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9
어제:
33
전체:
283,88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7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10.26 12:18

천하의 사기꾼들 ^_^

조회 수 95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들이 사는 세상에는 별의별 희얀한 사기꾼들이 존재한다. 어떤 동사무소에서는 주민복지를 위해 여러가지 교실들을 마련한다. 서예, 사군자, 탁구, 노래교실, 영어팝송교실, 중국어교실, 주산교실등등... 헌데, 어떤 사기꾼은 동사무서에다가 자기가 동사무서교실중 귀족놀이로 불리는 골프교실을 개설하고 한달수강료로 10만원을 내건후 많은 주민들이 등록하자마자 잠자코 

사라져버린다. 돈을 튀고 도망갔다는 소리다. 

어떤 사람은 tv에도 나왔는데 제목이 "죽어야 사는 남자"다! 이 남자는 사망보험금을 타기위해서 자살한척한후에 핏자국을 

자기 코피로 남겨서 DNA테스트로도 사망이 확실히 되는데 그후 이남자는 멀리서 지방에서 숨어서 살아가다가 어느날 잡혀서 

깝방에 들어가고 만다. 

포커 놀이를 하며 하룻밤에 수백만원을 얻거나 잃기도 하는 도박장에서는 어떤이는 시계에다가 007작전처럼 몰래카메라를 

심어놓아서 밖에서 컴퓨터로 같이 보고있는 자들이 그에게 귀속에 박은 마이크에다가 소리를 내서 상대방의 카드를 다 말해준다. 

tv에도 나왔는데 어떤이들은 재래시장에서 집에서 만든 식혜라고 파는데 낡은 더러운 공장에서 만들어내는데 닭내장피와 

깃털들이 떨어진 바닥에서 식혜를 만드는데 냉장고에도 집어놓지 않고 다 썩어버린 3급수 식혜를 팔고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7
46 진시몬-낯설은아쉬움 농촌시인 2017.10.22 38
» 천하의 사기꾼들 ^_^ 2 뻘건눈의토끼 2017.10.26 95
44 요즘고민이....... 3 농촌시인 2017.11.26 60
43 자기효능감 1 윤귤 2017.12.19 29
42 1 뻘건눈의토끼 2017.12.20 39
41 약간 마츠코적 모먼트 Catarsis 2017.12.23 43
40 삐------ 호뚱이 2017.12.23 25
39 머리가 아프다. 1 여미네파랑새 2017.12.23 66
38 살인마들의 이야기 2 뻘건눈의토끼 2018.01.27 62
37 달을 뚫고 자라난 네잎클로버 혜승 2018.01.29 43
36 하루살이 5 혜승 2018.01.29 74
35 잎새다방 미스 리 1 제이 2018.02.10 84
34 어떻게 이런일이 바다연정 2018.03.03 51
33 담배파는 소녀이야기 ^_^ 토끼가... 1 뻘건눈의토끼 2018.04.04 96
32 돌고도네 나도 도네 2 뻘건눈의토끼 2018.07.24 139
31 이해할수 없는 지혜로운 말들 토끼가...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8.10.18 65
30 잔인한 수술대 1 뻘건눈의토끼 2018.11.18 57
29 자유로움을 누릴수 잇는곳 file 레몬닝 2018.12.22 38
28 정신병원 폐쇄병동 3 claudia 2018.12.28 77
27 나는 영원을 바라고 우아를 바라 보았다 김아일랜드 2019.01.13 5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