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24
어제:
137
전체:
224,501

접속자현황

  • 1위. 靑雲
    17917점
  • 2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4081점
  • 4위. 후리지어
    13443점
  • 5위. 결바람78
    11485점
  • 6위. 농촌시인
    11469점
  • 7위. 키다리
    893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송옥
    7615점
  • 10위. 은유시인
    7526점
  • 11위. 산들
    7490점
  • 12위. 예각
    3459점
  • 13위. 마사루
    3294점
  • 14위. 김류하
    3149점
  • 15위. 이쁜이
    2237점
  • 16위. 백합향
    2001점
  • 17위. 유성
    1740점
  • 18위. 풋사과
    1583점
  • 19위. 상록수
    1289점
  • 20위. 순귀
    1182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세상은 그리 단순하지 않은것 같더라... 아니 , 아주 복잡하게 시스템이 짜여진 미치광이 작품들이다. 공항이 그렇다. 한번은 일본에 가는데 얼굴로 인공지능이 확인하는데 여권과 다르다고 나와서 삐익~ 거리면서 소리가 나다가 겨우 나올수 있었다. 두번째는 똑같은 인물로 확인이 되었다. 그때 나는 벳푸에 온건 다행이지만 당연시 여긴 사항이 틀린점이 미신으로 정신을 조금 괴롭혔다. 나는 이 인간사회를 믿지않는다. 내가 믿는 사람들은 고작 편의점에서 알바하는 사람이 돈을 더 받지 

않을 것 같다 ... 식당에가면 정성껏 음식요리를 해주겠다 이정도 뿐이다. 나머지 세상에서는 언제나 돈이란 객관적인 개념만 통하지 대인관계는 믿을수가 없다. 그래서 난 농구도 혼자서 하다가 지쳐서 포기해버리고 조기축구회도 가입을 망설이고 말았다. 다들 떠나면 그만이다. 내가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은 가족들과 내 강아지 

두마리 그리고 나에게 관심을 가져다준 고마운 친구들과 문학한국인 에서 아는 사람들처럼 어떤 친밀한 단체의 지인들 뿐이다. 예를들어서 내가 홍대입구에 혼자가서 버스킹을 하면 과연 사람들이 좋은 시선으로 따듯하게 관심을 줄것인가... 아니면 또 다른 날라리라고 한부로 판단할지 모르겠다. 한번은 youtube 에다가 장난으로 허니패밀리의 일장춘몽을 지하철에서 랩으로 떠들어서 기분좋았는데 다들 쳐다보았다고 귀엽게 쓰니 누가 욕을 마구 써버렸다. 하지만 나는 신은미 란 단심이란 노래로

히트한곡을 친 예쁜 여자 가수의 노래에다가 팬이라고 너무 잘부른다고 댓글을 계속달았더니 이제는 내가 댓글을 달때마다 

따스한 한마디를 남기고 하트 사인을 남겨준다. 그리고 홍진영의 정신이 날 인정해준다는 망상이 상상이 존재한다. 싸서 

자주 찾는 코인노래방에서 100점이나 80점이상이 나오는데 홍진영이 나와서 점수를 말해준다. 근데 진짜로 나의 진심으로 

부르거나 필이 오면 100점이 나온다. 이것은 옛날 노래방에서 음정 가사 박자만 따지는 시스템이 아니라 홍진영의 기적이다. 기계로도 진심은 통하게 마련이다. 원미연의 이별여행, 엄지척, 인형의 기사등을 부르고 난 100점을 받았다. 너무 

기쁘다. 나에게 코인노래방은 작은 축복이다. 앞으로도 친구들과 자주 가고 싶다. 

오늘 집에 오는길에 집앞에서 갑자기 신형차 고급차 운전자가 튀어나오면서 부딪칠뻔 했다. 난 혼자서 그에게 오늘 조심하라고 주문을 걸고 이를 갈고 쉬었다가 이글을 쓰고 있다. 난 이제는 여태 내가 써온 글들을 보면서 만족을 느끼지만 하나 

안타까운 점은 내가 다시 읽어본 많은 단편소설중에서 작품성에 따라서 인기가 많은 글도 있고 너무 적은 호응을 받은것도 

있었다. 그만큼 믿음은 얻기 힘든 모양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198
108 외로운 늑대와 행복한 양떼들 뻘건눈의토끼 2019.10.06 10
107 단편소설 공모 했습니다. 뻘건눈의토끼 2019.09.27 18
» 믿을 수 있는 사람들과 믿을게 없는 세상하고의 차이.... 뻘건눈의토끼 2019.09.15 23
105 어려운 갈길 시인등단의꿈 2 농촌시인 2019.09.13 24
104 현대시대의 대작들... 완성!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9.04.03 38
103 뜨거운 가슴을 안고 "겨울바다를 부르다" 2 뻘건눈의토끼 2019.04.02 33
102 컴퓨터시대에 대한 세가지 농담들! 뻘건눈의 토끼가... 2 뻘건눈의토끼 2019.03.13 54
101 우리가 지금 당장 귀한 사랑을 할 수 있다면? 김아일랜드 2019.01.13 41
100 나는 영원을 바라고 우아를 바라 보았다 김아일랜드 2019.01.13 44
99 정신병원 폐쇄병동 3 claudia 2018.12.28 58
98 자유로움을 누릴수 잇는곳 file 레몬닝 2018.12.22 25
97 잔인한 수술대 1 뻘건눈의토끼 2018.11.18 52
96 이해할수 없는 지혜로운 말들 토끼가...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8.10.18 54
95 돌고도네 나도 도네 2 뻘건눈의토끼 2018.07.24 131
94 담배파는 소녀이야기 ^_^ 토끼가... 1 뻘건눈의토끼 2018.04.04 92
93 어떻게 이런일이 바다연정 2018.03.03 45
92 잎새다방 미스 리 1 제이 2018.02.10 64
91 하루살이 5 혜승 2018.01.29 60
90 달을 뚫고 자라난 네잎클로버 혜승 2018.01.29 41
89 살인마들의 이야기 2 뻘건눈의토끼 2018.01.27 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