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6
어제:
68
전체:
244,33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07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178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170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06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풋사과
    1848점
  • 18위. 돌고래
    1801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2.01 16:29

예쁜 손

조회 수 93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8년 동안 피아노를 배웠다. 고사리 같던 손부터 엉성한 매니큐어를 자랑스럽게 바르고 다닐 수 있을 때 쯤 까지였다. 생각나는, 칠 수 있는 곡은 이제 없다. 내게 남은 거라곤 피아노를 배우며 늘 신경 썼던 내 손만이 남아있었다. 예쁜 손이라고 하면 떠올리는 손처럼 가녀리지도 않은 손이지만 왜인지 나는 손이 예쁘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 손가락이 조금은 두꺼워서 자신이 없던 손이였는데, 커가면서 어른 손 같아, 손 깔끔하고 예뻐. 라는 소리를 들을 때마다 내가 보는 손과 남이 보는 손이 다른가 하고 의아해했다.

 

성격이 늘 불안함을 달고 사는 나에게 손톱은 늘 시달렸다. 오른 손의 손톱으로 왼손의 손톱을 뜯기도 하고 입어 넣고 씹어버리기도 했다. 그런 날이 지속 될수록 내 손에 대한 칭찬은 들어본 적이 없었다.

대학생이 되고 나서 친구의 잘 정리된 손톱을 봤다. 깔끔한 손톱이었다. 손이 마냥 예쁘지는 않았지만 그 손톱으로 그 친구의 이미지가 다시 보였다. 아마 그 사람들도 내 손을 보고 예쁘다고 한 이유가 이것일까. 별안간 손톱을 물어뜯지도 않고 차츰 단정해져갔다. 향이 좋은 핸드크림도 수시로 발랐다.

 

처음 본 언니가 내 손을 보더니 손이 예쁘단다. 길쭉하니 손에 영양이 있어 보인다 했다.

동갑 친구가 손을 보더니 네 손은 빛나는 것 같다며 칭찬을 해줬다. 막 핸드크림을 바르고 나와서 빛에 번들거리는 손을 예쁘게 말해준 것 이다. 그 후 나는 손을 자주 들여다보고 더 예쁘게 내 손을 가꾸어가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

손톱은 늘 둥글게 자른다. 성격이 둥글지 못해서 손톱이라도 그렇게 자른다. 내게 불안함의 표식은 손톱이었다. 울퉁불퉁한 손톱을 보고 알아줬음 했다. 손톱은 늘 영양제를 발라서 생기 있게 보이게 했다. 빛에 비춰 반짝거리는 손톱이 좋았다.

 

친척언니의 결혼식 날 영양제를 덧바르고 핸드크림을 듬뿍 바르고 보드라운 손으로 하얀 장갑을 낀 언니의 손을 잡고 축하해줬다. 결혼식이 끝나고 친척들이랑 식당에 내려가서 밥을 먹고 있었다.

다 먹어갈 때 쯤 할머니가 옆에 와 앉으셨다. 가만히 내가 먹는 모습을 지켜보시다가 가만히 있던 내 왼손을 움켜쥐셨다.

 

왜요?”

 

예뻐서. 손이 왜 이렇게 예뻐?”

 

할머니의 손은 두텁고 나무껍질 같았다.

주름 사이마다 사연이 있는 것 같았고, 나무껍질같이 거친 손은 흐르는 시간이 불규칙하게 쌓인 것 같았다. 그 손을 그렇게 맞잡고 있으니까 내 손이 더 예뻐 보였다.

잠을 자기 전까지 자꾸 생각났다. 그리고 울적해지고 곧이어 눈물이 났다

내 손도 그렇게 나이가 들어가게 되겠지. 나도 내 손도 나이가 들면 어느 젊은 아이 손을 보면서 그 순간을 떠올리며 할머니가 내 손을 잡은 이유 또한 깨닫게 되겠지.

그때가 되면 없어질 할머니 손과 내 손이 만났던 어느 날. 나는 그 날을 기억하면서 살아가겠지. 그러면 별안간 나도 그 젊고 생기 넘치는 손을 맞잡고 싶겠지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2.02 16:05
    할머니 손은 약손!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0.04.17 15:50
    그때가 되면 없어질 할머니 손과 내 손이 만났던 어느 날. 나는 그 날을 기억하면서 살아가겠지. 그러면 별안간 나도 그 젊고 생기 넘치는 손을 맞잡고 싶겠지.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0.04.17 15:50
    아름다운 글이네요. ^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47
110 어린시절의 짜스한 추억거리들하며 ,,, ^_^ 뻘건눈의토끼 2020.02.28 41
109 죽어가는 삶에 대하여 8 나로하여금 2020.02.26 26
108 봄을 기다리며 나로하여금 2020.02.26 18
107 사소한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 1 강사슬 2020.02.09 34
106 미모사 잎이 활짝 피어나는 순간 1 유로지브이 2019.11.29 70
105 삶의 향기 세실 2019.11.10 45
104 전혀아름답지 않지만 가장 위대한 사랑하며... 뻘건눈의토끼 2019.10.24 50
103 부평 성모병원 비뇨기과에서 초음파 검사 결과를 듣고 정수엄마 2019.06.08 82
102 나에게 더이상의 대한민국은 필요없다! -_- 3 뻘건눈의토끼 2019.05.03 102
101 미 역 국 의 가 치 김생강 2019.03.08 105
100 《 단풍나무숲길에 담은 독립투사 》 심원 2019.01.15 102
99 《 여차순 할머니 》 1 심원 2019.01.15 100
98 [영상수필] 삶이 지리멸렬해질 수록 1 김아일랜드 2019.01.13 63
97 장기터에서의 정情 뻘건눈의토끼 2018.09.15 94
96 자유로운 영혼 ^^ 토끼가... (완성시킴...) 1 뻘건눈의토끼 2018.04.23 190
95 양의 방 박미기 2018.03.17 107
94 곤충 관찰지 박미기 2018.03.17 51
93 슬픈 베르테르의 젊음 1 성열 2018.02.27 138
92 초년생의 첫걸음 글적기 2018.02.04 85
» 예쁜 손 3 slrspdlqdjqtdma 2018.02.01 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