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
어제:
68
전체:
244,33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07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178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170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04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풋사과
    1848점
  • 18위. 돌고래
    1801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3.17 06:22

양의 방

조회 수 1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버지의 것을 용서하지 아니한다면


어머니의 것을 용서하지 아니한다면


나의 것을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다


아버지를 용서한다면


어머니를 용서한다면


나의 것을 용서할 것이다


그 용서라는 것은


잘못되었다는 것을


잘못했다고 하는


그런 정도에서


시작된다.


이것을


시인


하는 것이


진정한 시인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두려움에


범죄한


아름


아름


아름의


문학, 작품들을


나는 


아름,


아름,


아름답다고


여기어서 그 종이들을


먹고,


먹고,


먹는 바람에


거짓말쟁이 ㅡ 못된 양처럼


보일지도 몰라, 하고


걱정, 하는 것이나


임꺽정, 을


홍길동, 을


이순신, 을


평가하는 것처럼


역사는 나를 알아서


평가하겠지 . . .


그러니, 두라,


압록강이, 흐르도록,


하지만, 한편으로, '흐르든지 ㅡ 말든지' 라고, 나는, 냉소적이 ㅡ 


굉장히 오래 전에, 되어버린 것이었습니다. . .


그렇다는 것은, 우리 인간의, 인간성의 실격인 것이지요.


그러므로 이 삐뚤어진 웃음을 지탱하여서는 안되겠습니다.


전 진실로 웃는 법을 배워야겠습니다.


그러려면, 도덕적이어야겠습니다.


도덕적이라면, 인륜지대사의. . .


인과응보 법칙을, 따르는 것이겠지요 ㅡ 그런 고로,


제가 현실 세계의 패륜아라는 것은, 매우, 확실해진 것입니다.


그랬을 때, 저는, 아마도, 석고대죄를 해야만 하는, 스스로의, 예상되는, 미래를, 더듬어보며,


(그러지 아니하려면)


아직 ㅡ 돌아가시지 않은, 부모님이, 계시다는 것에, 사실상, 축복인 것을, 알겠군요.


이 분들께, 더 이상, 실수하지, 아니하고, 식사 정도라도, 제대로, 대접하고 싶은 것이,


저의, 바람입니다. 제, 바람이, '바람'에서, 끝나지 아니하려면,


전, '바람 바람 바람'이라는, 흥청망청의 노래를 부르면서 바람 피지 아니하도록 스스로를 정죄해야만 하겠습니다.


(미혼녀는 왜 허벅지를 찔렀겠습니까? 그들이 왜 그녀에게 열녀상을 주었을까요...?...)


참는 자에겐 복이 있다는 오래된. . . . . . 


(유언)


헛된


바람


. . . 부푸는 것이 풍선 뿐일까요?


허풍선의 손가락이 저지른 짓도 죄의 일종인걸요.


충격


적인


것들을


그만하고 싶습니다.


즉, 충동적이기도 한 제 자신을 절제하고 아껴야만 하겠습니다.


분노, 그리고 성마른 짜증이나 갈급 따위가 욕심인 것입니다


이것이 알게 모르게 - 그러니까. . . '모르는 사이에' 덕지덕지 붙었더군요.


그만할래요


채소만 먹겠다고 했으면 채소만 먹을래요


과일만 먹겠다고 했으면 과일만 먹을래요


고기를 삼가겠다고 했으면 삼가야지요


그렇지만 30분, 3시간, 3일이


얼마나 ㅡ 긴 ㅡ 시간인지 ㅡ


그러는 동안 ㅡ 자꾸 ㅡ 후회만 ㅡ 하실건지 ㅡ. . .


후회 없는 삶을 살려면


선택에 신중해야만 한다.


나는 어지러운


이 방의, 내 물건이랄 것부터 ㅡ


잘, 살펴보아야하겠다. . .


이것을 ㅡ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47
110 어린시절의 짜스한 추억거리들하며 ,,, ^_^ 뻘건눈의토끼 2020.02.28 41
109 죽어가는 삶에 대하여 8 나로하여금 2020.02.26 26
108 봄을 기다리며 나로하여금 2020.02.26 18
107 사소한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 1 강사슬 2020.02.09 34
106 미모사 잎이 활짝 피어나는 순간 1 유로지브이 2019.11.29 70
105 삶의 향기 세실 2019.11.10 45
104 전혀아름답지 않지만 가장 위대한 사랑하며... 뻘건눈의토끼 2019.10.24 50
103 부평 성모병원 비뇨기과에서 초음파 검사 결과를 듣고 정수엄마 2019.06.08 82
102 나에게 더이상의 대한민국은 필요없다! -_- 3 뻘건눈의토끼 2019.05.03 102
101 미 역 국 의 가 치 김생강 2019.03.08 105
100 《 단풍나무숲길에 담은 독립투사 》 심원 2019.01.15 102
99 《 여차순 할머니 》 1 심원 2019.01.15 100
98 [영상수필] 삶이 지리멸렬해질 수록 1 김아일랜드 2019.01.13 63
97 장기터에서의 정情 뻘건눈의토끼 2018.09.15 94
96 자유로운 영혼 ^^ 토끼가... (완성시킴...) 1 뻘건눈의토끼 2018.04.23 190
» 양의 방 박미기 2018.03.17 107
94 곤충 관찰지 박미기 2018.03.17 51
93 슬픈 베르테르의 젊음 1 성열 2018.02.27 138
92 초년생의 첫걸음 글적기 2018.02.04 85
91 예쁜 손 3 slrspdlqdjqtdma 2018.02.01 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