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
어제:
82
전체:
278,41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70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언니에게>


언니, 나 세상이 너무 어렵다. 요즘 지나치게 나를 검열하고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너무 들뜬 건 아닌지, 너무 축 처져 있는 건 아닌지. 너무 예의가 없었던 건 아닌지, 필요 이상으로 상냥했던 건 아닌지. 언니가 말했지, 언니와 내가 있으면 모든 건 별거 아니라고. 그런데, 그런데 언니, 나 너무 힘들다. 이런 내가 있으면 저런 내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어딘가 수틀리고 있다는 느낌을 떨칠 수가 없어서 너무 괴롭다, 나. 웃기지. 뭐든 지나치면 안 좋다면서, 지나침의 기준이 무엇인지는 아무도 나에게 알려 준 적 없는 게.


어쩌면 우리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을까. 내 세상의 절반을 언니가 차지하고 있다고 엄마에게 고백했을 때, 마주본 눈동자에 내가 아닌 경멸이 비추어졌다는 걸 나는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말아야 했을까. 왜 우리는 우리일까. 미래에게 던지는 질문은 지금부터 답의 역사를 써내려갈 수 있는데, 저 질문에는 언니도, 나도 대답하지 못했잖아. 나는 그때 우리 맞잡은 손가락 사이로 영원이 지나가고 있다고 생각했다. 언니, 붙잡아 두지 못할 무언가가 지나가고 있다고 생각했어. 미안해. 언니가 스스로 언니의 미래를 앗아갈 줄 알았다면 그러지 말걸.


언니, 잘 모르겠다는 말도 언제까지 먹힐지 모르겠다. 내가 아직이라는데, 사람들은 자꾸 그 아직을 없애. 이것 보세요, 내가 아직이라잖아. 이렇게 외쳐도 다 없던 게 되는 거야. 아니, 없는 거나 마찬가지야. 그러면 나도 아직이면 안 될 것 같아서, 자꾸 누가 기다리라고 하는데 못 들은 척해. 그럴 때면 엄청 깊은 늪 같은 곳에 빠지는 기분이야.



언니, 내가 이렇게 나쁜 사람인데 언니를 좋아해도 될까.



<독백의 문법>


아무쪼록 장고분은 혼자 걸으면서 해방감을 주기에 좋은 곳이었고, 생산적인 대화를 할 수 있는 사람과 오면 몇 시간은 걸을 수 있을 것 같은 장소였다. 오래 못 봤지만 항상 보고 싶은 친구와 오겠다고 다짐했다. 장고분 한 바퀴로 산책의 운을 떼고 지난 3년간 왕복했던 거리로 걸음을 옮겼다. 그대로인 것이 많았고, 그대로이지 않은 것이 많았고, 기억하고 싶은 기억이 많았고, 기억하기 싫은 기억이 많았다.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은 시절이지만 3년의 절반을 보냈다는 이유만으로 미화되는 대부분의 기억을 부정하려고 애쓰지도 않았다.


운석이 떨어졌고, 사진을 찍었다. 운석이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따위를 보면서 운석이라고 생각하기로 했고 나는 운석을 보면서 소원을 빌었다. 나는 바로 옆에 있는 달도, 언제 떨어질지 모르는 별똥별도 아닌 내 멋대로 정의한 운석을 보면서 소원을 빌었다. 억지로 했던 축구와 억지로 했던 리액션. 중학교 때 나는 억지 부리지 못해서 억지로 했다.


지평선 아래로 천천히 해가 쏟아졌고, 그대로 대지 위 피사체에 스몄다. 하늘에서 붉음을 찾아볼 수 없을 때 놀이터에 갔다. 어릴 때 마셨던 흙먼지의 주인. 좋아하는 음악을 반복재생 시켜 두고 오가는 인구를 보는 게 영 껄끄러워서 그 방향을 등지고 풀숲을 보면서 즐겁지 않을 정도로만 그네를 움직였다. 느닷없이 종지부를 찍은 것들이 생각났으며, 나는 조금은 심각해졌고 어느 정도는 신나 있었다. 필기구가 없어서 휴대폰 메모장을 켠 다음에 생각나는 모든 언어들을 썼다. 내가 여과시키지 않고 뱉는 멍청한 말들을 온전히 담을 수 있는 그릇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 profile
    korean 2019.03.01 14:01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수필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6 file korean 2014.07.16 2724
593 제 27차 창작콘데스트 수필공모-길을 찾는다는 것 1 느쾀 2019.01.19 32
592 제 27차 창작콘데스트 수필공모-사랑의 마지막 모습 1 느쾀 2019.01.19 34
591 제 27차 창작콘데스트 수필공모-꿈- 1 달월 2019.01.19 23
590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 꿈을 사는 기분이 어때요? 1 Dineo 2019.01.16 26
589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 여행이 가져다 주는 가장 큰 감동, 레바논에서 만난 사람들 1 Dineo 2019.01.16 30
588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우울증을 극복하는 법] 똘누 2019.01.14 30
587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여자조심] 1 달월 2019.01.10 43
586 애인과 남편 달월 2019.01.09 27
585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 [2018년 12월의 어느 날] , [재능] 1 잉어의하루 2019.01.09 15
584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늪 속에 빛] 1 shasha 2019.01.09 22
583 < 나는 왜 사는가? >, <감정에 대한 질문> 1 dnjsjdnjs 2019.01.06 17
582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진정한 건강] 1 영지버섯 2019.01.03 27
581 제 27차 창작 콘테스트 수필 공모 <나는 쓴다. 글을>,<나는 고양이가 되고 싶다.> 1 10 2018.12.31 38
580 제 27차 창작 콘테스트 수필 공모 (아이야.) 1 귤이이이 2018.12.30 19
579 제 27차 창작 콘테스트 수필 공모 [나의 할아버지께.] 1 영지버섯 2018.12.28 28
»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언니에게> 외 1편 1 월야 2018.12.15 49
577 ▬▬▬▬▬ <창작콘테스트> 제26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7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12.11 39
576 [제 26차 창작 콘테스트] 1.서른살의 취준생에게 2.너의 새 무대를 위해, 우리의 무대가 어둠속에 사라지도록 1 열매누나 2018.12.10 38
575 제 26차 창작시 콘테스트 수필 공모 <추억의 여인>외 1편 1 팔불출 2018.12.10 31
574 [제26차 창작콘테스트] - 길고양이 외 1편 1 세븐락 2018.12.10 43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