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6
어제:
20
전체:
282,8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7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50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6.18 14:37

<온전하지 못한 장미>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잎도 없고 가시도 없다.

그런 너를 장미라 부를 수 있을까.

-

매혹적인 빨간 잎은 분명 존재하는데,

장미라 인정하기 힘든 까닭은 무엇일까.

-

행복했던 둥근 조각들은 아직도 손에 쥐고 있는데,

다투고 상처 주던 날카로운 조각들은 어디로 갔을까.

-

그러니 너를 그리움이라 부를 수 있을까.

그러니 나를 후회라 칭할 수 있을까.

-

온전하지 못한 장미가 밉다.

너무나 밉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1
86 오지에서 살아남는 방법... 뻘건눈의토끼 2016.06.17 75
»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4
84 <긴장> 유성 2016.06.23 26
83 <애통에 젖은 마에스트로> 유성 2016.06.24 48
82 <태양이 지는 나라> 1 유성 2016.06.28 40
81 天心 民心 1 뻘건눈의토끼 2016.07.05 26
80 이상한 장난들... 1 뻘건눈의토끼 2016.08.02 35
79 올림픽과 약소국들... 3 뻘건눈의토끼 2016.08.09 27
78 오줌과 나의 경험들... ^^ 5 뻘건눈의토끼 2016.08.18 101
77 희얀한 새끼들... ^_^ 5 뻘건눈의토끼 2016.10.24 49
76 최순실씨 씨리즈 ^^ 5 뻘건눈의토끼 2016.10.31 40
75 아낌없이 주는 동물들... 3 뻘건눈의토끼 2016.11.25 18
74 예베소스 3 뻘건눈의토끼 2016.11.29 13
73 말도 안되는 인간.. ^^ 1 뻘건눈의토끼 2016.11.30 13
72 슬퍼하는 개구리... 2 뻘건눈의토끼 2016.12.04 38
71 꿈에 대하여... 2 뻘건눈의토끼 2016.12.11 36
70 지구촌 사람들 풍경... 4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1.14 29
69 할비의 좌충우돌 손자집 청소하기 1 소리샘 2017.01.23 23
68 몸 - 엽기적인 측면 2 뻘건눈의토끼 2017.01.28 42
67 포식자들 2 뻘건눈의토끼 2017.02.04 3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