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0
어제:
68
전체:
256,92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6089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64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62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617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11.09 15:58

그리운 아가에게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몇 일전 우정사업 진흥회에서 편지쓰기 대회 안내문이 왔었다. 문득 너에게 편지를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가야, 지금 네가 내 몸에 없다는 현실이 날 괴롭히는구나. 임신 중절수술까지 하고 내가 교회 다닌다는 것이 왠지 죄스럽게 여겨지는구나. 미안하다. 그럴 수 밖에 없었던 날 이해해 줄 수 있겠니? 냉혹한 사회적 현실이 우릴 갈라놓는데 어떻하겠니? 이 세상은 '기형아'를 출산하기엔 너에게도 나에게도 큰 아픔과 고통인 것을. 널 낳는다면 너와 나는 평생을 살아가면서 따가운 눈초리와 손가락질을 피할 수 없을 거야. 너에게는 마음의 상처만 안고 살아가게 될 거야. 난 너의 그런 모습을 보며 살 수 없단다.  그렇게 살다 결국은 주위사람들의, 아니 가까운 식구들조차 널 타 양육기관에 보내려 할꺼야. 그런 것은 생각하기조차 싫구나. 

 5주째 접어들었다는 진찰 결과에 얼마나 기뻤는지 몰라. 하지만 X-RAY와 CT촬영때문에 의사와 의논하니 '기형아' 출산률이 높다며 수술 밖에는 방법이 없다는 구나. 순간 아찔했어. 널 갖게된 기쁨도 잠시 난 깊은 수렁 속으로 빠져든 느낌이었단다. 도무지 의사의 말을 믿을 수 없었어. 그래서 난 다른 산부인과에 갔었지. 지푸라기 라도 잡고 싶은 심정 이었단다. 내가 널 살릴 수만 있다면 무엇인들 못했겠니? 그래서 한 군데 더 찾아가기로 결심하고 그날 밤은 잠을 청하지 못했단다. 아기가 살아 숨쉬건 형태도 갖추지 않은 수정란  상태의 아기이건 모든 생명은 소중한 것이니까? 며칠을 고민 끝에 찾아간 병원에서도 의사 선생님이 '기형아'라고 확답하는구나. X-RAY부분이 허리였고 그러면 아기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고 하더구나. 진료를 받고 내가 어떻게 병원 문을 나올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 나는 순간 주저앉고 말았다. 이젠 북받쳐 올라오는 울음도 나오지 않고 무엇에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었지. 의사가 수술은 가능한 한 빨리 하는 것이 좋다고 하는구나. 아이가 커지면 아이나 나에게 위험부담도 크다고 하신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

 이번에도 첫 번째 임신처럼 '수술' 해야 한다니. 병원 세 군데 중 두 군데서 수술하라고 하니 얼마나 괴로웠는지 몰라. 정말 힘든 시간들이고 많은 고통을 버텨내야 했단다. 그 결과는 허리 통증을 낳았고 요사이는 그 통증이 심해 잠조차 자기 힘들 정도란다. 요통만 아니었다면 병원 가는 일도, 가서 X-RAY찍는 일도, 없었을 것을. 그런데 그 걱정이 정작 지금은 현실로 나타났구나. 나의 실수가 널 이 세상에 빛을 보지 못하게 했어. 네가 이 세상에 태어나면 얼마나 예뻤을까? 귀엽고 앙증맞았을까? "아기가 코와 눈, 얼굴은 엄마, 아빠를 닮았네요."라고들 이야기 했겠지? 또 6개월이 지나면 부푼 내 몸을 보며 아기의 태동도 느끼고 있었을테지. 말기가 가까워 오면 '어떻게 생겼을까?' 두려움 반, 기대 반에 부풀어 있었을 텐데.

