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6
어제:
56
전체:
275,43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8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55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4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콘크리트가 움푹 들어간 곳의 웅덩이에 살얼음이 끼어 있는 앞마당. 대체 눈은 언제 오는 거냐며 건조해 쩍 갈라져버릴 것 같은 그저 잿빛의 콘크리트 바닥을 보며 연거푸 불만을 토하던 나는 어쩌면, 어쩌면 하늘이 뱉어내는 그 하이얀 눈보다, 눈보다 더 하얘진 하늘이 눈을 내릴까 말까 간만 보는 그 억척스러운 면이 좋았던 걸지도 모르겠다.
 아무도 밟지 않은 하얀 눈밭에는 뭐든지 그려낼 수 있을 것만 같다.
 눈이 펑펑 내리는 하얀 하늘에는 무슨 감정이든 그려낼 수 있을 것만 같다. 이제는 내 마음에선 그려낼 수 없었던 그런 감정까지도 그려낼 수 있을 것 같은 왠만한 화지보다 하얀 하늘이다.
 나는 끝없이 펼쳐진 천공의 화지에, 팔을 쭉 뻗어 끝없는 포물선을 그리려 했다.
 내가 그린 포물선의 잔상을 눈에 새겨 조금씩, 아주 조금씩 자리를 옮기며 그리다 보면 그새 온 세계를 덮을 듯 내리던 눈은 그치고 하얀 하늘이 이윽고 파랗게 파랗게 변한다. 그렇게 하늘에 색이 입혀질 때에는 다가오는 구름에 그어오던 선을 멈출 수밖에 없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수필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6 file korean 2014.07.16 2722
753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 <비> 1 여름 2020.05.28 19
752 제 35차 창작 콘테스트 수필공모(꽃봉오리가 맺히던 어느날..) 1 石情 2020.05.28 15
751 제35차 창작 콘테스트 수필부문 응모합니다. 1 石情 2020.05.28 15
750 제35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부문- <첫 눈> 4편 1 라파엘라 2020.05.27 16
749 제 35차<창작 콘테스트> 수필 공모- 인연은 육체가 아닌 마음에 있는 것입니다. 1 G.Fauré 2020.05.27 13
748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 <나의 호수> 2 새벽네시 2020.05.20 33
»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하이얀 하늘이라며 원정 2020.05.15 14
746 35회 수필공모-인생은 코미디,성공의 요인 끈기,주인의식 4 LeeRula 2020.05.09 31
745 두번째 수필공모... 함께 부탁드려요! 영찬님... ^_^ 1 뻘건눈의토끼 2020.05.08 21
744 35회차 수필 공모 1 민도트 2020.05.07 20
743 마음의 소리와 뻘건눈의 토끼의 심장소리... 1 뻘건눈의토끼 2020.04.20 38
742 ▬▬▬▬▬ <창작콘테스트> 제34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5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4.11 64
741 제 34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 <Or You Live Long Enough> 외 3편 1 20jkim2 2020.04.10 23
740 [제 34차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수필 공모 ]제목: 그레이트 헝거 2편 1 보노우직 2020.04.10 15
739 [제 34차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수필 공모 ]제목: 동상이몽 [同床異夢] 1편 1 보노우직 2020.04.10 17
738 종말 앞에 선 잡지를 애도하며 / 언젠가 좋아하는 사람이 생긴다면 꼭 하고 싶은 말 -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응모작 1 끔찍한나달 2020.04.10 9
737 제 34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 민기를 이해하다 1 file prince 2020.04.09 19
736 제 34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 생각 주머니가 작다고? 1 file prince 2020.04.09 18
735 34차 창작 콘테스트 수필 응모 - 강변붕어빵, 소년 신문배달원 1 불탄바나나 2020.04.09 16
734 지하철, 오늘도 무사히 2 qqro 2020.04.08 2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