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45
어제:
783
전체:
194,462

접속자현황

  • 1위. 사랑이a
    123405점
  • 2위. kang@gmail.com
    83835점
  • 3위. mamang
    65735점
  • 4위. dnkanksdnk
    31395점
  • 5위. gjsdjdsfjsdfjsdf
    30055점
  • 6위. jdojasojd
    19900점
  • 7위. dnkaskndkankd
    19245점
  • 8위. 박정은
    18965점
  • 9위. 김지영
    17590점
  • 10위. 조수영
    16465점
  • 11위. dfhfdh
    15960점
  • 12위. 백암현상엽
    15692점
  • 13위. gWDsf
    15500점
  • 14위. 靑雲
    15071점
  • 15위. 뻘건눈의토끼
    12664점
  • 16위. eherherhehe
    12100점
  • 17위. dfhfdhf
    11620점
  • 18위. 결바람78
    11485점
  • 19위. sandire
    11150점
  • 20위. 3강랭22
    10815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밀레니엄이후로 예수님은 결국 다시 돌아오질 않고 세상에는 기근과 핍박과 전쟁이 끊이질않고 다른 곳에서는 부와 물질적 풍요가 넘쳐나는 시대로다... 그럼으로 보복주의와 일본 극우파랑 조선족들의 미래성 착각을 일으키는 오락게임들이 판을 친 시대로다... -_- 

토끼가 오늘 아침도 당근으로 갈아만든 후레쉬 쥬스한잔을 마시면서 컴퓨터 앞에 앉아서 타이핑 중이다! ^_^ 

940a124bdf55aae6c74f11b2f87ef647.jpg

위 사진은 무슨죄인지는 모르겠는데 이라크랑 시리아지방에서 활동중인 IS 이슬람 저항세력에게 목을 베이는 처형을 당하는 노인의 모습이다. 죄목은 여러가지 일수있겠다. 이슬람교에서 불결하게 생각하는 돼지고기를 맥도널드 체인점에서 사먹었다든지, 서양 팝송을 cd로 들었다든지, 예수님 찬송가를 불렀다든지 말이다. IS 세력들은 aK47란 총을 갖고 다니면서 바주카포로 미군 헬기나 탱크를 폭격시키고 이슬람에 어긎나는 우상숭배라고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페르시아 유적지 따위를 기관총 세례를 퍼붇어서 무너뜨린다. 굉장히 용감하면서도 무식한 세력이라고 보면된다. 포로들을 화형까지 시키는 집단이다. 

2e3f0998b9e314832d8b9550c8b7510f.jpg

내가 어릴때 부터 존경한 위인 게르만족의 영웅인 히틀러이다. 아돌프 히틀러는 어릴때 화가가 되겠다는 꿈을 꾸었은나 실패한후 경제대공황에 빠진 독일의 상황속에서 잘못을 상류층 유대인들에게 돌렸다. 나의 투쟁이라는 베스트셀러도 옥중에서 쓰고 드디어 나찌당이 석권하면서 힘을 얻게되자 수상이되어서 권력을 장악하고 나찌당독재자로 우뚝 서게 된다. 1942년 그는 이탈리아 일본 핀란드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과 동맹군을 맺고 서쪽으로는 프랑스 벨기에 북유럽 영국을 침공하고 동쪽으로는 폴란드랑 쏘련을 침공한다. 아프리카전선에서는 카이로 운하를 향해 로멜 사막의 여우장군이 진군하고 태평양에서는 일본이 중일전쟁에 물자의 제한에 지쳐서 동남아를 석권하고 진주만 습격을 함으로써 미국을 연합군에 들어오게 한다. 아돌프 히틀러가 나중에 베를린 벙커에서 청산가리를 먹고 사랑하는 여인과 함께 권총으로 자살 했다고 한다. 하지만 사실은 아돌프 히틀러는 잠수함을  탄건지 비행기를 탄건지 아르헨티나 시골에 정착해서 행복한 여생을 여인과 보냈다고 하더라... 헉... -_- 

