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2
어제:
66
전체:
256,33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79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6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1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68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옷을 버리며 _

     

  오늘도 기어이 버리고 왔다진작에 처분했어야 하는 건데 끌고  끌다가 이제야 버릴 각오가 생겼다버릴 테면 그저 버릴 것이지 각오는  뭔가하나에서 열까지 어떻게든 의미를 부여하려고 발버둥 치는 성격 탓일까. 옷 하나 버리겠다고 아침부터 소란이 이만저만 아니다.   

  오늘 버리고  녀석들도 정을 떼어 내느라 여간 고생한  아니다옷장 옆에 전신 거울을 세워 두고 하나 둘씩 옷을 몸에 대본다. 이건 어떻고, 저건 어떻고, 다른 옷들과는 얼마나 어울리는지 거울에 비친 모습을 바라보며 연신 입술을 빼죽거렸다어색하게  역시이건  되겠어. 내뱉고는 이내 던져버리기를  시간어느새 제법 버릴 옷들이 많이 쌓였다.

  버려진 옷들을 무심한  바라보았다흰색 티셔츠 녀석이 목이  늘어난  가지고 내팽개치는 거냐며 아우성쳤다 들러붙는 청바지 녀석도 어디든 찰떡 같이 비위를 맞추어 주는  자기밖에 없다며 버리면 후회할 거라고 했다소리 없는 녀석들의 아우성을 한바탕 듣고 나니 못내 아쉬워 회생시킬 녀석들이 있는지 수북이 쌓여있는 옷더미를 다시금 들쑤셔보았다치락덮치락   시간그렇게 버리고 나니 후련했다동시에 버릴 것을 매번 사고  사는 어리석음에 실소가 터져 나왔다

  오래 전에  옷인데 남모를 추억이 오롯이 담겨있어 버리지 못했던 대놓고  어울리는  같은데 산지 얼마 안 되었거나 비싸게 주고 사서 본전은 해보리라 버리지 못했던 주변 사람들의 반응은 대놓고 신통치 않았지만 입기에는 편하고 좋아 버리지 못했던 사연도 가지가지다하지만 버려야 한다아니 버려야만 했다어물쩍어물쩍하다가 보다  어울리는 옷들을 마주할 기회를 놓치고 만다

  버릴 옷들에 골몰하며 감상에 빠져있는 사이 문득 옷을 사고입고버리는 일련의 과정들이 사람을 만나고지내고헤어지는 일과 닮아있다는 생각을 했다핸드폰을 열어 지난   동안 전화나 메시지를 주고받았던 이들이 누구인가 훑어보았다크게  부류였다아무리 버리려고 해도 버리지 못하는 부류 쪽에서는 버려도 상관없지만  쪽에서  버리지 않아 연락이 지속되는 부류마지막으로  쪽에서는  버려도 상관없지만  쪽에서 차마 버리지 못해 연락이 이어지는 부류이다.

   번째 부류버리려는 양쪽 주체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서로를 버리는  자체가 어려운 관계가족이다세상에서 가장 편하지만 나의 속내를 드러내기 제일 불편한 사람들서로를  알고 있지만  너무 모르고 있기도  사람들너무 고맙고 사랑하지만 사무치게 미워하고 원망하기도 하는 사람들이다수도 없이 관계를 끊어내겠다고 소리치며 발악을 해보지만 이내 잠잠해져 돌아오기를 수차례헤어지고 낡아 그만 입어도   같은데 또 더할 나위 없이 편한 옷이라 차마 버리지 못하고 있던 티셔츠 몇 장이 떠오른다.

   번째 부류이제는  쪽에서 관계를 정리하고 싶거나 연락이 와도 그만  와도 그만이라 생각하는데  쪽에서 근근이 연락이 오는 경우다관계를 이어가고 싶은 마음이 내키지 않는 것에 분명한 이유가 있는  아니다다만 계속 만나도 서로에게 그리 도움이 되지 않을  같은 이기적인 생각이 들기도 하고서로의 필요를 좇아 연락해서 도움을 받을 뿐 더 깊은 관계를 만드는데 에너지를 쏟으려 하지 않는다. 세일기간에  좋게 저렴한 가격이라  두었는데막상 입으려니까 그리 예쁘지도 않고, 다른 옷들과 쓰임새가 겹쳐 손이  가지 않는 옷과 비슷하다고 할까.

