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8
어제:
62
전체:
275,78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81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의 성격은 개판이다.엄청난 이기주의 에다가 척을 잘하는 하지만 이것도 다 이유가 있는것이다.글에서도 몇번 말했듯이 난 나의 감정을 모른다.아직도 그렇지만 그렇다보니 성격이 사이코 비슷하게 되버린거다.지금 이상태에서 난 미친짓을 시작하면 그짓을 멈추질 못할것이다.그래서 계속 착하게...착하게...이런식으로 생각하곤 한다.정말 내가 미친생각을 하고 있을땐 내가 나의 뺨을 때리면 속으로 하지마 뭐 이런식으로 말하곤 한다.요새 그것때문에 미칠지경 이다.조그만 짜증난다 이런생각이 들면 날 짜증나게 만든 그사람은 상상속에서 죽어있곤 한다.물론 나의....그럴때마다 뺨을 때린다..성격이 너무 왔다갔다 하기에 이런생각이 너무많이 들곤한다.어쩔땐 좋은것도 떠오르지 뭐 그녀가 다시 돌아온다 라던가?행복한일?근데 이런일을 상상하다 나쁜일을 겪으면 또 선넘은 상상으로 간다...나는 이런게 내 성격 때문인거 같다.모든것이다..누구도 날 모른다.누구도 날 바꿀순 없을 것이다.너무도 많은 사람이 날 바꾸기 위해 노력은 했다.선생님들의 상담 또는 엄마가 날 더욱 사랑하면서 내가 하고 싶은걸 열심히 한번 해보라고 날 믿음으로 지켜준 사랑 그리고 몇몇 친구들의 별말 없는 응원 전부다 보통 이런 주위에서 성원을 보내면 사람은 마음이 편안해지듯 성격이 지금보단 좋아질것인데 난 하루하루 갈수록 착한사이코가 되는것이였다.난 내가 하는 상상이 전부 무섭고 정말 한번 잘못된짓을 했다간 그순간 날 죽여야만이 멈출수 있는 사람이 될것이다..........................내가 항상 옳은길을 갈수있게 기도하고 매일 기도하고 착하게 살기위해 많은 노력을 한다..절대 난 나의 성격이 하는 상상력으로 빠지지 않을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2
57 <렌즈> 1 유성 2016.05.20 25
56 <오로라> 4 유성 2016.05.20 49
55 수필이란 스쿨정아얌 2016.05.18 42
54 <행복과 행운> 3 유성 2016.05.17 32
53 <호흡한다고 살아있는 것은 아닙니다> 3 유성 2016.05.16 35
52 <미소를 짓지 않고 쓰는 이유> 1 유성 2016.05.15 39
51 <새침한 달빛> 유성 2016.05.06 40
50 <주차장의 전지전능한 신> 2 유성 2016.05.03 57
49 명당을 찾아서... ^_^ 뻘건눈의토끼 2016.05.02 46
48 친구 집이 내 집, 내 집이 친구 집 1 카리스마리 2016.04.10 130
47 효를 가르쳐준 엄마의 슬리퍼 1 카리스마리 2016.04.10 154
46 정신 나간 놈 1 응코 2016.03.28 97
45 사이코 2 원둥이 2016.03.19 89
44 혼자가 나쁜건 아니라는걸 느꼈습니다. 2 원둥이 2016.03.17 98
43 쓰레기 산. 2 qwertyuiop 2016.03.16 108
» 성격 으로 인해 내가하는 상상은? 1 원둥이 2016.03.10 59
41 내 마음속의 만리장성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3.09 71
40 말은 잘하네ㅡ.ㅡ 1 원둥이 2016.03.08 69
39 당신에게 포기란? 1 원둥이 2016.03.06 38
38 집중 과 시간의 관계 2 원둥이 2016.03.05 7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