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56
어제:
57
전체:
275,40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7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55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2.28 21:12

여편네-1

조회 수 50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쏴~~~~'


갑자기 여편네가 씻는다.


평소에는 그렇게 대가리를 빨지도 않는 여편네가 오늘 갑자기 샤워를 한다.


"너도 빨리 씻고 나와"


암퇘지 세척을 마치고 나온 녀석이 내게 건낸 말이다.


"나 내일 일찍 출근해야 돼! 오늘은 그냥 자자"


"그럼 씻고 자! 냄새나!"


이 여편네의 속내를 다 알고 있다.


씻고 나오면 그 지방 낀 손으로 내 소중이들을 흔들어 대겠지


"알았어!!! 아이 참..."


여성 상위시대에 잘못 태어난 나를 원망하며 화장실로 향한다.


"이 좀 잘 닦아!"


오늘은 그건가...


저건 분명 D의 의지다.


배때기만 튀어나온 D라인을 애뮤해달라는 신호다.


연애할 땐 사정 지연제를 발라야 할 지경이었는데, 지금은 천연 사정 지연제가 침대에 놓여있다.


박달나무?? 헛개수잎?? 아니다. 내 전우인 마누라를 말하는 거다.


아재라 고추가 서지 않는 까닭이 아니다.


아무리 아재라도 도도한 텐프로의 텐텐한 몸뚱이 앞에서는 투샷이 그리울 지경이다.


아... 누가 알았으랴, 야동 안 보고 딸치는 것보다 더 힘든 게 있을 줄이야...


이런 속사정도 모르고 애꿎은 여편네는 내 정력을 의심한다.


며칠 전 티비를 보면서 죽을 만치 웃었던 기억이 난다.


"남성에게 좋은 헛x수!!!"


껄껄... 비아그라를 먹어도 소용이 없거늘...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가 될 수 없다면 그녀를 가볍게 해보자...


그러나...


여편네 몸뚱이를 개조시키려고 한두 번 시도해 본 게 아니다.


돼지를 굶겨 무게를 줄이지, 돼지가 먹을 걸 줄일 쏘냐...


내가 아는 한 저 여자도 어쩔 수 없다.


아니, 저 돼지의 무게를 줄일 방도가 없다.


더 찌워서 팔수도 없는 노릇이고...


동물이랍시고 핑계는 정말 가관이다.


여편네의 아이디로 로그인을 해보았다.


'알림 4건'


클릭! 클릭! 클릭! 클릭!


"남자들 이런 여자 사랑스럽지 않나요? 고무줄처럼 늘어진 배가 나와도 나만 바라봐 주는 여자, 팔뚝은 굵어도 날 위해 선의의 바가지를 긁어주는 동반자....


이게 다 가정을 위해 몸 바친 거룩한 희생인데 사랑스럽지 않나요?"


"글쵸... 애들 키우랴, 집안일 하랴, 시부모 눈치 보랴... 운동할 시간이 있겠어요? 아무튼 남편이란 것들이...ㅉㅉㅉ"


개 같 은 년 들 . . . . . . . . .


부글부글


타닥타닥


자판을 두드리기 시작한다.


"사랑스럽지 않나요? 고무줄처럼 늘어진 배가 나와도 가정을 위해 희생하는 남자, 머리는 빠져도 가정에 깊게 빠져있는 동반자..... 이게 다 가정을 위해 몸 바친


거룩한 희생인데 사랑스럽지 않나요?"


좀처럼 답변이 없다.


이쯤 되면 내가 제일 좋아하는 소설이 생각한다.


운수 좋은 날.


특히나 결말이 참으로 맘에 든다.


링컨이 노예를 해방시켰다면 신 또한 주인공을...


"빨리 안 나오고 뭐해?"


"이는 제대로 닦았지?"


신이 있다면 내게도 기회를 주소서...


무신론자를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만드는 방법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신이 조금만 도와주신다면...


"빨리 나와!"


내일 회사 일찍 가야되는데......


침대로 가니 여편네의 손이 아래로 간다.


조물딱~ 조물딱~


아~아~ 괴로운데 좋아


오늘도 날이 저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2
» 여편네-1 2 이재성 2014.12.28 502
114 지적장애2급과지적장애3급의연애차이 1 file 깜윤아내 2014.11.26 438
113 글쓰기와 장인정신(匠人精神) file admin 2014.06.24 412
112 사이버문단(文壇) file korean 2014.07.16 397
111 미국 서부시대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09 248
110 돌아가신 할아버지, 송전탑은 살인자 바닐라 2015.10.30 243
109 부평 성모병원 비뇨기과에서 초음파 검사 결과를 듣고 정수엄마 2019.06.08 236
108 충고(忠告)와 조롱(嘲弄) file korean 2014.07.16 236
107 한때 잃어버렸던 나의 꿈들... 5 뻘건눈의토끼 2017.02.03 228
106 꿈이열린 서해바다 1 카리스마리 2015.08.10 228
105 잔인하고도 더러운 세상 2 뻘건눈의토끼 2015.10.01 204
104 자유로운 영혼 ^^ 토끼가... (완성시킴...) 1 뻘건눈의토끼 2018.04.23 203
103 흑인인권운동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5 180
102 조조의 마음 뻘건눈의토끼 2015.12.26 179
101 한국사회와 웃긴이야기들 뻘건눈의토끼 2015.12.25 163
100 meat one's death 원둥이 2016.03.01 162
99 막네아들의 희망 1 망망대해 2015.04.20 162
98 고대 로마와 그리스 시대 뻘건눈의토끼 2015.12.28 158
97 효를 가르쳐준 엄마의 슬리퍼 1 카리스마리 2016.04.10 15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