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4
어제:
35
전체:
274,0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65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41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1.08.19 21:05

happy ending 이란...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행복하게 사는 사람들과 불행하게 사는사람들... 불쌍한 똥개, 야생고양이들 ... 자유로운 인간과 인격을 상실한 깡패들... 부유하게 서울 강남에서 과거 오렌지족들이 지금 행복해서 사교를 다니고 연애을 하는 상류층... 그리고 종묘공원에서조선시대의 슬픔을 이어받어서 자식들에게도 사회로부터도 버림받고 거리에서 구걸하고 뜨거운 햇살에 파충류들처럼 옹기종기 모여서 비둘기 떼들처럼 빵이나 한조각, 컵라면을 들이키면서 막걸리를 마시고 길거리에 버리고 자리를 뜨는 패거리들처럼... 뻘건토끼도 별의별 사람들을 다 겪으면서 살아왔다. 

행복한 삶은 누구에게 주어지는가? 완전한 인생은 일자리 없이도 가능한가? 왜 이세상에느 cctv가 존재하고 사이버테러나 

군대가 존재하는지 뻘건토끼에게 묻는다면 난 단지 하나 재미있는 삶의 낛을 갖춘 어쩡어쩡한 싸나이라고 내자신을 소개할수 밖에 없다. 뻘건토끼도 여자사진을 인터넷으로 검색하고 여자를 훔쳐보고 싸구려 아메리카노나 사마시면서 돌아댕기는 맹추다. 이런나에게 요즘나의 인생은 완전히 구겨진 도화지와도 같았도다. 역병이 조선땅에 퍼져서 마스크없이는 돌아댕기지도 못하고 일자리도 구하지못한 30대 후반의 백수로써 이제껏 사회로부터 거친 무시를 받고도 아무런 관심도 없는 대중들을 스쳐가면서 버틴내가 대단하기도 하다. 

좋은글은 feel이 올때 쓰라고 내마음이 지금 외치기 때문에 나는 지금 컴퓨터 키보드를 두르디고 있을 뿐이도다. 이자식들아... 

내가 존경하는 사람들은 이세상에 별로 없다. 위인으로는 손꼽아도 다섯손가락 안에 다들어간다. 당태종의 눈알을 맞춘 

양궁의 전설이자 풍운아였던 연개소문, 꾀가 많아서 내가 그리도 따라했던 삼국지의 조조 맹덕! 또한 미술을 자신의 꿈으로 

이루면서 사랑하는 여인과 연애를 했던 반고흐... 카르타고의 한니발 장군... 아돌프 히틀러의 용맹함... 이상이다.... 

하지만 뻘건토끼는 인간의 도리가 무엇인지 종교가 무엇인지 잘 모른다. 아는것도 거의 없다. 하지만 나는 노래부른다. 

아메리카노 한잔! 쑤다떨래~ 밤새도록 모하는거야? 다함께 party tonight! 꾸미려 하지마... 즐기며 살아! 세상은 밝아...

4minute의 오늘 모해! 란 노래다. 

나의 happy ending은 바둑한판이였다. 어제 내친구 pizzahut이랑 바둑두어서 온란인으로 ogs.com ... 바둑6급으로써 

엄청난 수를 둔결과 두판을 지고 난 아메리카노를 버리고 집에 들어와서 샤워를 하고 잠자리에 누웠다. 

더이상 아무것도 필요없는 하루였다. 왜냐면 누구에게나 일장춘몽이 찾아오는 사쿠라의 봄 계절이 내년에도 돌아올것이기 

때문이로다. 복받아요! 꾸벅 뻘건토끼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1
116 바둑세판을 둔 희대의 전략가들... 뻘건눈의토끼 2021.09.25 8
» happy ending 이란... 뻘건눈의토끼 2021.08.19 23
114 체스의 법칙 적을 대적하는 법칙... 뻘건눈의토끼 2021.01.01 97
113 정혜아빠에게 정수엄마 2020.11.11 93
112 그리운 아가에게 정수엄마 2020.11.09 74
111 나의 삶, 나의 고뇌 정수엄마 2020.11.07 100
110 보고싶은 유승자선생님 정수엄마 2020.10.13 124
109 다시 돌아온 나와 그대의 꿈의 마당터... 뻘건눈의토끼 2020.09.19 48
108 어린시절의 짜스한 추억거리들하며 ,,, ^_^ 뻘건눈의토끼 2020.02.28 72
107 사소한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 1 강사슬 2020.02.09 57
106 미모사 잎이 활짝 피어나는 순간 2 유로지브이 2019.11.29 93
105 삶의 향기 세실 2019.11.10 62
104 전혀아름답지 않지만 가장 위대한 사랑하며... 뻘건눈의토끼 2019.10.24 69
103 부평 성모병원 비뇨기과에서 초음파 검사 결과를 듣고 정수엄마 2019.06.08 203
102 나에게 더이상의 대한민국은 필요없다! -_- 3 뻘건눈의토끼 2019.05.03 126
101 미 역 국 의 가 치 김생강 2019.03.08 121
100 《 단풍나무숲길에 담은 독립투사 》 심원 2019.01.15 111
99 《 여차순 할머니 》 1 심원 2019.01.15 115
98 [영상수필] 삶이 지리멸렬해질 수록 1 김아일랜드 2019.01.13 70
97 장기터에서의 정情 뻘건눈의토끼 2018.09.15 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