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
어제:
23
전체:
282,69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58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6.11 00:15

<심연>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까지 나의 선택들이 모여 현재의 나를 만들었다면, 도대체 어느 선택부터 어긋나기 시작한 것일까.
-
스스로를 제외한 무언가에 얽매여 있는 시간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즉, 내 자신에게 얽매일 시간이 많아졌다.
덕분에 스스로를 향한 끝없는 질문을 던진다.
하지만, 역시나 답은 돌아오지 않는다.
-
스스로를 향해 끝없이 질문을 던짐으로서 지친다는 것은, 질문을 하는 쪽이 지치는 것일까? 받는 쪽이 지치는 것일까?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하여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나는 이 문제에 대한 대답을 어렵게 내놓았다.
-
답변을 뱉어 내었기에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질문을 던져댔다.
그러다보니 기괴한 반응이 일어났다.
물론 소음 하나 일어나지 않은 것은 마찬가지였으나, 그것은 공허함이 아닌 무언가의 침묵이었다.
기존의 자문과는 분명 변화가 생겨났다.
-
감히 형용할 수 없는 어떤 개념이 나의 깊은 고뇌를 들여다본다.
나는 그 시선에 발가벗겨져, 태초의 모습을 유지할 수밖에 없다.
-
나는 심연에 빠져버렸다.
아니 심연에 먹혀버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6
118 <빈자리> 1 타락한쾌락 2018.01.15 102
117 <'ㅏ' 다르고 'ㅓ' 다르다> 4 유성 2016.05.31 120
116 <3만원> 2 유성 2016.06.29 139
115 <넘기 위해서 거닐다> 유성 2016.06.14 29
114 <네, 제가 24살입니다> 1 유성 2016.06.20 110
113 <렌즈> 1 유성 2016.05.20 25
112 <목소리> 3 유성 2016.05.30 36
111 <미소를 짓지 않고 쓰는 이유> 1 유성 2016.05.15 39
110 <바람, 바람> 2 유성 2016.05.23 48
109 <반지> 유성 2016.06.09 44
108 <별은 움직이지 않았다> 2 유성 2016.05.29 61
107 <봄의 바다> 2 유성 2016.05.27 38
106 <새침한 달빛> 유성 2016.05.06 40
105 <섣불리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1 유성 2016.06.26 62
104 <순응> 1 유성 2016.06.16 65
» <심연> 유성 2016.06.11 27
102 <여행> 유성 2016.06.08 34
101 <옛 동네의 응원> 2 유성 2016.05.26 45
100 <오로라> 4 유성 2016.05.20 49
99 <자화상> 유성 2016.06.14 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