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9
어제:
79
전체:
256,70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600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8.15 15:34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까운 미래에 세계는 흡혈귀로 가득차졌다. 영국에서는 길거리에 좀비들이 돌아다니다가 경찰들에게 총사례를 맞는다. 총알도 보통 총알이 아닌 은으로 만든 은총탄을 쏴댄다. 마치 중세시대에 마늘과 나무 화살로 마녀사냥하던 시절과 똑같도다. 

일본은 흡혈귀들이 아직은 소수라서 뉴스거리에 '흡혈귀 일망타진' 등의 뉴스나 떠돈다. 보통이들은 흡혈귀의 존재를 믿지 

않는상 싶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저 "흡혈귀 따위는 인간들이 만들어낸 개떡같은 인형적 존재에 불과한다고~" 그러며 

무시한다. 술집이나 식다에서는 조금 상황이 다르다. 남들에게 우슷개소리나 허황된 과장이 섞인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워 

술취하는 이들에게는 요즘들어 흡혈귀 예기가 재미있다. 온몸에 '그리스도는 나를 위해 돌아가셨다.' , '인생은 고통이다!',

'신만이 나를 벌할 수 있다.' 등의 문신을 새긴 마초 한명이 자연스레 자기 예기를 꺼낸다. 길을 지나가다가 홍등가에 우연히

들어섰는데 창녀 한명이 손짓과 몸짓으로 유혹을 했다한다. 그래서 왠걸하고 키스나 하려고 포옹을 하는데 갑자기 창녀가 

강하게 이빨을 (할머니 임플란트가 아니라~) 보이며 자기의 목을 꺠물려고 했다고 한다. 그래서 놀란 그 마초는 괴력의 힘을 

발휘하며 창녀의 배를 주먹으로 강타한후 목을 두팔로 잡고 꽉 돌려버렸다곤 한다. 창녀는 송곳니만 내민체 끽하고 죽어 

시신이 되었다고 한다. 마초 주위에는 글래머 여인 한명과 질투심을 느끼는 듯한 마른 아름다운 눈을 가진 또다른 여인 한명이

등을 어루만지고 있다. 주위에는 마초의 발언듣고 감탄하는 논팽이들이 몰려있다. 이들은 술을 마시다 카드를 꺼내 놀다가 

다시 술잔을 부딫치며 말한다. "흡혈귀들이 내일 출몰하여 종말이 오든지 말든지 상관없어! 마시자 마셔~" ^_^ 토끼가...

  • ?
    키다리 2020.08.18 16:56
    내용을 보니 갑자기 Guilty pleasure가 생각나네요.. 죄책감이 드는 즐거움..흥등가로 이탈한 첫사랑을 구제하려 무용담을 쓰려다
    팬놈들한테 다구리 맞은 한 때의 추억같은 지금도 한 쪽 귀가 얼얼하답니다. 재미있는 글 많이 올려 주세요. 젊은 친구!!!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0.08.18 20:23
    키다리님 혹시 저에게 공격적인 발언 하신건가요?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0.09.21 15:04
    키다리님 오해라면 잊어주시길... ^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판타지소설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199
23 합당치 못한 일 1 귀축시대 2014.07.24 502
22 구룡성채의 비밀 ^_^ (수정하고 있으니 계속읽어주세요 부디...)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10.20 377
21 고래고래 외치다 2 귀축시대 2014.07.24 311
20 고향 1 laurie 2016.04.21 207
19 Coda의 열차-1 1 월간드림 2015.03.15 186
18 이상한 캐릭터들의 모임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24 179
17 불사조의 날개짓 (완성)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2.19 151
16 붉은 괴물 1 쏘쏭 2015.03.15 151
15 삼국지 화려한 연회 2 뻘건눈의토끼 2016.08.15 121
14 내 마음속의 네친구들... ^^ file 뻘건눈의토끼 2016.10.13 103
13 트럼프 시진핑 김정은 푸틴 아베 문재인 특징들... ^_^ 1 뻘건눈의토끼 2019.02.04 84
12 테스트 7 admin 2014.06.24 83
11 사막위의 코요테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8.25 81
10 낡은 명함 leojung2000 2019.03.09 80
9 만득이 슈퍼마케트에서의 하루 (수저중... 토끼가... ^_^)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9.05.27 72
8 붉은 괴물1-1 1 쏘쏭 2015.03.18 71
7 억울하면 가는 세상...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13 67
»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3 뻘건눈의토끼 2020.08.15 57
5 경계선 너머... 2 뻘건눈의토끼 2019.10.21 48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