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6
어제:
38
전체:
284,13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516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9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2.06.21 12:32

개미 10083호의 모험담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기는 일산호수공원이다. 블륵으로 이어진 길위에 사람들이 하나둘 걸음을 옮기고 심지어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거나 조깅을 하는 조깅족들까지 보인다. 자전거들이 꿀럭꿀럭~ 소리를 내면서 때르릉~ 때르릉~ 소리를 내며 지나가는 지면위는 아스팔트 땅덩어리다. 이넓은 공원에 바둑터라고 지명되어서 한 3~40명의  건장한 

사내들과 다 늙어빠져서 허리가 굽은 할아버지들까지 다들 와서 쉬었다가면서 바둑을 두는 곳이로다. 이 바둑터 한구석에 아스팔트 사이로 구멍이 잡초덕분에 생겨났고 그 구멍에서 민들레가 자라고 잡초가 자라고 또한 갈라진 아스팔트 틈을 따라서 개미집으로 향하는 구멍이 존재한다. 마치 90년대 중반에 프랑스 천재 작가로 

이름을 날렸던 베르나르 베르베르 작가처럼 이곳에서는 수도 없이 많은 개미떼거리들이 모여서 살고 있었다. 사냥을 해서 먹이감도 집으로 서로 협동해서 옮기고 

여왕개미가 알을 낳아서 번성도 하고 수억개의 개미들이 알에서 부화되면 산모 개미들이 키우고 어른개미로 성장시킨다. 일개미들은 항상 분주히 지면 1층부터 지하 50층까지 돌아댕기면서 구석구석 방마다 꽃에서 꿀벌들처럼 수확해온 꿀들을 저장하고 먹이들을 차곡차곡 쌓는다. 더 많은 방들을 만들기 위해서 분주히 땅을 파기도 한다. 병정개미들은 주된 업무가 사냥을 해서 포획된 단백질덩어리를 집으로 옮겨와서 일개미들에게 맡기는 거고 어쩌다가 한번씩은 경계를 침범하고 시비를 거는 이웃 개미 부족들과 전쟁을 벌이는데 동원되기도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판타지소설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12
33 태평양을 건너서 나는… 뻘건눈의토끼 2022.06.27 1
» 개미 10083호의 모험담 뻘건눈의토끼 2022.06.21 4
31 일장춘몽 뻘건눈의토끼 2022.04.16 24
30 뻘건토끼의 늑대울음 소리하며... file 뻘건눈의토끼 2022.04.01 28
29 가난한자들의 추억거리들 뻘건눈의토끼 2022.01.24 35
28 꿈속에서본 지식의 백과사전 ^_^ (수정중 양해부탁) 뻘건눈의토끼 2021.09.01 65
27 고통과 희망 ^_^ 뻘건눈의토끼 2021.03.04 91
26 건초속에서의 땀... 2 뻘건눈의토끼 2021.01.02 120
25 뻘건토끼의 비밀 file 뻘건눈의토끼 2020.12.03 48
24 정신병원 아비규환 뻘건눈의토끼 2020.10.23 48
23 울산 대첩 판타지 소설입니다. file 비느하스 2020.09.25 46
22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3 뻘건눈의토끼 2020.08.15 84
21 조조의 겨울 ... 히틀러의 봄... 2 뻘건눈의토끼 2020.04.01 47
20 사막의 낙타가 남기고 간 흔적들... ^_^ 2 file 뻘건눈의토끼 2020.03.13 71
19 경계선 너머... 2 뻘건눈의토끼 2019.10.21 74
18 만득이 슈퍼마케트에서의 하루 (수저중... 토끼가... ^_^)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9.05.27 97
17 낡은 명함 leojung2000 2019.03.09 98
16 트럼프 시진핑 김정은 푸틴 아베 문재인 특징들... ^_^ 1 뻘건눈의토끼 2019.02.04 107
15 구룡성채의 비밀 ^_^ 1막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10.20 536
14 사막위의 코요테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8.25 94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