 널 갖게 된 후 기쁨도 잠시 고민도 많이 하고 울면서 기도도 했단다. 한 생명을 포기하기엔 너와 나는 너무도 힘들었어. 너에게 칼을 데야 하고 그것도 모자라 번쩍이는 불빛에 냉랭한 표정의 의사와 간호사들. 생각하기 조차 싫은 수술실 풍경이구나. 그런 환경을 너에게 보여 주어야 한다는 자책감에  몇 날 며칠 밤을 눈물로 보냈어. 그뿐이겠니? 맨 처음 가진 아기도 풍진이라는 이유로 임신 3개월 만에 수술해야 했거든. 임신 중에 풍진을 앓게되면 80%는 기형아를 출산하게 된다는 구나. 시댁에서 이 소식을 접하자마자 결론은 수술 하라는 것이었어. 난 차마 할 수 없었어. 그 때도 병원에서는 포기하지 말라 했었어. 힘들겠지만 양수검사해서 더 정확하게 진찰해 보자고 의사선생님이 그러셨는데---. 그러셨는데---.  그 다음 날부터 난 '기형아'를 가졌다는 이유로 시댁식구들의 따가운 눈초리를 피할 수 없었어. 하루하루가 사는 게 아니었지. '기형아'를 모르는 시어머니는 물어왔지만 난 차마 대답할 수가 없더구나. 그 옆에서 큰 형님이 "병신 자식이요." 라고 대답했지. 끓어오르는 분노, 배신감이 마음 저 밑바닥부터 솟구쳐 나왔어. 아니 어느 어머니가 '기형아'를 갖고 싶겠으며, 낳고 싶은 어머니가 어디 있겠니? 몇 날 며칠을 수술하라는 권유에도 불구하고 기도했단다. 교회를 다녔기 때문일까? 수술하기 전 마지막으로 주님께 묻고 싶었다. 주님, 어떻게 해야 합니까? 정작 방법이 수술뿐이겠습니까? 다른 사람은 아이만 잘 낳는다는데 왜 전 이래야 합니까? 제가 과거에 무슨 잘못이 많아 한 생명을 죽이고 난 죄책감에 시달려야 합니까?  도와 주세요. 아이를 살릴 방법은 없습니까? 끝없는 의문들을 주님께 묻고 또 물어보았어. 끝까지 버텨 기형아를 낳아 모든 현실을 감당해야 하나? 아니면 이대로 한 생명을 죽이고 죄책감에 시달려야 하나? 결국 방법은 두 가지 였지만 결론은 하나였어. 친정 식구와 시댁 식구들의 의견은 수술이 방법이었어. ' 기형아'를 식구로 받아들 일 수 없다는 거야. 이런 잔인한 현실이 날  더 비참하게 만드는 거야. 수술대 위에 누운 난 마취약이 들어가기 전까지 그동안 일어났던 일들이 스쳐지나갔지. 몇 시간이 지났을까? 나와보니 내가 맞이한 것은 참담한 현실과 친정 어머니 뿐이더구나. 시댁식구 누구하나 수술하는데 와 보지 않았지. 아기에 대한 기대감에 부풀어 있는 나에게 원인은 '풍진' 결론은 '수술' 뿐이었단다. 나의 첫 번째 임신은 그렇게 허무하게 끝났단다. 다른 사람은 임신만 하면 아기를 잘 낳는다는데---. 정말 나에게는 아기를 갖는다는 건 힘든 일이었나 보다.

 지금은 그나마 어렵게 낳은 정혜언니가 예쁘게 잘 자라 나의 곁을 지키고 있구나. 쌔근쌔근 자는  정혜언니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네가 태어났으면 얼마나 예뻤을까를 상상해 본단다. 어쩌다 이런 청천벽력 같은 일이 있어날 수 있을까? 나의 실수만 아니었던들 지금쯤 뱃속에서 예쁜 형상으로 잘 자라고 있었을텐데.

 예쁜 정혜언니처럼 너도 태어나면 예뻤을 거야. 그리고 힘찬 울음소리로 너의 탄생을 맞이했겠지. 첫 돐 지나면서 아장아장 걷는 모습과 재롱피우는 모습도 보았겠지. 그 모습들이 지금은 그리움으로 나에게 다가온다. 정혜 언니는 지금 말도 제법하고, 혼자 놀기도 한단다. 단 한가지 말을 안 듣는 것이 문제이긴 하지만, 예쁘게 잘 자라고 있단다. 아마 네가 태어났으면 욕심많아 질투도 했을지 모르지.

 수술 후 벌써 보름이 다 되어 가는 구나. 긴 터널 속을 빠져나와 세상에 던져진 기분이야. 이 세상 어디에 있든지 밝은 모습으로 나의 기억에 남았으면 좋겠구나. 다음 세상에 태어날 땐 좋은 인연으로 다시 만나자꾸나. 잠시나마 너와 내가 자식과 부모로 만난 인연이었다는 것을 난 영원히 잊지 못할 거야. 이 하늘 어디에선가 다시 건강한 아기로 태어나렴. 그리고 이 세상엔 없지만 멀리서나마 널 위해 기도하마.



                                                                             2001. 4. 19.

                                                                  널 그리워하는 엄마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71
113 정혜아빠에게 정수엄마 2020.11.11 16
» 그리운 아가에게 정수엄마 2020.11.09 17
111 나의 삶, 나의 고뇌 정수엄마 2020.11.07 23
110 보고싶은 유승자선생님 정수엄마 2020.10.13 35
109 다시 돌아온 나와 그대의 꿈의 마당터... 뻘건눈의토끼 2020.09.19 36
108 어린시절의 짜스한 추억거리들하며 ,,, ^_^ 뻘건눈의토끼 2020.02.28 61
107 사소한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 1 강사슬 2020.02.09 45
106 미모사 잎이 활짝 피어나는 순간 2 유로지브이 2019.11.29 78
105 삶의 향기 세실 2019.11.10 54
104 전혀아름답지 않지만 가장 위대한 사랑하며... 뻘건눈의토끼 2019.10.24 61
103 부평 성모병원 비뇨기과에서 초음파 검사 결과를 듣고 정수엄마 2019.06.08 86
102 나에게 더이상의 대한민국은 필요없다! -_- 3 뻘건눈의토끼 2019.05.03 110
101 미 역 국 의 가 치 김생강 2019.03.08 109
100 《 단풍나무숲길에 담은 독립투사 》 심원 2019.01.15 105
99 《 여차순 할머니 》 1 심원 2019.01.15 101
98 [영상수필] 삶이 지리멸렬해질 수록 1 김아일랜드 2019.01.13 65
97 장기터에서의 정情 뻘건눈의토끼 2018.09.15 95
96 자유로운 영혼 ^^ 토끼가... (완성시킴...) 1 뻘건눈의토끼 2018.04.23 196
95 양의 방 박미기 2018.03.17 110
94 곤충 관찰지 박미기 2018.03.17 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