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1
어제:
30
전체:
284,22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51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70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12.19 22:36

자기효능감

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심리학을 공부하지만 너무나 조심스러운 학문이기에

좀 안다고 스키너의 쥐실험하듯 나를 가지고 실험하는  

그 사람이 원망스럽다.

그래서 나는 아침마다 거울을 보며

"윤귤 너는 모든 잘 할 수 있어.

 윤귤 네가 하는 건 다 잘 될 꺼야.

 윤귤 너는 이 세상에 둘도 없는 소중한 존재야." 라고

나에게 말을 건넨다.

그리고 한번 활짝 웃어 준다.

내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살아도 힘든 세상인데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잘 하는 것도 없다고 끊임없이 쇄뇌시키듯  함부로 말을 뱉어낸다.

말은 영혼의 씨앗같다.

보이지 않는 바람과 감정의 음파와 함께 어우러져

민들레 홀씨 날아가듯 ~~ 계속해서 자유의 나라로 퍼져 나간다.

아마도 이 사람에겐 말은 그냥 소리고.. 전달하는 매개체 정도로만 생각 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나는 마치 온몸에 고슴도치 가시처럼 돋아나서 미세한 감정 마져도 잡아내는

섬세함을 가졌기에 상처도 그만큼 섬세하게 많이 받는다.


견딜수가 없을때는 견디지 않아도 된다.

그냥 미친척 하고 세상에 나를 던지듯 놀아보기도 한다.

그건 언제나 내 상상속에서만 일어나는 일이기도 하다.


자기 자신을 잘 돌볼 줄 알고

기가 언제나 충만하고

효과적으로 자신을 다스리는 기술 몇개쯤은 섭렵하고

능히 해낼 수 있다는 맘을 가지고

감동을 나에게서 찾을 수 있다면

나는 자기효능감이 철철 넘치는 사람이 될 수 있을까..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7.12.20 18:25
    저도 탁구나 농구 이것저것 많이 도전해봤는데 요즘은 만화를 소박한 마음으로 그리고 약간은 오버를 해서 마음으로 다시 잘 자라게 받아들이는 버릇이 생겼어요... 당신을 응원합니다. ^_^ 토끼가 당근먹다가 얼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7
126 여러분은....................... 1 농촌시인 2016.05.07 14
125 말도 안되는 인간.. ^^ 1 뻘건눈의토끼 2016.11.30 15
124 예베소스 3 뻘건눈의토끼 2016.11.29 18
123 아낌없이 주는 동물들... 3 뻘건눈의토끼 2016.11.25 23
122 어쨌든 그것을 하라 1 김류하 2017.06.30 24
121 오직한 사랑 1 에스더 2017.08.29 24
120 삐------ 호뚱이 2017.12.23 27
119 미치고 싶다 1 file 오드리 2017.04.17 28
118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9
117 할비의 좌충우돌 손자집 청소하기 1 소리샘 2017.01.23 29
116 <뒤집힌 흔적> 2 유성 2016.06.15 30
115 <긴장> 유성 2016.06.23 31
114 天心 民心 1 뻘건눈의토끼 2016.07.05 31
113 지구촌 사람들 풍경... 4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1.14 31
» 자기효능감 1 윤귤 2017.12.19 31
111 올림픽과 약소국들... 3 뻘건눈의토끼 2016.08.09 32
110 미친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4.19 32
109 봄하면생각나는노래 박인수-봄비 1 농촌시인 2016.04.24 33
108 joy luck club 평론 (수정중) 2 뻘건눈의토끼 2017.05.11 34
107 공연한, 그러나 이유 있는 딴죽 적극적방관자 2020.04.25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