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82
어제:
49
전체:
278,4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70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6.15 18:27

<뒤집힌 흔적>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차게 내린다. 웅장한 천둥과 번쩍이는 번개를 동반한 비가.
젖었다. 홀딱.
아직도 젖고 있다. 아니,
멈출 줄을 모르는 듯하다. 이 비는.
-
빗줄기를 거나하게 쏟아 붓던 하늘은 자기가 언제 그랬냐는 듯 시치미를 뚝 뗀 채, 거부할 수 없는 노란 존재에 숨어 모르쇠로 자신의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하늘에서부터 시작된 행적들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대지로써는 하늘의 태도가 어처구니없을 수밖에 없었다.
대지는 분명 하늘에 의해 젖어있었다.
그런데 하늘의 짓이 아니라고 한다면 도대체 누구의 짓이란 말인가?
세상이 미쳐 돌아간다고 생각하는 대지였다.
하늘과 땅이 뒤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대지였다.
-
비가 내린 날은 물웅덩이가 생겨났고, 태양이 내리 쬔 날은 아지랑이가 피어올랐다.
빗줄기가 그친다 해도 비의 흔적은 남아 있었고, 햇살이 가려진다해도 태양의 흔적은 남아있기 마련이었다.
물론, 그 흔적들도 결국에는 사라졌지만, 시간의 흐름이 허락된 후에나 가능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더욱이 하늘과 땅이 뒤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대지였다.
-
하늘을 향해 뿜어낸다. 보복성 짙게. 뜨거운 온기를, 차가운 냉기를.
암석들이 내리친다. 우박보다 강력한.
공격한다. 하늘을. 잭의 콩나무가.
모두 꿈이겠지. 이것들은. 하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28
125 여러분은....................... 1 농촌시인 2016.05.07 9
124 예베소스 3 뻘건눈의토끼 2016.11.29 13
123 말도 안되는 인간.. ^^ 1 뻘건눈의토끼 2016.11.30 13
122 아낌없이 주는 동물들... 3 뻘건눈의토끼 2016.11.25 18
121 어쨌든 그것을 하라 1 김류하 2017.06.30 19
120 오직한 사랑 1 에스더 2017.08.29 19
119 공연한, 그러나 이유 있는 딴죽 적극적방관자 2020.04.25 22
118 할비의 좌충우돌 손자집 청소하기 1 소리샘 2017.01.23 23
117 미치고 싶다 1 file 오드리 2017.04.17 23
116 삐------ 호뚱이 2017.12.23 23
115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4
» <뒤집힌 흔적> 2 유성 2016.06.15 25
113 <긴장> 유성 2016.06.23 26
112 天心 民心 1 뻘건눈의토끼 2016.07.05 26
111 자기효능감 1 윤귤 2017.12.19 26
110 올림픽과 약소국들... 3 뻘건눈의토끼 2016.08.09 27
109 봄하면생각나는노래 박인수-봄비 1 농촌시인 2016.04.24 28
108 지구촌 사람들 풍경... 4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1.14 28
107 joy luck club 평론 (수정중) 2 뻘건눈의토끼 2017.05.11 29
106 미친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4.19 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