창작마당

오늘:
21
어제:
49
전체:
278,35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67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2.23 21:34

희생

조회 수 41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도 난 아무것도 쓰여지지 않은 종이 앞에 앉았다. 아무것도 쓰여져 있지 않은 종이를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아진다. 아무것도 쓰여져 있지 않아서 마음 껏 그 종이 위에서 뛰고 놀 수 있으니 이 보다 좋은 곳은 없을것이다. 나는 상처를 받거나 위로받고 싶을 때, 사람을 찾지 않고 종이 앞에 앉는다. 사람을 찾아가면 위로 받고 싶은데 오히려 상처를 더 받고 오는 날이 너무나 많아서 생긴 버릇이다.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2년 전, 친한 친구로 부터 버림을 받고 슬프고 사는게 너무 힘들어서 부모님께 찾아가서 위로를 받으려고 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부모님께서는 위로는 못 해주실 망정 오히려 나를 꾸짖으셨다. 내 마음을 이해해주지 못해주시고, 오히려 혼을 내시니 사는 것이 무섭고 두려워서 죽을 생각 까지 했었다. 근데, 그때 이 빈 종이가 나를 살렸다. 사촌 오빠가 건넨 빈 종이 앞에서 아무 생각 없이 나의 마음들을 적어보니 위로가 되었고, 큰 위안이 되었다. 빈 종이에 내 이야기를 적으면 사람들처럼 나의 잘못을 지적하지 않고, 아무 말 없이 내 편이 되어주는 빈 종이의 매력에 빠져서 죽지 않고살아가고 있다. 주위 사람들은 미친듯이 빈 종이에 무언가를 써내려가는 모습을 보고 신기해 하거나, 비웃는 사람들이 많다. 상관 없다. 내 인생을 써내려 가며 행복을 느끼며 때론, 위로도 받겠다는데 주위의 시선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짧다면 짧고,길다면 긴 인생 어디 가서 당당하게 말하기 힘들거나, 자신의 옆에 자신의 편이 아무도 없다고 느낄 때 멀리서 찾으려 하지말고, 집에 있는빈 종이를 꺼내 놓아 보는 것이 어떨지.... 처음에는 사람도 아니고 말도 못하는 그냥 종이 쪼가리 한장이 자신의 인생을 무슨 수로 바꾸어 놓을지 믿음직 스럽지는 않지만, 그 종이에 자신이 믿는 신이 내려오셨다고 생각하고 그 신에게 고민을 말하듯 편한 마음으로 써내려 가다 보면 인생의 놀라운 변화가 생겨날 것이다. 상처받기는 쉽지만, 누군가에게 진정으로 위로나 위안을 받기 어려운 세상이 되어버렸다. 그래도 살아가야지 않겠는가? 아무 말 없이 언제 어디서나 우리가 찾아가 고민과 생각을 적을 수 있도록 기꺼이 자신의 하얀 몸까지 내어 놓는 종이의 희생 덕분에 지금의 나도 믿을 사람 없는 세상에서 종이라는 친구에게 의존해서 살아가고 있고, 나와 같은 처지에 있는 친구들이 아무것도 쓰여져있지 않은 빈 종이로 부터 힘든 세상에 조금이나마 위로와 위안을 받으며 살아가기를 소망한다. (월간 문학 한국인 10회) 배정은 qowjddms0508@naver.com 입니다. 첫번째글은 힘들고 지친 삶 (1)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3
37 상황이 사람을 만든다? 원둥이 2016.03.02 128
36 meat one's death 원둥이 2016.03.01 162
35 기억(remember) 원둥이 2016.02.29 41
34 사람이 부터 되라. 2 원둥이 2016.02.28 108
33 시련은?.. 원둥이 2016.02.27 43
32 사랑..그놈 1 원둥이 2016.02.26 85
31 흑인인권운동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5 180
30 말 과 행동 1 원둥이 2016.02.24 49
» 희생 주워니 2016.02.23 41
28 고독은? 1 원둥이 2016.02.23 38
27 힘들고 지친 삶 (1) 1 주워니 2016.02.22 49
26 글 쓸 때 하는 걱정 sspp 2016.02.22 58
25 감정 1 원둥이 2016.02.22 35
24 소통으로 인해 난.. 2 원둥이 2016.02.21 74
23 아무도 찾지 않는 것들에 대하여 귀뚜라미는귀뚤 2016.02.15 149
22 개들의 견생 犬生 뻘건눈의토끼 2016.02.06 75
21 미친놈들, 불쌍한 놈들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30 101
20 천민들의 삶...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25 65
19 미국 서부시대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09 248
18 방들에 관하여...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06 107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