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8
어제:
33
전체:
283,88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7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05.29 19:38

멀리건

조회 수 1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멀리건


 

   잔디가 일어선다. 젊은 캐디의 세찬 고함소리에 놀란 모양이다. 언제나 첫 스윙은 여지없이 코스를 벗어난다.

   “볼~”,

   목청껏 외치는 캐디가 왠지 얄밉다. 온 동네 소문내는 것도 아니고. 슬며시 동료 눈치를 본다. 옹졸한 성격인 K는 간절한 내 눈빛을 애써 외면한다. 마음약한 L을 공략해 본다. ‘한 번 더 처’, 다행히 듣고 싶은 단어가 그의 입에서 나지막이 새어나왔다.

   긴장 속 두 번째 샷, 역시 엉망이다. 캐디와 동료들의 냉정한 시선 탓으로 돌린다. 다행히 OB는 면했다. 대가리를 세차게 얻어맞은 공은, 놀라 일어섰던 잔디를 툭툭 치며 기어간다. 뒤돌아서는 내 발자국도 풀이 죽어 기어간다.

 

   우드를 꺼내들고 홀로 걷는다. 동료들을 태운 카트가 무심히 지나간다. 고개를 떨 군건 외면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얄미운 공을 한 번 쬐려보고는 마음을 가다듬고 세컨드 샷을 준비한다.

   저 멀리 도착한 카트, 분명 동료들은 날아올 공을 응시하고 있을 터. 본때를 보여줘야지, 혼자만의 긴장 속, 야심찬 스윙, 볼은 떠났다. 느낌이 좋다. 쨍하는 소리가 손과 귀로 전달되는 걸 감지했다.

 

   ‘굿 샷~’, 기분 탓인지 건성으로 들렸지만 동료들의 외침에 조금 여유가 생긴다. 걷다 살짝 왼쪽을 쳐다본다. 버려진 공에 한 동안 미련을 남긴다. ‘로스트볼로 칠 걸.’ 아쉽지만 이미 뒤늦은 후회다.

   동료들과 합류할 때 쯤, 가장 멀리 친 K가 이제야 빈 스윙으로 몸을 풀고 있다. 약간의 경사, 잘 하면 내가 원하는 시나리오대로 될 듯, 역시나 공은 방향을 틀었다.

   언덕배기에 걸린 공을 다리근육 좋은 캐디가 한 걸음에 올라가 줍는다. 얄밉게도 페어웨이 쪽으로 휙 던지고, K는 굳은 얼굴에 살짝 미소를 짓는다.

 

   마지막으로 그린을 밟았다. 힘겹게 따라온 내가 불쌍했는지 캐디는 오래도록 라이를 봐 준다. 오른쪽 한 클럽 정도 꽤 비스듬한 경사다. 캐디를 믿어야 한다. 겨드랑이를 바싹 붙이고 홀을 한번 힐끗 보고는 펏을 날린다. 느낌이 좋다.

   “ok, ok.”, 당연히 줄 수밖에 없는 거리인대도 동료들은 선심 쓰듯 외친다. 얼른 공을 집어 들고 멀찍이 뒷걸음을 친다. ‘투 온 투 펏, 기본 파를 한 J가 위로하듯 말한다.

   “그래도 보기로 잘 막았네. 잘했어.”

   그의 말에 위로를 받으며 겸손하게 화답한다.

   “멀리건 썼는데 뭘.”


작성자 : 김희정, 010-6575-7662, gold0302@gmail.com

  • profile
    korean 2019.06.30 21:20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수필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6 file korean 2014.07.16 2734
173 제 28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 꽃 외 1편 1 젤리 2019.04.10 38
172 ▬▬▬▬▬ <창작콘테스트> 제28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9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4.11 42
171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맛있는 것들 3 south0510 2019.04.15 72
» 멀리건 1 하이에나김 2019.05.29 10
169 태양초 1 하이에나김 2019.05.29 21
168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서호용정차 외 1편 1 파랑거북이 2019.06.06 30
167 계양산 장미원 2 정수엄마 2019.06.08 10
166 좋은생각 1 정수엄마 2019.06.08 14
165 [제 29차 창작 콘테스트] 수필 부문 - 콤플렉스 외 1편 1 최리 2019.06.09 50
164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Honey 1 genie7080 2019.06.10 14
163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 장모님외 1편 1 공감작가 2019.06.10 25
162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굳이 노력할 필요는 없다 외 1편] 3 기마현 2019.06.10 29
161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용의 머리뿐만이 아닌 꼬리도 가질 수 있다면.. 1 19사학과 2019.06.10 25
160 ▬▬▬▬▬ <창작콘테스트> 제29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0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6.11 37
159 수필 1 : 나를 위로해주는 모든것들... 2: 한번도 실패해보지 못했을때의 추억들... 1 뻘건눈의토끼 2019.07.08 32
158 느림의 미학외 1건 1 file 꿈을가진코끼리 2019.07.14 32
157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부문 응모:타작마당 외 1편 1 찬물샘 2019.07.21 27
156 공모전-이별에 대하여 외 1편 1 웃으면복이온다 2019.08.01 35
155 [30회 창작콘테스트 수필부문] 청춘미션 외 1편 2 낌찍찍 2019.08.01 60
154 [30회 창작콘테스트 수필부문] 삼색 볼펜 외 1편 1 공감작가 2019.08.10 27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