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0
어제:
35
전체:
274,17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66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452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빵집 가면 영수증 받아오는 이유?


요즘 가게에서 물건을 사면 영수증을 받으시는가요?


나는 보통 가게들 영수증은 확인하고 버리거나 문자로 확인한다. 영수증에 좋지 않은 화학물질이 있다고 해서 아기에게 영수증 가지고 놀게 하다가 지나가던 아주머니의 염려에 잘 받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부터 빵집을 가게 되면 영수증을 꼭 받는다. 특히 프랜차이즈 파리 000 이런 곳보다 동네 빵집이나 성심 0처럼 특이한 빵들이 많은 곳에 가면 꼭 달라고 한다.


 처음에는 가격을 흝어보려고 받았지만 내가 고른 빵의 이름을 확인하고 외우기 위해서이다.

뜬금없지만 첫 번째 이유로는 어떤 빵이 가성비에 맞게 맛있는지 빵의 특징을 기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빵집마다 맛있는 빵이 다르다는 것은 알 수 있다. 최근에는 맘모스 빵을 여러 빵집에서 사 먹어 보았는데 이 빵만큼은 어느 집이 맛있다는 것을 신랑과 냉철하게 판단할 수 있었다.

두 번째로는 한 달에 한두 번 갈까 말까 하는 빵집들도 있기 때문에 종류가 특히 많은 빵집에서는 그 빵의 이름이나 특징을 알아야 다시 사 먹을 수 있다. 신랑에게 빵 사달라고 부탁할 때도 정확하게 이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에는 맛있는 빵집이 많고 특히 집 앞에는 언제든지 가서 사 먹을 수 있는 프랜차이즈 빵집이 있어 식사 및 간식 대용으로 언제든지 구입할 수 있어서 너무 편하다.

특히 임신하고 있는 시기에는 마음껏 먹을 수도 있고 입맛에 당기는 빵들이 생기니 나에게는 골라 먹을 수 있는 재미도 쏠쏠하다. 얼마 전에도 꽃의 이름을 모르다가 알게 되면 개망초, 옥잠화, 원추리처럼 특별히 머릿속에 각인되듯이 빵들의 이름을 알면 그 특징도 이해되고 이름과 매치 시키는 즐거움도 생기게 된다!!


별일 아니지만 일상 속에서 즐기는 작은 기쁨 수집하는 나만의 방법을 갖는 것도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분명 필요한 지혜일 것이다.


이 부부의 싸움법



결혼한 지 4년이 다 되어간다. 3년을 만나고 평생 함께 하기로 약속을 한 날이 4년이 지났다. 그동안 직장 때문에 타지에서 둘이 의지해가면서 생활했다. 그 사이 두 명의 아이도 낳아서 키우고 있다. 좋은 날들도 많았지만 사소한 일에서부터 싸우는 날도 많아졌다.

특히 2번의 임신을 하게 되면서 몸과 마음이 불편한 날 나는 더 예민해져 있었고 신랑은 쌓였던 분노를 종종 표출하였다. 한 공간에서 늘 함께 지내다 보면 안 싸우는 게 더 큰 문제일수는 있다.

하지만 싸움의 빈도와 강도가 커갈수록 ‘내가 사랑했던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회의감도 종종 들었다.


싸움의 소재는 사소한 집안일 미루기부터 시댁에 가기 싫어하는 것까지 다양하다.

 신혼 때야 둘이서 싸우면 되지만 요즘은 첫째 아이가 옆에서 울기도 하고 “아빠” “엄마”하고 부르면 급기야 말리는 지경까지 되었다. 특히 둘째 아기를 임신했을 때 태아에게 스트레스가 전해질까 무척 걱정된 적도 있었다. 이래서는 안되겠다 싶어서 어떻게 하면 부부 싸움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았다.