   번째 부류 쪽에서는 조금이라도  관계를 지속하고 싶어서 연락을 는데  쪽에서의 반응이 달갑지 않은 경우다나의 연락을 달갑게 여기지 않는 분명한 이유가 있을지 없을지  쪽에선 기가 어렵다. 살짝 감을 잡을 도 같지만 상대의 마음에 나의 어떠한 부분이 불편함을 주었는지까지는 가늠하기 어렵다솔직히 이런 사람들에게 애써 연락하는   내키지 않을 때도 있다하지만  보다   부담감이나 간절함에 짓눌러 견디지 못하고  연락을 하고 만다.  자체는  예뻐서  받쳐 입으면 좋은데 갖추어 입을 다른 옷이 없거나 체형이나 머리 모양과  어울리지 않아 자주 입지 못하고 있는 옷들과 닮아있다

  사람과 옷을 무리하게 연결 짓는  아닐까 생각도 했다. 하지만 옷을 고르고 나서 제대로 입지 못한  버리   옷을 사야만 하는 난처한 상황에 마주할 때마다 이것이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느끼는 불편함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다그리고 언젠가  불편한 마음의 정체를 찾아 차근히 글로 옮겨보리라 다짐하고서 그새 잊고 있었다그러다가 토요일 아침 한바탕 옷과의 사투를 버리고      마음이 되살아나고야 말았다

  옷과 사람  겉보기와 실제가 다르다는  같다옷은 겉으로는 그럴싸해 보이지만 직접 몸에 닿는 순간 실체가 드러난다까다로운  같은 경우는 매장에서 입어볼 때까지는 괜찮다가 집에 가지고 와서 다른 옷들과 입어보려고   못내 어색함을 풍겨낸다사람도 외관이나 말투로 어떤 부류인지 짐작해볼 수는 있지만 특별해지는 관계 맥락으로 들어갈  진짜 모습이 드러난다다만 차이가 있다면 옷보다 사람의 실체를 깨닫기까지의 시간이 조금  오래 걸린다는 그리고 옷은 버리면 그만이지만 사람은  관계를 정리하기까지 적지 않은 감정이 소모된다는 것이다.

   고비를 넘어선다  입기를 반복하면 옷은 몸에 적응하기 시작한다체형에 맞춰 옷의 모양이 바뀌어가는 것이다게다가 다른 옷들과 적응도 잘하면 여기 저기 어울려 쓰임새 좋게  입을  있게 된다 고비를 넘어서면 1,2년은 거뜬히 입고도 남는다하지만 갑작스레 살이 찐다거나옷에 지워지지 않는 얼룩이 지거나 회복이 불가능한 훼손이 생긴다면 이마저도 어려워진다피치 못할 상황 만나면  옷과의 인연도 지속할  없게 된다

  상황 판을 뒤집는 것은 사람도 마찬가지다서로에게 특별한 사람으로 관계를 맺는다는  자체는 상호간에 발생하는 크고 작은 갈등이 생겨도 이해하고 넘겨줄  있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는 말과 같다그러나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관계가 영원히 지속되는 것은 아니다. 여느 아침드라마에서나 볼 법한 기가 막힐 만한 상황들이 도처에 널려있기 때문이다.   누가  나쁘다고 하기 모호하지만 서로가 되돌이킬  없는 상처를 주고받는 상황이 되면 그동안의 믿음과 신뢰는 거짓말처럼 사라지고 남보다도 못한 사이가 되고 만다

  버리기옷이든 사람이든 어떻게든 품을 떠나는 시기가 오게 된다옷장을 열면 나름 여러 벌의 옷이 걸려있지만 정작 입는 옷은  가지를 벗어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대대적인  버리기 작업을 시작해야  때가  것이다입지는 않는데 옷장을 차지하고 있는 옷은 아침에 옷을 고를 때마다 마음의 부담감을 준다입기 싫은데 입어봤자 어울리지도 않는데 언젠가   쯤은 입어줘야   같은 미안함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이다그게 싫어 주기적으로 손이 가지 않는 옷들은 비워내고  비워내기를 반복하곤 했다

  옷에 비해 사람은 버리는 과정이 조금  복잡하다 쪽에서 버린다고 해서 버려지는  아니기 때문이다 쪽이 놓으려   다른  쪽이 붙잡으면 어떻게서든 관계의 명맥은 이어진다하지만  역시 마음의 부담감을 지속하는 일이다부담스럽게 연락을 하는 쪽도 부담스러운 연락을 받는 쪽도 마음의 불편함을 가지고 간다그러다가    이상 관계를 이어가고자 하는 바람이 사라질  비로소 서로가 서로를 버릴  있게 된다  너와 나는 이라는 의식이나 절차따위도 필요하지 않다.  

