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1
어제:
55
전체:
278,78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8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1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1.29 12:29

하루살이

조회 수 69 추천 수 1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캄캄한 암흑 속 3년이란 시간이 흘렀고 비로소 날개를 뻗었다.

밝은 빛, 시원한 바람, 찬란한 아침, 그리고 그 가운데의 나.’

 수많은 갈등 속 고난과 인내로 가득했던 그 기간. 내가 존재하는 지조차 의문이었던 그 기간. 그 기간을 버틸 수 있던 이유는 단 하나, 오늘이다.

 캄캄한 암흑 속에서 나오니 눈부신 햇빛이 나를 비췄고 조금은 시린 바람이 내 날개를 간질였다. 내가 꿈꿔왔던 암흑 밖의 세상은 푸르고 밝았다. 아름다웠고 또 아름다웠다.

 하지만, 그 아름다움을 감탄하기도 전에 잠자리 한 마리가 날 위협했다. 가까스레 도망치니 군침을 다시는 거미가 날 바라보고 있었다. 즈레 겁을 먹고 다시 재빠르게 날아 연잎 위에 앉아 숨을 돌리려니 개구리의 긴 혀가 내 옆의 파리를 낚아채갔다. 그 모습을 멍하니 지켜보다보니 그 개구리의 커다랗고 돌출된 눈이 내 눈앞에 있었다. 난 다시 날았다. - 하며 혀가 내 날개를 스쳤다.

장미꽃엔 가시가 있기 마련이지-’ 하며 오늘의 공포를 애써 합리화시켰다.

 나뭇잎 사이에 몸을 숨기고서 눈을 살며시 감았다. 그러다 배가 고파져 나무 위로 날아올랐지만 아까 전의 그 따스한 햇살은 보이지 않았다. 그 대신 동그란 돌멩이 하나가 하늘에 떠있었다. 평소 같으면 의문을 가졌겠지만 배가 고파 밝은 곳을 찾아 떠났다.

 오고 가는 벌레들 사이에서 굉장히 많은 차이점을 보았다. 땀 흘려 일해도 날개가 너덜너덜해져 병원 한번 가보지 못한 벌레도 있는가 하면 수십 년은 더 산 듯한 벌레에게 반말을 해대는 날개에 온갖 튜닝을 한 벌레도 있었다.

 가까워진 빛에 행복한 미소를 띠고 먹이 쪽으로 다가갔다. 그때 누군가가 나의 등을 건드렸다. “, 너 하루살이지?” 모기였다. 날 아는 체 하는 그에 조심스레 고개를 끄덕였다. “근데 왜 여기 있어?” 그는 이상해하며 물어왔다. “배가, 고파서요.” “? 아하하하, 너 참 웃긴다.” 배를 잡으며 마구 웃는 그에 기분이 나빠져 인상을 찌푸렸다. “, 미안. 너 진짜 모르는 구나.” “뭘요?” 퉁명스레 묻는 나에 소곤소곤 대답했다.

하루살이들은 입이 없어. 퇴화됐거든. 그래서 하루밖에 못살아.”

 나무 중에서 가장 높은 나무 잎사귀 위에 앉아 하늘을 쳐다보았다. 그리고 동그란 돌멩이를 쳐다보았다. 그는 춥고 외로워보였다. 옆의 별들은 빛났는데 돌멩이는 그저 돌멩이일 뿐이었다. 평소 같으면 의문을 가졌겠지만 왜인지 모를 위화감에 바라만 보고 있었다.

은은한 빛, 차가운 공기, 조용한 밤, 그리고 그 아래의 나.’

 이 또한 나쁘지 않네- 라고 생각하며 조용히 눈을 감았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1.30 00:09
    당신 좀 어디 모잘라? 영 내용이 이상하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1.30 00:10
    누구보고 벌레니 하루살이라고
  • ?
    혜승 2018.01.30 00:38
    글을 쓴 지 얼마 안돼서 많이 부족하죠ㅠ 한 수 배우러 왔어요 ㅎ 단편소설란을 못보고 실수로 이곳에 올려버렸네요 혼란스러우셨겠어요ㅠ 죄송해요. 그런데 조금만 더 친절하게 말씀해주실 수는 없나요 ㅎ 그동안 쓰셨던 글을 자주 봤는데 정의를 좋아하시고 힘든 사람의 입장을 이해해주시는 착하신 분 같은데 말이죠 ㅎ 추운 날 따듯하게 지내시고 오늘 하루 힘내세요 !!!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1.30 10:27
    죄송합니다. 사실은 어제 산책을 나간 제 신세를 표현한듯한 인상이 들었는데요... 하루살이가 제신세를 표현한것 같아서요... 죄송합ㄴ디ㅏ.
    혜승님도 건필하십시오...
  • ?
    키다리 2018.02.03 11:33
    3년~젊은 사람들에게 3년은 인생의 드라마를 창출할 만큼 긴 시간이다.신입사원이 잘하면 대리가되고 새 신부가 아기 둘을 낳을 만한 시간이고 그리고 학생들은 누군가를 보고 사랑하고 아픈 이별을 하고 또다시 사랑하고...3년이란 시간은 의미심장할 수 있다...하루살이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28
125 희얀한 새끼들... ^_^ 5 뻘건눈의토끼 2016.10.24 49
124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죄형법정주의를 벌한다 적극적방관자 2019.12.01 36
123 현대시대의 대작들... 완성!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9.04.03 60
122 할아버지 핑계로 알바를 그만두는거냐 1 하디웨니 2016.04.12 145
121 할비의 좌충우돌 손자집 청소하기 1 소리샘 2017.01.23 23
120 한 필부의 새해소망 1 적극적방관자 2020.01.22 53
» 하루살이 5 혜승 2018.01.29 69
118 하는 짓거리들 ^_^ 2 뻘건눈의토끼 2017.07.12 45
117 표류자의 이야기 뻘건눈의토끼 2015.04.07 126
116 포식자들 2 뻘건눈의토끼 2017.02.04 39
115 판도라의 상자와 꼭 필요한 사람들 1 뻘건눈의토끼 2017.10.08 33
114 컴퓨터시대에 대한 세가지 농담들! 뻘건눈의 토끼가... 2 뻘건눈의토끼 2019.03.13 74
113 캄보디아 여행기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8 133
112 치졸한 사람들 2 뻘건눈의토끼 2015.12.27 80
111 최순실씨 씨리즈 ^^ 5 뻘건눈의토끼 2016.10.31 40
110 체첸반군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1.17 152
109 천하의 사기꾼들 ^_^ 2 뻘건눈의토끼 2017.10.26 90
108 참 치졸한 희생양 때리기 1 적극적방관자 2020.03.11 70
107 차카게 살자 적극적방관자 2019.12.02 54
106 진시몬-낯설은아쉬움 농촌시인 2017.10.22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