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0
어제:
69
전체:
278,70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83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0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남 상봉

남자

196651일생 010-9224-3742

수필

오산 고등학교

국제 신학교

 

제목 아내에게

 

 

너의 존재가 나에게 어떤 의미인 지 잠시 헤아려 보며 너를 찾아 지금 간다

 

 

아름다운 가을엔 추억을 얘기하고 싶다 너 만을 위한 너 만에 의한 너 만의 추억을...

송충이가 솔잎을 배어먹듯 조금씩 너 와의 인연을 반추하다 보면 이 계절에 피는 국화가

더욱 눈부시게 반짝 이는구나

 

 

검은색 선글라스가 어울리는 너의 볼에 흰 햇빛이 비치면 나는 네게 달려가련다

우리는 어느새 마음이 통하는 사이가 되고, 물안개 뜨는 새벽에 얇은 미소를 주고받게 되겠지

 

 

우리는 가자 저 먼 공간의 헤어지지 못할 인연 속으로... 베이지색 바바리코트를 걸치고 가벼운 낙엽이 날리는 공원에 앉아 나는 언제나 이번 인연을 될 것이다

굳게 믿었었다 그러나 나의 바람은 먼지같이 흐트러지고 절망만 가득한 세월만 잔인하게 왔었다

 

 

너는 청순한 눈빛으로 내게 왔고 너는 나의 빈터에 한 조각 집을 지었다

 

 

기차가 떠난다

우리의 꿈을 싣고 저 남쪽 나라로 기차가 간다 숙, 나의 손을 잡아다오

밤공기에 지친 낙엽들이 소리 없이 떨어지는 고갯길에 춤추는 구나

 

 

우리의 사랑이 달리는 구나 우리의 소곤거림이 울리는 객실 안에서 사람들은 노곤함을

껴안고 잠이 들었구나

 

우리의 기차가 남해역에 도착하면 짐을 해변의 여인숙에 풀고 밤바다를 조용히 거닐자 꾸나 모래의 느낌이 조그만 발바닥에 스치면,

일렁이는 파도를 향해 두 발을 담그자 어느새 바다는 꺼지지 않는 물결을 철석이며 밀물과 썰물 속에 춤을 추겠지

 

 

우리의 깊은 사랑의 언어를, 누구도 방해하지 않는 해변의 여인숙 1101호 에서 나누며 등불을 끄고 잠들자 꾸나

 

 

잠든 너의 모습을 보면서 이 글을 쓴다 우리의 밝은 내일이 어둠 속에서 소곤대는 너의 심장

안으로 오는 구나 잘 자라 나의 정숙

 

  • profile
    korean 2019.12.31 17:52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수필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6 file korean 2014.07.16 2724
673 고마운 아내 1 컨츄리보이 2014.12.27 193
672 런던의 그녀 외 1편 디돌 2015.06.10 190
671 핸드폰 4 순천올스타 2014.10.16 190
670 9인실 카르페디엠 2015.04.09 187
669 시선, 악역은 나쁘지 않다 (2편) 윤꿀 2015.01.25 187
668 제9차 창작콘테스트 수필공모 출품작 조금은 천천히 & 미키마우스의 가치는 누가 정하는가? 2 HelenKim 2016.02.09 183
667 (월간문학 한국인 제9차 창작콘테스트 공모 / 수필] 동치미 & 어느 가을날 밤의 마실 1 동연 2016.02.08 183
666 이 세상, 모든 당신들에게 외 1편 시한. 2014.12.05 183
665 일상과 함께 하는 승강기 외 1편 민녹두 2014.12.10 182
664 잔상! - 지수현 수현 2014.09.10 182
663 [월간문학 한국인 제9차 창작콘테스트 공모 / 수필] 타코와 키스 & 양파와 당근케이크 1 김상윤 2016.02.07 181
662 5차 수필공모전, 글올립니다> 엄마로 산다는건 외 1편 김윤희 2015.05.08 179
661 딱 한번 더 7 순귀 2014.10.18 179
660 몽구의 귀천.. 1 몽구 2015.11.06 176
659 마지막 선물 / 인생의 만루 홈런 꼬장비버 2015.04.10 176
658 당신의 그 핑계가 당신의 꿈보다 소중한가요? 김주희 2015.02.02 175
657 제7차 수필공모전 고향그리워 외 1편 청남 2015.09.29 174
656 제 9차 창작콘테스트-수필공모 멍구 외 1편 1 자두 2016.02.09 173
655 수필공모 차이나타운 외 1편 1 biny100 2016.02.09 173
654 치즈 외 1편 1 루아 2015.12.07 17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