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45
어제:
783
전체:
194,462

접속자현황

  • 1위. 사랑이a
    123405점
  • 2위. kang@gmail.com
    83835점
  • 3위. mamang
    65735점
  • 4위. dnkanksdnk
    31395점
  • 5위. gjsdjdsfjsdfjsdf
    30055점
  • 6위. jdojasojd
    19900점
  • 7위. dnkaskndkankd
    19245점
  • 8위. 박정은
    18975점
  • 9위. 김지영
    17590점
  • 10위. 조수영
    16465점
  • 11위. dfhfdh
    15960점
  • 12위. 백암현상엽
    15692점
  • 13위. gWDsf
    15500점
  • 14위. 靑雲
    15071점
  • 15위. 뻘건눈의토끼
    12664점
  • 16위. eherherhehe
    12100점
  • 17위. dfhfdhf
    11620점
  • 18위. 결바람78
    11485점
  • 19위. sandire
    11150점
  • 20위. 3강랭22
    10815점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시는 사람들은 아는 예전에 유명했던 노래인 푸른하늘의 "겨울바다"를 오늘 목청껏 부르고 나니 한이 풀립니다. 1983년생 만 35살인데 

연애도 직업도 해결안된 삶이지 몹니까... 집에서는 눈이 백내장이난 두 시츄 강아지 만 15살짜리랑 같이 껴안고 자고 ... ㅠㅠ 하지만 다들 

힘네세요... 김영찬님 보내주신 시집 낙타의 꿈과 원숭이 똥꼬 어쩌구 저저꾸는 잘 받았습니다. 키다리님 늘 글 쓸때마다 올려주시는 댓글 

감사드립니다. 올해에도 걸죽한 작품들 많이 올리는 한해되길 기원하겠습니다. 

요즘에는 전 일산 호수공원에서 패거리 아저씨들과 함께 장기 바둑이나 두면서 터프하게 살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방영된 눈이 부시게 란 드라마에서 김혜자님의 연기력에 눈물이 났습니다. 

요즘 우리가 사는 나라꼴이 진짜로 거지같습니다. 언제나 꼴지가 잘난체하는 못난 계급화 타락 유흥 사회이지 몹니까... 

하지만 전 오늘도 노력을 조금씩 하면서 안심합니다. 

삼국지 책도 이문열 다시 지하철에서 읽고 코인노래방도 싼가격으로 다니면서 꿈을 이어나갑니다. 

모두에게 어제가 잊혀지지 않는 절대로 잊혀지지 않는 삶이 마련하시길 기원드리겠습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_^ 

뻘건눈의 토끼가... 

아리까도 고자이마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190
104 현대시대의 대작들... (수정중 내일까지 완성시킬예정) file 뻘건눈의토끼 2019.04.03 17
» 뜨거운 가슴을 안고 "겨울바다를 부르다" 뻘건눈의토끼 2019.04.02 13
102 컴퓨터시대에 대한 세가지 농담들! 뻘건눈의 토끼가... 2 뻘건눈의토끼 2019.03.13 47
101 우리가 지금 당장 귀한 사랑을 할 수 있다면? 김아일랜드 2019.01.13 35
100 나는 영원을 바라고 우아를 바라 보았다 김아일랜드 2019.01.13 41
99 정신병원 폐쇄병동 3 claudia 2018.12.28 51
98 자유로움을 누릴수 잇는곳 file 레몬닝 2018.12.22 17
97 잔인한 수술대 1 뻘건눈의토끼 2018.11.18 38
96 이해할수 없는 지혜로운 말들 토끼가...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8.10.18 40
95 돌고도네 나도 도네 2 뻘건눈의토끼 2018.07.24 121
94 담배파는 소녀이야기 ^_^ 토끼가... 1 뻘건눈의토끼 2018.04.04 82
93 어떻게 이런일이 바다연정 2018.03.03 40
92 잎새다방 미스 리 1 제이 2018.02.10 60
91 하루살이 5 혜승 2018.01.29 56
90 달을 뚫고 자라난 네잎클로버 혜승 2018.01.29 36
89 살인마들의 이야기 2 뻘건눈의토끼 2018.01.27 40
88 머리가 아프다. 여미네파랑새 2017.12.23 57
87 삐------ 호뚱이 2017.12.23 17
86 약간 마츠코적 모먼트 Catarsis 2017.12.23 37
85 1 뻘건눈의토끼 2017.12.20 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