우선 큰 소리가 나면 그냥 밤이건 낮이건 따뜻한 겉옷을 챙겨 입으며 핸드폰을 들고 밖으로 후다닥 나온다. 그래야 주고받는 말들을 회피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날씨가 좋으면 산책하고 걸으면 좋겠지만 임신했을 때나 밤이거나 날씨가 좋지 않을 때에는 집 가까운 카페에 들어가는 게 좋다. 거기서 차 한잔 마시면서 sns를 본다거나 폰 게임을 한다거나 유튜브를 듣고 있으면 마음이 가라앉고 진정된다.

좋아하는 커피나 음료를 마시면 은근히 기분도 좋아진다. 그렇게 한두 시간 보내고 난 뒤 편의점에서 아이와 아이 아빠가 좋아하는 과자 1-2개를 사들고 집으로 들어가면 아이는 티브이 보다가 나를 반갑게 맞이해준다.

신랑도 내가 부탁해놓은 일을 해놓거나 치킨을 시켜놓기도 한다. 신랑의 말을 빌리자면 마음 풀고 오라고 내보내주었다고는 하지만 서로 거기서 멈추는 게 좋은 것 같다.


함께 살았던 날보다 살아갈 날들이 더 많이 남았기에 현명한 다툼의 대처법은 반드시 필요하다.

싸우는 방식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어떻게 풀어나가는지가 오래도록 같이 살수 있는지 판가름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은 바뀌지 않지만 서로 이해하는 마음은 융통성을 발휘해볼 수도 있다.

상대방의 변화를 바라지 말고 나의 말과 행동을 좀 더 점검해보고 바꾸어본다면 스스로의 기분이라도 좋아서라도 큰 다툼은 피할 수 있을 것이다. 여러 시행착오 끝에 생긴 이 부부의 싸움법은 언제 또 바뀔지 모르겠지만 자녀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피할 수만 있다면 다른 것보다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부부 싸움을 잘하는 것도 좋은 궁합이자 인생의 중요한 노하우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성명 : 김규리

E-mail : minabab@hanmail.net

전화 : 010-8640-3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수필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6 file korean 2014.07.16 2720
793 오늘 신년부터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당장 중단합니다 korean 2021.01.01 26
792 ▬▬▬▬▬ <창작콘테스트> 제38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9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2.11 17
791 수필 공모 38차: 크리스마스와 빨간 스웨터외 1편 1 베아 2020.12.10 21
790 수필 공모 38차: 크리스마스와 빨간 스웨터, 선생님이 심어준 씨앗 1 베아 2020.12.10 19
» 월간문학 38차 수필공모 minabab 2020.12.09 13
788 제38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2편 (금강의 서정, 대나무친구) 후투티 2020.12.07 21
787 ▬▬▬▬▬ <창작콘테스트> 제37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8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0.11 51
786 제 37차 수필 공모합니다! 센스있는 우리들 외 1편 1 보노우직 2020.10.10 27
785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응모작품(2편)입니다. 1 file 돌파리 2020.10.10 23
784 37차 수필 응모합니다(2편) 1 불탄바나나 2020.10.08 26
783 제 37차 수필 공모 응모작 1 우우 2020.10.07 30
782 제37회 수필 공모합니다. 1 하늘색바위 2020.10.07 22
781 제 37회 콘테스트 수필부문 접수합니다. 1 구절초 2020.10.06 17
780 뻘건눈의 토끼가 머물루수 있는 곳을 찾아서... 1 뻘건눈의토끼 2020.10.05 28
779 제 37차 수필 공모 제출합니다 :) 1 流淡 2020.10.05 20
778 수필 공모_비움의 미학 외 2편 1 김인화 2020.09.19 27
777 개인은 개인을 넘어 1 신준우입니다. 2020.08.14 34
776 ▬▬▬▬▬ <창작콘테스트> 제36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7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8.11 37
775 자연의 숲으로 돌아가자 외 1편 1 짱뚱이 2020.08.10 27
774 36차 수필부문 응모- 퇴근길외 1편 1 야실이 2020.08.10 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