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도우미

오늘:
13
어제:
72
전체:
265,13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380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4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05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흘러가는 물이라 맘이 물이면

김소월
흘러가는 물이라 맘이 물이면
옛날에 곱던 그대 나를 향하여
구엽은 그 잘못을 이르러느냐.
모두 다 지어 묻은 나의 지금은
그대를 불신만 전 다 잊었노라.
당연히 이미 잊고 바렸을러라.
그러나 그 당시에 나는 얼마나
앉았다 일어섰다 설워 울었노,
그 연갑(年甲)의 젊은이 길에 어려도
뜬 눈으로 새벽을 잠에 달려도
남들은 좋은 운수 가끔 볼 때도
얼없이 오다 가다 멈칫 섰어도.
자애의 차부 없는 복도 빌며
덧있는 삶이라 쓴 세상이라
슬퍼도 하였지만 맘이 물이라
저절로 차츰 잊고 말았었노라.

Who's 마사루

profile

셰익스피어와 괴테도, 이태백과 치카마츠 몬자에몬도 사라질 것이다.

그러나 예술은 민중 속에 반드시 씨앗을 남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