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
어제:
29
전체:
288,89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025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7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11.26 20:36

요즘고민이.......

조회 수 65 추천 수 2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등단시인이될지  시인의길로들어설지 자포자기하는심정입니다


시라는게 참어렵고 험난하느 고난의 길이 군요


저만의색깔 표현력을 더키워할듯합니다


언젠가는 제이름으로 낸시집한편을 꼭 낼수있으면좋겠어요

  • profile
    korean 2017.12.01 09:22
    농촌시인님!
    용기 내십시오.
    그동안 활동 모습을 쭉 지켜봐왔는데,
    그 습작만으로도 대단하다 여겨집니다.
    표현이 조금 설익다 여겨지는데
    님의 시 속에는 나름 스토리가 있어
    틀림없이 머잖아 좋은 시를 쓰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 ?
    키다리 2017.12.02 09:33
    돌속에 갇혀있는 원초적 감성을 끄집어 내는 마음의 자세...시의 힘은 아름답다고 합니다..힘 내세요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1.20 17:03
    키다리님께서 옳으신 말씀하셨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54
88 머리가 아프다. 1 여미네파랑새 2017.12.23 69
87 삐------ 호뚱이 2017.12.23 29
86 약간 마츠코적 모먼트 Catarsis 2017.12.23 51
85 1 뻘건눈의토끼 2017.12.20 42
84 자기효능감 1 윤귤 2017.12.19 35
» 요즘고민이....... 3 농촌시인 2017.11.26 65
82 천하의 사기꾼들 ^_^ 2 뻘건눈의토끼 2017.10.26 102
81 진시몬-낯설은아쉬움 농촌시인 2017.10.22 47
80 연상들을 바라보면서...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10.18 158
79 판도라의 상자와 꼭 필요한 사람들 1 뻘건눈의토끼 2017.10.08 45
78 낙타와 고래의 차이 ^_^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9.13 136
77 오직한 사랑 1 에스더 2017.08.29 28
76 변진섭-너에게로또다시 1 농촌시인 2017.08.05 48
75 고한우 -암연 1 농촌시인 2017.08.05 234
74 박강성-문밖의그대 농촌시인 2017.08.05 71
73 시인의 길은 멀고도 험합니다 3 농촌시인 2017.07.30 40
72 하는 짓거리들 ^_^ 2 뻘건눈의토끼 2017.07.12 56
71 동변상련의 접금방식 1 에스더 2017.07.01 48
70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길을 걷는다. 김류하 2017.06.30 37
69 어쨌든 그것을 하라 1 김류하 2017.06.30 2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