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3
어제:
24
전체:
282,73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64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6.08 17:24

<여행>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며칠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거창하게 먼 곳으로 떠난 여행이 아닌, 소소한 일상으로의 여행이었지요.
참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무대의 규모는 달랐지만 지난날의 꿈을 연기하는 배우가 되기도 했고, 반가운 추억들을 만나며 설렘의 감정을 느끼는 천진난만한 모습도 되었으며, 곧 빼앗길 자유에 지레 겁먹는 패잔병이 되기도 했습니다.
여행 내내 내비친 여러 모습을 통해 무엇을 얻을 수 있었을까요?
지난날의 영광을 좇는 미련함 혹은 그 영광을 재현하려는 열정.
혹시 모르는 설렘, 아니면 수순된 실망감.
자유를 박탈당한 포로의 미래, 아니라면 과정의 중요성을 깨달을 순례자.
무엇을 선택하던 간에, 이마저도 선택지의 여행이 되겠군요.
연이은 여행에 몸이 지칠 것은 당연지사지만 그럼에도 떠나야겠습니다.
아니, 떠날 수밖에 없습니다.
대신에 모든 여행을 마치고나면, 세상만사 제쳐두고 늘어지게 한숨 푹 자야겠습니다.
그때가 되면 여행이 끝났음을 피부와 호흡으로 느낄 수 있겠지요.
네, 그렇기에 아직은 여행 중인 저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수필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686
18 <옛 동네의 응원> 2 유성 2016.05.26 45
» <여행> 유성 2016.06.08 34
16 <심연> 유성 2016.06.11 27
15 <순응> 1 유성 2016.06.16 65
14 <섣불리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1 유성 2016.06.26 62
13 <새침한 달빛> 유성 2016.05.06 40
12 <봄의 바다> 2 유성 2016.05.27 38
11 <별은 움직이지 않았다> 2 유성 2016.05.29 61
10 <반지> 유성 2016.06.09 44
9 <바람, 바람> 2 유성 2016.05.23 48
8 <미소를 짓지 않고 쓰는 이유> 1 유성 2016.05.15 39
7 <목소리> 3 유성 2016.05.30 36
6 <렌즈> 1 유성 2016.05.20 25
5 <네, 제가 24살입니다> 1 유성 2016.06.20 110
4 <넘기 위해서 거닐다> 유성 2016.06.14 29
3 <3만원> 2 유성 2016.06.29 139
2 <'ㅏ' 다르고 'ㅓ' 다르다> 4 유성 2016.05.31 120
1 <빈자리> 1 타락한쾌락 2018.01.15 10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