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7
어제:
55
전체:
244,59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17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224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306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126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돌고래
    1856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생이라,

한 치 앞도 가늠이 안되는 해변을 따라 걷는다.

보드라운 사빈을 온전히 느끼며 한 발 한발 내딛는다. 맨발이라, 조개껍데기에 찔리고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기도 한다. 그럴 땐 몸을 뉘여 밤하늘의 별이 내쉬는 숨결을 마주하면 꽤나 위로가 된다. 그러다 고개를 돌려 사납게 덮쳐오는 파도에 지레 겁먹고 벌떡 일어선다. 어느새 선선해진 공기에 몸을 웅크리곤 다시 발걸음을 옮긴다.

혼자라,

이따금씩 눈물이 흐르기도 한다.

뒤돌아, 남겨진 발자국을 따라 왔던 길을 잠시 걸어본다. 문득 두려워진다. 앞이라 믿었던 길이 뒤돌아서니 뒤가 되어 있는 것이다. 단지 오른손과 왼손이 더듬던 풍경만 뒤바뀌었을 뿐이다. 하염없이 움직이면 언젠가 해변의 끝에 서있으리라 믿었다. 어디가 앞이란 말인가.

한평생을 걸고 걷는 길이라,

머릿속이 밤바다만큼이나 휘몰아친다.

같은 자리에서 뱅뱅 돌기만 한참이다. 어둠이라, 눈에 뵈는 것도 없다. 그래서 하늘을 올려다보니 저기의 별, 다른 저기의 별, 또 다른 저기의 별, 하나같이 예쁘단 말이다. 그나마 제일 밝은 별은 왜 저 멀리 수평선에 있냔 말이다.

저곳으로 향할 수도 없음이라,

그냥 앉아버렸다.

그러고 시간이 가고 더 짙은 어둠이 오니, 회의가 온다. 나는 무엇을 바라 해변의 끝으로 향했던가 . ‘없음이라’.

그걸 깨달으니 별은 지표가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붕이 되더라. 따스한 모래가 이불이 되어 날 감싸오더라. 그리도 무섭던 파도가 세찬 교향곡을 지휘해 들려주더라.

끝없는 길이라 생각했던 해변이

아름다히 빛나는 나의 집이 되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47
109 여편네-1 2 이재성 2014.12.28 502
108 지적장애2급과지적장애3급의연애차이 1 file 깜윤아내 2014.11.26 438
107 글쓰기와 장인정신(匠人精神) file admin 2014.06.24 408
106 사이버문단(文壇) file korean 2014.07.16 386
105 미국 서부시대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09 248
104 돌아가신 할아버지, 송전탑은 살인자 바닐라 2015.10.30 243
103 충고(忠告)와 조롱(嘲弄) file korean 2014.07.16 236
102 꿈이열린 서해바다 1 카리스마리 2015.08.10 227
101 한때 잃어버렸던 나의 꿈들... 5 뻘건눈의토끼 2017.02.03 222
100 잔인하고도 더러운 세상 2 뻘건눈의토끼 2015.10.01 204
99 자유로운 영혼 ^^ 토끼가... (완성시킴...) 1 뻘건눈의토끼 2018.04.23 190
98 조조의 마음 뻘건눈의토끼 2015.12.26 179
97 흑인인권운동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5 176
96 meat one's death 원둥이 2016.03.01 162
95 한국사회와 웃긴이야기들 뻘건눈의토끼 2015.12.25 162
94 막네아들의 희망 1 망망대해 2015.04.20 162
93 고대 로마와 그리스 시대 뻘건눈의토끼 2015.12.28 158
92 효를 가르쳐준 엄마의 슬리퍼 1 카리스마리 2016.04.10 150
91 아무도 찾지 않는 것들에 대하여 귀뚜라미는귀뚤 2016.02.15 1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