  옷은 버리기까지의 과정이 고단할 뿐이지   버리고 나면 굳이 미련 따위 남지 않는다옷의 사정이든 나의 사정이든 이미 떠나보낸 옷이니 애써 아쉬워하거나 그리워하지 않는다  어울리는 옷을 다시 사면 그만이다.

  사람은 그렇지가 못하다지금껏 적지 않은 사람들을 버려왔건만 그때 마다 전혀 자유롭지 못했다그게 너의 사정이었든 나의 사정이었든 그렇게 우리는 서로를 버리는 것에 암묵적으로 합의했다하지만   너를 붙잡았어야 하는 건지 너보다  나은 사람을 만날  있는 건지 지금에 와서   어울릴 사람을 만날  있으리라는 확신이 서지 않기 때문일까

  옷과 사람이 닮아있다는 그저  혼자 간절히 바라고 원했던 것은 아닐까어울리지 않으면 그저 버리고  새롭게 사면 그만일 옷과 같이 나와 맞지 않는 사람들이라면 그저 버리고  새롭게 사귀면 그만이라고.

   나와   맞는  같아. 그렇게 버림받던  또한 당차게 너를 버렸다하지만  순간의 기억으로부터 조금도 벗어나지 못한 시리도록 처량한 내가 보인다꾸역꾸역 폐옷 수거함에 옷을 구겨넣으며  새로 사면 그만이라고 중얼대고는 정작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에 무관심했던 내가.

  옷과 사람은 같지 않다그러나 옷을 대하는 것처럼 사람을 대하는  필요할 때가 있다옷을 사고 버리듯이 사람들과 만나고 헤어지는 일에 적당히 가벼워지는 건 어떨까.  옷을 사고 버리면서 제법  어울리는 옷을 만나게 됨과 같이 사람도 그렇지 않을까 하고

  • profile
    korean 2020.10.31 18:12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수필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6 file korean 2014.07.16 2687
793 제 38차 수필공모합니다 - '넌 왜 안된다고 생각하니?' 외1편 1 캣비즈 2020.11.03 18
792 제 38차 수필 공모합니다. - 무지개가 줄줄 흘린 보석 외1편 1 단태 2020.11.01 14
791 제 38차 수필공모합니다. 나소맘 2020.10.19 21
790 ▬▬▬▬▬ <창작콘테스트> 제37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8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0.11 31
789 제 37차 수필 공모합니다! 센스있는 우리들 외 1편 1 보노우직 2020.10.10 18
788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응모작품(2편)입니다. 1 file 돌파리 2020.10.10 13
787 37차 수필 응모합니다(2편) 1 불탄바나나 2020.10.08 17
786 제 37차 수필 공모 응모작 1 우우 2020.10.07 23
» 제37회 수필 공모합니다. 1 하늘색바위 2020.10.07 13
784 제 37회 콘테스트 수필부문 접수합니다. 1 구절초 2020.10.06 14
783 뻘건눈의 토끼가 머물루수 있는 곳을 찾아서... 1 뻘건눈의토끼 2020.10.05 18
782 제 37차 수필 공모 제출합니다 :) 1 流淡 2020.10.05 12
781 수필 공모_비움의 미학 외 2편 1 김인화 2020.09.19 23
780 개인은 개인을 넘어 1 신준우입니다. 2020.08.14 31
779 ▬▬▬▬▬ <창작콘테스트> 제36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7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8.11 30
778 자연의 숲으로 돌아가자 외 1편 1 짱뚱이 2020.08.10 22
777 36차 수필부문 응모- 퇴근길외 1편 1 야실이 2020.08.10 23
776 제36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은행나무와 꽃무늬 스웨터외 1편) 1 박선영 2020.08.09 24
775 제36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내일 죽을 망정 허덕이며 사는 것이 인생이제."외 1편) 1 플로라 2020.08.05 11
774 36차 수필부문 공모작[이모의 효도] 1 이삐삐님 2020.08.04 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