ce82bf55c033f7034a00b0c7aa06164c.jpg

조조는 한나라가 망한후 위나라를 세워서 촉나라 오나라랑 천하의 패권을 두고 다툰 인물이다. 조조 맹덕이라고 하더라... 허창에서 번성해서 허저 서성 하후돈 하후연 하후은 조인 전위 순욱 가후 우금 방덕 사마휘등을 장수로 삼고 이각 여포 원술 원소 장수 마등 등 여러 세력들을 차례로 무너뜨리면서 화북지방을 석권한다. 조조는 망할뻔 한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첫번째는 동탁을 칠성검으로 암살하려다가 여포에게 걸려서 칠성검이라는 보석을 바친다고 변명을 한후 살아남은 거고  두번째는 원소에게 관도전투에서 질려다가 군량미를 줄이다가 들통이나자 자기 대신 자신의 부하를 처형시킨다. 셋째는 완지방의 장수를 치러 가는 길에 수확기라서 농민들의 밭의 이삭을 건드리는 자는 사형에 쳐한다고 스스로 말한다. 그런데 자신의 말이 발악을 해서 밭에 빠진다. 밟힌것은 이삭 몇개뿐... 하지만 조조는 목숨을 내줘야 하는 상황... 조조는 대신에 자신의 머리카락을 잘라서 본보기로 삼아서 문제를 해결한다. 네번째는 충신왕윤이 두통이 심한 조조에게 귀에다가 독근물을 넣을려다가 조조가 간신히 물리치고 살아남는다. 다섯번째는 적벽대전에서 패배한후 관우에게 잡혀서 죽음을 당할뻔하다가 관우에게 조조가 애원해서 동정심으로 살아남는다. 마지막으로 조조가 죽게 되는 계기가 있다. 관우가 여몽에게 잡혀서 오와에게서 조조에게 위나라로 마차에 상자에 모가지가 달려서 배달된다. 조조는 두껑을 열어 보라고 했는데 평소에 관우랑 우애가 있었던 조조는 관우의 시퍼런 모가지를 보고 기겁한다. 그후로 조조는 며칠동안 악몽에 시달리다가 사망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190
» 현대시대의 대작들... (수정중 내일까지 완성시킬예정) file 뻘건눈의토끼 2019.04.03 17
103 뜨거운 가슴을 안고 "겨울바다를 부르다" 뻘건눈의토끼 2019.04.02 13
102 컴퓨터시대에 대한 세가지 농담들! 뻘건눈의 토끼가... 2 뻘건눈의토끼 2019.03.13 47
101 우리가 지금 당장 귀한 사랑을 할 수 있다면? 김아일랜드 2019.01.13 35
100 나는 영원을 바라고 우아를 바라 보았다 김아일랜드 2019.01.13 41
99 정신병원 폐쇄병동 3 claudia 2018.12.28 51
98 자유로움을 누릴수 잇는곳 file 레몬닝 2018.12.22 17
97 잔인한 수술대 1 뻘건눈의토끼 2018.11.18 38
96 이해할수 없는 지혜로운 말들 토끼가...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8.10.18 40
95 돌고도네 나도 도네 2 뻘건눈의토끼 2018.07.24 121
94 담배파는 소녀이야기 ^_^ 토끼가... 1 뻘건눈의토끼 2018.04.04 82
93 어떻게 이런일이 바다연정 2018.03.03 40
92 잎새다방 미스 리 1 제이 2018.02.10 60
91 하루살이 5 혜승 2018.01.29 56
90 달을 뚫고 자라난 네잎클로버 혜승 2018.01.29 36
89 살인마들의 이야기 2 뻘건눈의토끼 2018.01.27 40
88 머리가 아프다. 여미네파랑새 2017.12.23 57
87 삐------ 호뚱이 2017.12.23 17
86 약간 마츠코적 모먼트 Catarsis 2017.12.23 37
85 1 뻘건눈의토끼 2017.12.20 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