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2
어제:
29
전체:
275,67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806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크리스마스와 빨간 스웨터

      

크리스마스와 빨간 스웨터

거리는 마법에 걸린 반짝거렸다. 어두워질수록 더욱 빛났다. 울긋불긋 크리스마스 등불로 장식한 회색 샌프란시스코의 고풍건물들이 마치 얼굴단장을 하고 나서는 여자들처럼 설렘의 빛을 뿜어내고 있었다. 발길을 재촉하는 사람들과 계속 어깨를 부딪쳤다. 크리스마스를 며칠 앞두고 다운타운으로 쇼핑을 나오다니, 어리석은 짓이라 생각했다. 5시도 되지 않았는데 해는 떨어지고 어둑어둑 해졌다. 여기저기서 흘러나오는 크리스마스 캐럴, 사람들의 웃음소리, 대형 스크린 속에서 드럼을 치며 춤추는 장면의 흥이 거리로 넘쳐 흘러내렸다. 유니온 스퀘어 광장은 온통 축제 분위기였다.

8 건물의 메이시 백화점은 2 백여 개의 빨간 크리스마스화환을 창문에 걸어서 추운 겨울에 불꽃이 피어나는 보였다. 사람들의 물결에 떠밀리다시피 백화점 건물 안으로 들어섰을 ,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들의 발걸음사이로 눈을 끌어당기는 것이 있었다. 빨간 스웨터를 입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노인의 뒷모습이었다. 멀리서도 선명하게 눈에 띄는, 너무나도 눈에 익숙한 빨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수필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6 file korean 2014.07.16 2722
13 제 37회 콘테스트 수필부문 접수합니다. 1 구절초 2020.10.06 17
12 제37회 수필 공모합니다. 1 하늘색바위 2020.10.07 22
11 제 37차 수필 공모 응모작 1 우우 2020.10.07 30
10 37차 수필 응모합니다(2편) 1 불탄바나나 2020.10.08 27
9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응모작품(2편)입니다. 1 file 돌파리 2020.10.10 23
8 제 37차 수필 공모합니다! 센스있는 우리들 외 1편 1 보노우직 2020.10.10 27
7 ▬▬▬▬▬ <창작콘테스트> 제37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8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0.11 52
6 제38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2편 (금강의 서정, 대나무친구) 후투티 2020.12.07 21
5 월간문학 38차 수필공모 minabab 2020.12.09 13
» 수필 공모 38차: 크리스마스와 빨간 스웨터, 선생님이 심어준 씨앗 1 베아 2020.12.10 20
3 수필 공모 38차: 크리스마스와 빨간 스웨터외 1편 1 베아 2020.12.10 21
2 ▬▬▬▬▬ <창작콘테스트> 제38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9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2.11 18
1 오늘 신년부터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당장 중단합니다 korean 2021.01.01 28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