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24
어제:
137
전체:
224,501

접속자현황

  • 1위. 靑雲
    17917점
  • 2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4081점
  • 4위. 후리지어
    13443점
  • 5위. 결바람78
    11485점
  • 6위. 농촌시인
    11469점
  • 7위. 키다리
    893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송옥
    7615점
  • 10위. 은유시인
    7526점
  • 11위. 산들
    7490점
  • 12위. 예각
    3459점
  • 13위. 마사루
    3294점
  • 14위. 김류하
    3149점
  • 15위. 이쁜이
    2237점
  • 16위. 백합향
    2001점
  • 17위. 유성
    1740점
  • 18위. 풋사과
    1583점
  • 19위. 상록수
    1289점
  • 20위. 순귀
    1182점
조회 수 24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멀리서 보이는 희미한 등단의꿈 반드시이루고싶습니다

열망과 의지만앞서고 뜻대로되지않아 조급함이앞서지만

  • ?
    키다리 2019.09.14 09:33
    봄비가 풀잎이나 나무잎에 묻은 먼지를 닦는 것은 봄비가 스스로 풀잎이되고 나무잎이되는 일이다. 시인이 시를 쓴 것은 스스로의 생의 길을 말끔이 닦는 일이며 시인이 속한 세상을 맑고 깨끗이닦는 일과 다르지 않다. 시인은 자기가 쓰는 시를 통해 세상의 흐리고 어둡고 진부한 부분을 닦아 새로운 길을 만드는 것이다...시인이 된다는 것은, 그래서 시인이 끝까지 지녀야하는 모습은 세상의 누구보다도 순수하고 예지적이며 감성과 아름다움을 지향하는 데서 찿아진다..어느 문학박사의 말씀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농촌시인 님!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9.09.14 21:26
    농촌시인님! 좀더 마음을 감정을 실어서 과장을 해도 순수함을 잃지 않을것 같은데요... 노력하시면 상금도 타고 등단도 하시겠네요...
    별과 달이란 시가 마음에 들었네요... ^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198
108 외로운 늑대와 행복한 양떼들 뻘건눈의토끼 2019.10.06 10
107 단편소설 공모 했습니다. 뻘건눈의토끼 2019.09.27 18
106 믿을 수 있는 사람들과 믿을게 없는 세상하고의 차이.... 뻘건눈의토끼 2019.09.15 23
» 어려운 갈길 시인등단의꿈 2 농촌시인 2019.09.13 24
104 현대시대의 대작들... 완성!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9.04.03 38
103 뜨거운 가슴을 안고 "겨울바다를 부르다" 2 뻘건눈의토끼 2019.04.02 33
102 컴퓨터시대에 대한 세가지 농담들! 뻘건눈의 토끼가... 2 뻘건눈의토끼 2019.03.13 54
101 우리가 지금 당장 귀한 사랑을 할 수 있다면? 김아일랜드 2019.01.13 41
100 나는 영원을 바라고 우아를 바라 보았다 김아일랜드 2019.01.13 44
99 정신병원 폐쇄병동 3 claudia 2018.12.28 58
98 자유로움을 누릴수 잇는곳 file 레몬닝 2018.12.22 25
97 잔인한 수술대 1 뻘건눈의토끼 2018.11.18 52
96 이해할수 없는 지혜로운 말들 토끼가...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8.10.18 54
95 돌고도네 나도 도네 2 뻘건눈의토끼 2018.07.24 131
94 담배파는 소녀이야기 ^_^ 토끼가... 1 뻘건눈의토끼 2018.04.04 92
93 어떻게 이런일이 바다연정 2018.03.03 45
92 잎새다방 미스 리 1 제이 2018.02.10 64
91 하루살이 5 혜승 2018.01.29 60
90 달을 뚫고 자라난 네잎클로버 혜승 2018.01.29 41
89 살인마들의 이야기 2 뻘건눈의토끼 2018.01.27 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