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6
어제:
46
전체:
278,24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61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5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상황이 사람을 만든다?상황이 어떻게 사람을 만들어?상황이 뭐길래?하지만 사람을 만드는 방법중 상황 만큼 쉽고 간단한 방법은 없을 겁니다.정말 말않듣고 자기 하고 싶은것만 하는 친구가 있다 칩시다.그친구 옆에 한달 정도만 이 친구와 반대인 사람을 붙여놓아 봅시다.과연 어떻게 바뀔까요?설마 반대였던 친구가 바뀔까요?아닐겁니다. 그 말않듣던 친구는 싹바뀌고 새사람이 될것입니다.이렇듯 상황이 사람을 만듭니다.이제는 저가 경험한 일로 이말에 대한 신뢰를 주겠습니다.작년이죠 저가 처음으로 복학하고 학교에 들어간게 그때는 정말 반아이들 에게 철않든애들아 제발 철좀들어라 이런 생각보단 왜이렇게 공부 열심히하지 나와는 딴판이네 이런생각을 했었습니다.하지만 그무리 가운데 개념없이 수업시간에 혼자 시비걸고 혼자 떠드는 얘가 있었습니다.그친구는 학교만 오면 완전 발정난 개 마냥 떠들고 그랬죠.처음에는 반 아이들이 짜증을 내더군요.그렇지만 한달 두달이 지나고 나니 그친구 와 같은 얘들이 5명 10명 15명 이렇게 늘어가더군요.그때 느낀게 상황이 사람을 바꾼다고 생각 했습니다.옆에 좋은친구가 있으면 그친구 따라 갈것이고 옆에 않좋은 친구가 있다면 그친구와 같이 갈겁니다.또다른 예를 들어봅시다.요새 청소년 담배,술 지독하게 많이 피고 그러죠.과연 그친구들이 처음부터 내가 하고 싶어서 했을까요?아닐겁니다.아!내친구도 피내?나도 피어야지 어?내친구가 술을 먹고있네? 나도 먹어야지.이런 생각이 들기에 점점 이런 청소년들이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 퍼져가는거 같네요.지금 여러분 옆에는 어떤사람이 있나요?그럼 그친구들이 하는 행동이 나쁜지 옳은지는 당신이 판단하고 친구를 사귀기 바랍니다.

Who's 원둥이

profile

글 제대로 쓸줄도 모르고 제대로 말할줄도 모르지만 해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3
57 <별은 움직이지 않았다> 2 유성 2016.05.29 61
56 <목소리> 3 유성 2016.05.30 36
55 <'ㅏ' 다르고 'ㅓ' 다르다> 4 유성 2016.05.31 120
54 <여행> 유성 2016.06.08 34
53 젊은 스토리텔링의 주인공 나의 아버지 file 벗꽃엔딩 2016.06.09 40
52 가난한 영혼 (靈魂)을 사랑한 어머니께 file 벗꽃엔딩 2016.06.09 67
51 <반지> 유성 2016.06.09 44
50 <심연> 유성 2016.06.11 27
49 <넘기 위해서 거닐다> 유성 2016.06.14 29
48 <자화상> 유성 2016.06.14 46
47 <순응> 1 유성 2016.06.16 64
46 <네, 제가 24살입니다> 1 유성 2016.06.20 109
45 <섣불리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1 유성 2016.06.26 62
44 <3만원> 2 유성 2016.06.29 139
43 아기는 나를보고 웃지않는다 예랑 2016.10.10 103
42 업적들 하며... 3 뻘건눈의토끼 2016.11.11 56
41 겨울잠과 카페인 2 주열매 2016.11.30 55
40 백석, 내가 기대는 갈매나무 1 jjongjinee 2016.12.22 99
39 학교다닐때의 실험들... 2 뻘건눈의토끼 2017.01.20 69
38 유년의 추억 ㅡ1 ㅡ 빡샘 2017.02.01 4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