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3
어제:
31
전체:
278,20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58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5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5.11 22:06

단장斷腸의 슬픔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F%F8.png

斷 : 끊을 단
腸 : 창자 장


진(晉)나라 환온(桓溫)이 촉(蜀)을 정벌하기 위해 여러 척의 배에 군사를 나누어 싣고 가는 도중

양쯔강 중류의 협곡인 삼협(三峽)이라는 곳을 지나게 되었다.

이곳은 쓰촨과 후베이의 경계를 이루는 곳으로 중국에서도 험하기로 유명한 곳이다.

이곳을 지나면서 한 병사가 새끼원숭이 한 마리를 잡아왔다.

그런데 그 원숭이 어미가 환온이 탄 배를 좇아 백여 리를 뒤따라오며 슬피 울었다.

그러다가 배가 강어귀가 좁아지는 곳에 이를 즈음에 그 원숭이는 몸을 날려 배 위로 뛰어올랐다.

하지만 원숭이는 자식을 구하려는 일념으로 애를 태우며 달려왔기 때문에 배에 오르자마자 죽고 말았다.

배에 있던 병사들이 죽은 원숭이의 배를 가르자 창자가 토막토막 끊어져 있었다.

자식을 잃은 슬픔이 창자를 끊은 것이다.

배 안의 사람들은 모두 놀라고, 이 말을 전해 들은 환온은 새끼원숭이를 풀어주고

그 원숭이를 잡아왔던 병사를 매질한 다음 내쫓아버렸다.

이렇듯 단장은,

그것이 부모 자식간이든 연인간이든 친구간이든

창자가 끊어질 정도로 슬픈 이별의 아픔을 의미하는 말이다.

 




옥살이를 하는 아들을 살리기 위해서 아들이 갇힌 교도소 부근을 떠나지 않고 뒷바라지하다가

끝내 목숨을 다하면서도 뼈에 꿀을 발라 들짐승에게 공양을 베풀라고 했던 그 어머니를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이 세상에 나온 사람은 누구나 어머니의 배를 타고 나왔다.

세상을 살면서 아무리 좋은 집에서 산다고 한들 그 어머니 뱃속만큼 훌륭한 집에서 지낼 수는 없다.

우리는 한시라도 그 어머니의 따뜻한 은혜를 잊어서는 안된다.

그 따뜻함을 잊지 않아야 또한 자비를 실천할 수 있다. 

------혜총스님 '꽃도 너를 사랑하느냐'中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28
45 <태양이 지는 나라> 1 유성 2016.06.28 40
44 <애통에 젖은 마에스트로> 유성 2016.06.24 48
43 <긴장> 유성 2016.06.23 26
42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4
41 오지에서 살아남는 방법... 뻘건눈의토끼 2016.06.17 75
40 <뒤집힌 흔적> 2 유성 2016.06.15 25
39 동양의학대 서양의학 ^_^ 1 뻘건눈의토끼 2016.06.13 53
38 말리에서 태어난 전사들... 1 뻘건눈의토끼 2016.06.05 40
37 <욕망과 바람과 망상과 현실과 인간의 대화> 3 유성 2016.06.02 57
36 백영규-슬픈계절에만나요 가사 2 농촌시인 2016.05.28 92
35 우물안 개구리... 2 뻘건눈의토끼 2016.05.13 124
» 단장斷腸의 슬픔 2 file 오드리 2016.05.11 54
33 여러분은....................... 1 농촌시인 2016.05.07 9
32 봄하면생각나는노래 박인수-봄비 1 농촌시인 2016.04.24 28
31 아프리카의뿔-소말리아 농촌시인 2016.04.24 32
30 벨리즈 1 농촌시인 2016.04.17 66
29 인도라는 나라에 대해서...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4.13 88
28 할아버지 핑계로 알바를 그만두는거냐 1 하디웨니 2016.04.12 145
27 중국 철학의 오행설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3.23 83
26 캄보디아 여행기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8 13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