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5
어제:
30
전체:
286,56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05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4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계절을 이야기할때 봄.여름.가을.겨울의 순서로 부르지만 서양에서는 겨울,봄,여름,가을의 순으로 부른다고 한다.
겨울은 끝이 아니라 시작하는 계절, 준비하는 계절이기 때문 일 것이다.

 

계절 뿐이 아니라 세상이치가 다 그런것 같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있고 비가 오는
날 도 맑은 날 도 있듯이  행복 할 때도, 불행 할 때도 있기 마련이다. 
사람들은 저 구름너머엔 아름다운 태양이 기다리고 있음을 못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다.

사람들은 흔히 어떤 불행한 일이 닥쳤을때 왜? 라는 캐션마크를 떠올리게 됩니다.
'왜 내가 이래야돼?'  '왜 하필이면 나야 '  라고 하면서 분통을 터뜨리는 때가 많다.

마음을 바꾸어 생각 해 보면 전국적 으로 내리는 비를 나만 피할수는 없는일이 아닐까?

다만, 우산을 준비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차이 일 뿐이다.


우리는 매순간 기도하는 마음으로 매일의 삶을 준비 해야 한다.
어느날 갑자기 나에게 무슨일이 닥쳐올지 그 누구라서 알수있을까?
거짓없는 성실함으로 열심히 자신을 돌아보며 가꾸어 나가는 사람은 비바람 속에서도 상쾌한 기분으로 하루를

시작할수 있는 우산이 되어 줄 것이다.

 

공선옥님의 <사는게 거짓말 같을때> 라는 수필집에 '겨울속에는 그렇듯 마지막과 처음이 함께있다.' 라는

글귀가 생각난다.  겨울처럼 혹독한 고통의 나날이라 할지라도  그것이 끝이아닌, 따뜻한 봄날을 꿈꾸는 긍정의

믿음으로 비상하기 위한 몸부림과 아름다운 삶이 요구 된다는 것을 깨닫는 아침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721
99 《 여차순 할머니 》 1 심원 2019.01.15 147
98 [영상수필] 삶이 지리멸렬해질 수록 1 김아일랜드 2019.01.13 83
97 장기터에서의 정情 뻘건눈의토끼 2018.09.15 120
96 자유로운 영혼 ^^ 토끼가... (완성시킴...) 1 뻘건눈의토끼 2018.04.23 221
95 양의 방 박미기 2018.03.17 125
94 곤충 관찰지 박미기 2018.03.17 64
93 슬픈 베르테르의 젊음 1 성열 2018.02.27 155
92 초년생의 첫걸음 글적기 2018.02.04 110
91 예쁜 손 3 slrspdlqdjqtdma 2018.02.01 108
90 <빈자리> 1 타락한쾌락 2018.01.15 115
89 장기터 바둑터 인간들... 2 뻘건눈의토끼 2018.01.14 123
88 소소한 행복 1 어떤하루 2018.01.11 89
87 너에게 건네는 위로 Allnight 2018.01.01 88
86 오월의 가슴앓이 1 에스더 2017.05.20 119
85 나에게 찾아온 기적 3 에스더 2017.05.17 144
84 지나가고 말 것이다 2 에스더 2017.05.11 120
» 겨울은 끝이아닌 시작이다 에스더 2017.05.11 166
82 한때 잃어버렸던 나의 꿈들... 5 뻘건눈의토끼 2017.02.03 262
81 유년의 추억ㅡ2ㅡ 빡샘 2017.02.01 56
80 유년의 추억 ㅡ1 ㅡ 빡샘 2017.02.01 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