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도우미

오늘:
58
어제:
71
전체:
264,91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69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75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11.01 19:13

겨울 강에게 - 정호승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겨울 강에게

정호승

너는 이제 명심해야 한다
겨울이 오는 순간
강심까지 깊게 얼어붙어야 한다.
더 이상 가을의 눈치를 보지 말고 과감하게
절벽에 뿌리를 내린 저 바위처럼 단단해져야 한다
너는 강물로 만든 바위이며 얼음으로 만든 길이다
그동안 너의 살얼음을 딛고 걷다가
내가 몇번이나 빠져 죽었는지 아느냐
살얼음이 어는 강은 강이 아니다
너는 쩡쩡 수사자처럼 울음을 토해내고 얼어붙어
내 어릴 적 썰매를 타고 낙동강을 건너 외할머니 집에 가듯
나의 겨울 강을 건너가게 해야 한다
나는 이제 강을 건너가야 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누가 너의 심장 위에 뜨거운 모닥불을 피워도
얼음낚시꾼들이 끈질기게 도끼질을 해도
물고기들이 오갈 수 있는 물길 하난 남겨두고
더욱 깊게 침묵처럼 얼어붙어야 한다
살얼음이 언 겨울 강에 빠져 허우적거리며 살아온 나는
내 평생의 눈물이 얼어붙은
저 겨울 강을 지금 건너가야 한다

Who's 마사루

profile

셰익스피어와 괴테도, 이태백과 치카마츠 몬자에몬도 사라질 것이다.

그러나 예술은 민중 속에 반드시 씨앗을 남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좋은 작가 좋은 글 이용 안내 file korean 2014.07.16 162
» 겨울 강에게 - 정호승 마사루 2020.11.01 4
3 우두커니 - 배종환 마사루 2020.10.17 7
2 내가 너를 - 나태주 마사루 2020.07.29 9
1 신혼日記 - 박노해 1 file 오드리 2017.05.02 124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