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5
어제:
30
전체:
284,22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51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70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6살의 젊은 청년이자 작가 겸 시인을 꿈꾸는 내게는 아직 봄은 오지 않았다. 요즘 들어 드는 생각은 과연 내 인생에도 봄은 오는가에 대한 생각이다. 작가 겸 시인이라는 꿈을 꾸는 나는 꾸준히 글을 쓰고 있지만 신춘문예 및 문학 공모전에서 단 한번도 수상하지 못 했고 그렇기 때문에 아직 정식 등단을 한 문인은 아니다. 나는 나름대로 꾸준히 글을 쓰고 있지만 내가 부족하여 아직까지도 등단을 하지 못 했다고 생각한다.


언젠가는 정식 등단을 하고 싶고 또한 내 이름의 책을 내는 것이 나의 꿈이다. 어린 시절부터 문인의 길을 겄고자 했고 지금도 그 꿈은 변치 않고 현재 진행형이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결과는 변변치 못하다. 그래서 요즘 나는 종종 힘들기도 하다. 변변치 않는 경제적 조건 속에도 글을 쓴다는 것은 상당히 힘든 일이다. 20대 초반에 느꼈던 고독감과 회의감이 다시 들기도 한다.


과연 내가 정식 등단을 할 수 있을까? 나 같은 놈도 책을 출판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가끔식 내 머리를 지배 하기도 한다. 여전히 나는 젊고 꿈을 꾸고 있지만 내가 부족하여 등단하지 못 했다는 사실은 나를 슬프게 한다. 과연 이런 내게도 봄이 오는 것일까? 종종 이런 고민들이 사색 하게 만든다. 그럴 때면 홀로 베란다에서 밤하늘을 바라보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한참 동안 하다가 겨우 잠이 든다.


언젠가는 내 꿈을 이루기 위해서 오늘도 여전히 나는 글을 쓰고 있지만 내게도 과연 꿈을 이룰 날이 올까? 내 인생에도 봄은 과연 올까? 글을 쓰는 지금 이 순간에도 그런 생각에 잠긴 채로 나는 그저 묵묵히 살아간다. 가슴 한편이 답답하다. 나도 과연 정식 등단을 통해 문인의 길을 걸을 수 있는 날이 올것인가? 비록 부족하고 변변치 못한 나이지만 내게도 봄날은 올것인가?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7.06.03 13:03
    글로 쓸만한 소재는 당연히 다양합니다. 많습니다. 혹시나 그런데 류하씨의 글에대한 열정과 시련을 글로 써보시는게 좋을 상....
    Amy Tan이란 작가도 책들을 자신의 인생담으로 시작하더군요... 글에는 디테일도 중요하고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7
66 미치고 싶다 1 file 오드리 2017.04.17 28
65 기호식품들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4.18 42
64 미친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4.19 32
63 joy luck club 평론 (수정중) 2 뻘건눈의토끼 2017.05.11 34
62 이해 할수 없는 나 에스더 2017.05.12 45
61 만일 이사람이 대통령이 되었다면 1 뻘건눈의토끼 2017.05.19 38
60 단명 短命 2 뻘건눈의토끼 2017.05.23 43
» 내 인생에도 봄날은 오는가? 1 김류하 2017.06.03 41
58 어쨌든 그것을 하라 1 김류하 2017.06.30 24
57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길을 걷는다. 김류하 2017.06.30 36
56 동변상련의 접금방식 1 에스더 2017.07.01 47
55 하는 짓거리들 ^_^ 2 뻘건눈의토끼 2017.07.12 53
54 시인의 길은 멀고도 험합니다 3 농촌시인 2017.07.30 39
53 박강성-문밖의그대 농촌시인 2017.08.05 70
52 고한우 -암연 1 농촌시인 2017.08.05 232
51 변진섭-너에게로또다시 1 농촌시인 2017.08.05 46
50 오직한 사랑 1 에스더 2017.08.29 24
49 낙타와 고래의 차이 ^_^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9.13 125
48 판도라의 상자와 꼭 필요한 사람들 1 뻘건눈의토끼 2017.10.08 40
47 연상들을 바라보면서...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10.18 14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