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7
어제:
62
전체:
275,78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81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5.17 20:02

<행복과 행운>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때, 그 곳은 요상하게도 기존의 상식이 통하지 않는 곳이었다.

그러나 사전에 고하건 데, 그 요상함은 결단코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기운에서 비롯된 것은 아니었다.

그 곳은 낮에 달이 뜨고, 밤에 해가 떴으며,

비가 땅에서 솟아오르고, 지진이 하늘에서 요동쳤다.

이 말도 안 되는 상황 덕분에 그와 그녀의 뒤뜰에는 세상 천지에 흔한 세잎클로버 대신 행운의 네잎클로버가 만개하여 있었다.

네잎클로버 사이에 간혹 피어있는 세잎클로버는 말도 안 되는 현실 덕분에 자신의 가치를 드높이게 되었다.

그 곳에서 그녀는 언제나 자신이 사랑하는 그를 위해서 수많은 네잎클로버 사이를 헤치고 세잎클로버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예로부터 누가 그랬던가,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노력 끝에 겨우내 세잎클로버를 찾은 그녀는 그에게 네잎클로버를 건네지만, 그는 그녀의 노고를 결코 알지 못했다.

그녀는 둘 사이의 행복을 가져오기 위해 끝없이 노력했지만, 역시나 그는 그 사실을 전혀 몰랐다.

그녀의 손끝은 부단한 노력 때문에 닳고 닳았지만, 그의 시선은 단 한 번도 그녀의 손끝을 향한 적이 없었다.

그 당시의 그는 그 시간이 그들의 뒤뜰처럼 행운에 둘러 쌓여있는지 몰랐다.

결국 밤하늘의 달이 영롱한 빛을 앞세워 그를 비추기 시작했다.

그의 뒤뜰은 세잎, 네잎은커녕 풀포기 하나 자라지 않는 황무지가 되었고, 그는 그렇게 이별을 맞이했다.

그에게 다시는 행운이 찾아오지 않을 것이다.

그에게 다시는 행복이 찾아오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그는 그녀를 잊지 못할 것이다.

아니 잊지 못한다.

잊지 못한다.

절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2
57 <렌즈> 1 유성 2016.05.20 25
56 <오로라> 4 유성 2016.05.20 49
55 수필이란 스쿨정아얌 2016.05.18 42
» <행복과 행운> 3 유성 2016.05.17 32
53 <호흡한다고 살아있는 것은 아닙니다> 3 유성 2016.05.16 35
52 <미소를 짓지 않고 쓰는 이유> 1 유성 2016.05.15 39
51 <새침한 달빛> 유성 2016.05.06 40
50 <주차장의 전지전능한 신> 2 유성 2016.05.03 57
49 명당을 찾아서... ^_^ 뻘건눈의토끼 2016.05.02 46
48 친구 집이 내 집, 내 집이 친구 집 1 카리스마리 2016.04.10 130
47 효를 가르쳐준 엄마의 슬리퍼 1 카리스마리 2016.04.10 154
46 정신 나간 놈 1 응코 2016.03.28 97
45 사이코 2 원둥이 2016.03.19 89
44 혼자가 나쁜건 아니라는걸 느꼈습니다. 2 원둥이 2016.03.17 98
43 쓰레기 산. 2 qwertyuiop 2016.03.16 108
42 성격 으로 인해 내가하는 상상은? 1 원둥이 2016.03.10 59
41 내 마음속의 만리장성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3.09 71
40 말은 잘하네ㅡ.ㅡ 1 원둥이 2016.03.08 69
39 당신에게 포기란? 1 원둥이 2016.03.06 38
38 집중 과 시간의 관계 2 원둥이 2016.03.05 7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