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도우미

오늘:
2
어제:
39
전체:
274,32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676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452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꼴이 되다니

권환

윤(尹)아 ─ 놈들이 가장 미워하고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윤아
네가 작년 10월 놈들의 손에 병신된 몸으로 누워있는 줄은 벌써 알았다마는
길이 멀고 일에 바빠 인제야 온 것을 용서하여다고
그러나 윤아!
우리는 정말 몰랐더니라
네가 이렇게도 무섭게 말못하게 된 줄을
네 몸이 이렇게도 부서지고 못 보게 된 줄은

윤아 ─
작년 2월부터, 맵고 센 왜바람이 불어
수백명의 우리××[동지]들이 놈들의 쇠사슬에 매여갈 때
너도 그 중에 가장 용감하고 대담 무려한 투사의 한사람으로
염라궁같이 높고 무서운 몸집 경시청으로 들어가지 않았더냐
그 말을 우리 동지에게 들은 우리는
들고 있던 마치와 수군포를 떨어뜨리고
멀리 놈들의 치는 격금 소리를 귀기울이고 들었더니라
그리고 이를 악물고 주먹을 부르짖었더니라
그리고 일리 ─ 치의 “네가 만일 놈들의 미움을 받거던
네가 바른 길로 나아가는 가장 정확한 증거인인 줄을 알아라”하는 말을 생각하였더니라
그리고 우리들의 배운 것 없고 비겁한 것을 자책하였더니라

그러나 윤아 ─
네가 맞은 게 결코 혼자 맞은 게 아니다
너 아픈 게 결코 너 혼자 분한 게 아니다
우리 노동자 농민 전 계급의 맞은 게다
전 계급의 아픈 게다
전 계급의 분한 게다

윤아 ─
네 가슴은 언제든지 화산(火山) 같이 타고 있으리라
그러나 네 신경(神經)은 또 언제든지 전선줄 같이 굳지 않느냐
쓰디쓴 웅담을 꾹꾹 씹어가면서
오는 그날을 몸달지 말고 기다려라
우리의 힘은 봄날의 풀잎처럼 자꾸 자라간다
홍수(洪水)같이 자꾸 밀고 간다 앞으로 앞으로 앞으로
그래서 앞에 자빠진 날에 영웅의 뜻을 저버리지 않을게다

윤아 ─
그러면 잘 있거라
동지들의 사랑 속에 잘 있거라
우리는 일이 바빠 가야겠다
그래서 우리가 우리 고국에 돌아가면
네 이야기를 우리 수백만 노동자 대중에게 소리쳐 주리라
그래서 우리에게도 너 같은 담대 무적한 투사가 있었던 것을
우리는 ×[저]들을 미워하는 마음으로 힘과 열을 지으란 이리 ─ 치의 말을 아르켜 주마
윤아 그러면 잘 있거라
놈들이 가장 미워하고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윤아!

Who's 마사루

profile

셰익스피어와 괴테도, 이태백과 치카마츠 몬자에몬도 사라질 것이다.

그러나 예술은 민중 속에 반드시 씨앗을 남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