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7
어제:
55
전체:
244,59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17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224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306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126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돌고래
    1856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2.26 16:41

시를 읽는다는 건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의 세상엔 논리가 없다.

나는 시집을 잘 들추지 않는다. 손 대기가 꺼려진다. 부담스럽기 때문일 거다. 내가 세상을 이해하는 방법으로 시를 읽을 때면, 그저 바보가 된 기분이라 한심하기 그지없다.

나는 논리에 익숙한 사람이다. 논리 쪽에 익숙하다는 표현이 더 맞겠다. 논술과 비평문, 논리적 서사는 내 지적인 효능감을 충족시켜주곤 한다. 그래, 이런 인과성에 따라서 이런 결론이 도출되는 것이지!!

하지만 시를 읽을 때면, 머리를 긁적이며 ‘이게 뭔 개소리지...’라는 생각을 하곤 한다. 그 시를 보며 탄성을 내지르는 이들을 보고 있으면, 세상에 혼자 바보가 된 기분이 든다. 기분이 썩 좋지 않다.

이런 나에게 시는 읽는다는 건 너무도 난해한 일이다.

분석해도 논리는 없다. 행과 행 사이에, 인과가 붕 뜨기도 한다. 심지어 뜬금없는 이상 야릇한 비유가 날 헤집는가 하면, 이유 모를 감정이 날 휘감기도 한다. 그 설명되지 않는 현상들이 때론 거북하기도 하다.

더욱 날 어지럽게 하는 것은 매번 다르게 느껴지는 그 감정이란 것들이다. 같은 글을 읽으면 매번 같은 결론이 도출되어야 정상이 아닌가! 하지만 시는 읽을 때마다 다른 감정과 생각들을 품고 나를 감싸온다. 학창시절에 읽은 시를 다시 보니 새삼 다른 시 같아서 놀랐는데, 어제 읽은 시를 다시 보니 이것도 다른 시가 아닌가! 혼란이다.

아무리 힘껏 들여다보고 꽤나 좋은 결론을 떠올려도, 명확하지가 않으니 답답하다. 도무지 확신이 없다.

그래서

시를 읽는다는 건

사람을 대하는 일처럼 느껴진다.

그 불확실성, 끝없이 쏟아지는 답이 없는 질문들.

시를 읽는다는 건 마치 사람을 대하는 일과 비슷하지 않은가. 딱히 인과관계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까지 말이다.

어떤 사람은 처음 보자마자 기분이 썩 좋지 않다. 그리고 어느 사람에겐 첫눈에 반하기도 한다. 이게 설명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답답하지 않은가. 그리고 전자를 다시 보면 꽤나 괜찮게 느껴지기도 하고, 후자를 자세히 보니 영 별로이기도 하다. 참 아이러니하다.

시를 읽는다는 것과 사람을 대하는 일이 비슷하다고 하니,

시를 읽기 어려운 내가 사람을 대하기 어려운 것이 당연하게 느껴진다. 그래, 난 시를 읽는 방법을 연습할 필요가 있어.

사람 사는 세상은 논리로 돌아가지 않는다.

깨닫는다. 사실 시와 사람을 논리로 이해하려는 것이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 아닌가. 잘못된 공식으로 문제를 들여다보니 답이 안 보이는 것이지!

시의 세상엔 논리가 없고 사람 사는 세상은 논리로 돌아가지 않는다. 시를 읽는다는 건, 사람을 대한 다는 건,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일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14
125 어머니, 그 영원한 내리사랑 1 file admin 2014.06.24 440
124 이른바 산청거옥이라 명명하였다 file korean 2014.07.16 373
123 어떤 바보4,5 2 망망대해 2015.06.01 344
122 동물들 1 뻘건눈의토끼 2015.10.19 277
121 어떤바보.3 1 망망대해 2015.05.26 272
120 어떤 바보 1,2 망망대해 2015.04.22 214
119 살과 피와 뼈 뻘건눈의토끼 2015.03.19 197
118 일본어 솰라솰라!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30 173
117 우리들의 애국지사(愛國志士) 어디로 갔나 file korean 2014.07.16 168
116 영화 레버넌트 평론 (수정중...) 뻘건눈의토끼 2016.02.22 161
115 체첸반군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1.17 152
114 아첨하는자들 4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12 141
113 감각의 제국 1 뻘건눈의토끼 2015.10.18 141
112 할아버지 핑계로 알바를 그만두는거냐 1 하디웨니 2016.04.12 140
111 돌고도네 나도 도네 2 뻘건눈의토끼 2018.07.24 135
110 캄보디아 여행기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8 132
109 우물안 개구리... 2 뻘건눈의토끼 2016.05.13 124
108 기가막힌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08 124
107 둘종에 하나! ^_^ 1 뻘건눈의토끼 2015.11.16 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