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8
어제:
32
전체:
278,16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55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5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2.27 16:32

시련은?..

조회 수 43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련
그 누구에게나 시련은 오는거 같다.나이가 적든 많든 부자든 거지든 모든 사람에겐 시련이 온다.무슨 시련이 오든 엄청 힘들것이다.나조차도 아직 시련을 이겨내지 못하고 쩔쩔대며 선생님 그리고 남은친구 에게 말하곤 한다.그럴때마다 항상 나만 왜 이렇게 힘들지 라는 말을 꼭 한거 같다.그이유는 저번에도 말했듯이 내 주변에는 사람들이 많았고 항상 행복 했다.매일 웃으며 일도 잘풀리고 그런데 지금 나에겐 웃음 보단 울음 화남 뭐 이런게 많다.내 나이 고작 해봤자 20살 도 안됬다.근데 나에겐 너무 많은 시련이 온거같다.그렇기에 저말이 나온거고 하지만 시련은 마음먹기 인거 같다.마음이 대나무 처럼 곧게 뻗어서 쓰러지지 않으면 아무리 심한 시련이 찾아와도 이겨내고 성공 이라는 길로 갈거같다.하지만 나의 마음은 3년전 부터 엄청 불안했고 두려움으로 가득찼다.그렇기에 내가 이기지 못할 시련까지 찾아 온것이다.지금도 나는 엄청 불행하다.물론 좋은일도 있지만 너무 사소 하기에 항상 나쁜일만 기억했다.과연 시련은 어떻게 이기는걸까?나는 또다시 생각하며 내가 하루동안 정말 좋았던 기억만 계속 생각해봤는데 갑자기 마음이 왠지 모르게 평안해지고 좋아진다.그러면 다음날은 좋은일이 많아지는거 같고 나쁜일이 없어지는거 같다.반면 내가 하루하루 나쁜일만 자꾸 기억하고 내 머릿속에 자꾸 생각하면 그다음날도 이틀뒤도 항상 불행한일 만 기억나곤 했다.그렇다 시련은 위에도 말했듯이 마음먹기 이다.항상 좋은 생각만 하고 항상 좋은 말만 하다보면 그 행동에 대가는 성공이 될것이다.여러분들 모두 자기 자신의 마음이 항상 좋은마음이 될수있도록 잘 안아주고 사랑해보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3
97 전혀아름답지 않지만 가장 위대한 사랑하며... 뻘건눈의토끼 2019.10.24 70
96 장기터에서의 정情 뻘건눈의토끼 2018.09.15 99
95 장기터 바둑터 인간들... 2 뻘건눈의토끼 2018.01.14 112
94 잔인하고도 더러운 세상 2 뻘건눈의토끼 2015.10.01 204
93 자유로운 영혼 ^^ 토끼가... (완성시킴...) 1 뻘건눈의토끼 2018.04.23 203
92 유년의 추억ㅡ2ㅡ 빡샘 2017.02.01 39
91 유년의 추억 ㅡ1 ㅡ 빡샘 2017.02.01 42
90 오월의 가슴앓이 1 에스더 2017.05.20 106
89 예쁜 손 3 slrspdlqdjqtdma 2018.02.01 95
88 여편네-1 2 이재성 2014.12.28 502
87 업적들 하며... 3 뻘건눈의토끼 2016.11.11 56
86 어린시절의 짜스한 추억거리들하며 ,,, ^_^ 뻘건눈의토끼 2020.02.28 72
85 양의 방 박미기 2018.03.17 112
84 아무도 찾지 않는 것들에 대하여 귀뚜라미는귀뚤 2016.02.15 149
83 아기는 나를보고 웃지않는다 예랑 2016.10.10 103
82 쓰레기 산. 2 qwertyuiop 2016.03.16 108
81 식물과 태아들... 뻘건눈의토끼 2015.11.05 141
» 시련은?.. 원둥이 2016.02.27 43
79 슬픈 베르테르의 젊음 1 성열 2018.02.27 142
78 수필이란 스쿨정아얌 2016.05.18 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