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
어제:
62
전체:
275,77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81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2.22 21:57

힘들고 지친 삶 (1)

조회 수 49 추천 수 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뜻 대로 돌아가지 않는 것이 인생이요. 그 만큼 살기 힘든 것도 인생이니.

이 인생을 살아가야 한다는 것이 두렵고 힘들다. 내 뜻대로라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두 나와 경쟁하지 않고 성공하는 것인데, 인생은 이런 내 뜻을 절대 들어주지 않는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짓밟고 올라서야만 성공할 수 있게 만들어 버렸다. 이 인생이....

대학이라는 인생의 문 앞에 수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더 좋은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죽마고우를 버리게 만들고, 대학을 졸업하고서는 더 좋은 직장이라는 인생의 문 앞에 자신의 손과 양심을  더럽게 만들어 버렸다.

나 역시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는 그 무서운 인생에 휘말려 죽마고우를 잃은 적이 있었다. 어릴 적부터 서로를 배려하고 이해하며 서로의 기쁨을 축하해 주던 죽마고우였는데, 입시라는 벽 앞에 우리 두 사람은 서로를 시기하며 질투하기 시작했고, 그렇게 우리 두 사람은 멀어져만 갔다. 이런 무서운 인생에 철이 없고, 생각이 없던 나는 크게 당했던 것이다. 하지만 더 이상은 당하지 않을 것이다. 뜻대로 돌아가지 않는 인생이여도, 이기지 못하면 지는 사회라 하더라도 혼자 사는 세상이 아닌 21세기 더불어 사는 세상이므로 타인의 기쁨을 내 일처럼 기뻐해주고 축하해 주며 살아갈 것이다. 이 인생을 이렇게 무섭게 만든 것이 사람들이라면 인생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도 사람들이 해야 할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니 우리 사람들이 이 인생을 바꿔야 한다. 인생을 바꾼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잘 안다. 갑자기 바꾸려 하지 말고, 차근차근 사람들의 인식부터 바꿔 나가야한다. 예를 들어, 능력에 맞게 대학에 들어가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자신의 죽마고우가 자신보다  더 좋은 대학에 들어 갔다고 시기하거나 질투하지 않아야 한다. 자신의 능력에 맞게 간 것 뿐이니 말이다. 그리고 직장도 마찬가지이다. 손이나 양심을 더럽히는 뇌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닌, 자신의 진정한 실력으로 직장에 들어 가야한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

이미 많이 바뀌어 버린 인생이나, 사람들의 인식이 하루 아침에 제자리로 돌아오지 않는 다는 것은 안다. 하지만, 태양이 수 십년을 돌아 제자리로 돌아오듯,  우리의 바뀐 인생도 사람들의 인식도 제자리로 돌아올 거라 믿는다.

공자 선생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우리 모두 경쟁이나,욕심이 아닌 한 마음 한 뜻으로 더불어 살아가는 그 날이 오길 오늘도 나는 간절히 소망한다.

  • ?
    미술과 2016.04.13 21:07
    감동적인 글이었습니다.
    인생에 대해 많은 걸 다시 돌아보게 된것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2
» 힘들고 지친 삶 (1) 1 주워니 2016.02.22 49
116 희생 주워니 2016.02.23 41
115 흑인인권운동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5 180
114 효를 가르쳐준 엄마의 슬리퍼 1 카리스마리 2016.04.10 154
113 혼자가 나쁜건 아니라는걸 느꼈습니다. 2 원둥이 2016.03.17 98
112 한때 잃어버렸던 나의 꿈들... 5 뻘건눈의토끼 2017.02.03 228
111 한국사회와 웃긴이야기들 뻘건눈의토끼 2015.12.25 163
110 학교다닐때의 실험들... 2 뻘건눈의토끼 2017.01.20 69
109 친구 집이 내 집, 내 집이 친구 집 1 카리스마리 2016.04.10 130
108 충고(忠告)와 조롱(嘲弄) file korean 2014.07.16 236
107 초년생의 첫걸음 글적기 2018.02.04 85
106 체스의 법칙 적을 대적하는 법칙... 뻘건눈의토끼 2021.01.01 98
105 천민들의 삶...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25 65
104 집중 과 시간의 관계 2 원둥이 2016.03.05 78
103 지적장애2급과지적장애3급의연애차이 1 file 깜윤아내 2014.11.26 438
102 지나가고 말 것이다 2 에스더 2017.05.11 100
101 조조의 마음 뻘건눈의토끼 2015.12.26 179
100 정혜아빠에게 정수엄마 2020.11.11 104
99 정신 나간 놈 1 응코 2016.03.28 97
98 젊은 스토리텔링의 주인공 나의 아버지 file 벗꽃엔딩 2016.06.09 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