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5
어제:
69
전체:
278,67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80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0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6.23 19:54

<긴장>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긴장>

-

-

실체 없는 두려움을 만나러 가는 길.

익숙해질 법도 헌데 결코 익숙해지지 않는 또 다른 괴물은 매번 마중을 나와, 두려움보다 한발 앞서 나를 옥죄고는 했다.

때문에 두려움을 만나러 가는 길이 전보다 더욱 고통스럽게 변한 것은 당연한 사실이었고, 이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별다른 방법이 없는 현실은 나를 더욱 위축되게 만들었다.

-

두려움은 언제나 상자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역할에 충실한 태도와 더불어 시꺼먼 속내의 합작은, 태초에 존재하던 두려움의 어머니조차 자식의 속을 들여다 볼 생각도 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그만큼 버거운 상대였다.

-

그러나 두려움에 굴복하는 일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물론 나에게 두려움을 한 번에 극복할 수 있는 무기는 없었지만, 모두에게 평등한 시간은 나에게는 유리하게 두려움에는 불리하게 적용되었으므로, 두려움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그저 두려움과 눈을 마주친 채, 흘러가는 시간을 붙잡지만 않으면 되었다.

그렇게 매번 두려움을 물리쳤다.

물론 두려움을 쓰러트린 후에 그 안에 도사리던 각기 다른 존재의 등장에 의해 더욱 강해지기도, 상처입기도, 현명해지기도, 절망에 빠지기도 했지만 이는 어쨌든 간에 두려움을 쓰러트린 후의 이야기였다.

-

자신의 강함을 의심하지 않던 두려움은 계속되는 패배에 크게 분노했다.

자신보다 약한 상대를 압제하지 못함에 크게 치를 떨었다.

그 격정적인 노여움 때문일까, 두려움 안에 도사리고 있던 모든 요소들이 아이러니하게도 두려움을 느끼고는 뒤섞여 날뛰기 시작했다.

그 무질서한 움직임 덕분일까, 두려움에 떠느라 조각난 존재들이 뒤엉킨 채로 우연찮게 새로운 무기이자 존재를 형성해냈다.

목숨을 단번에 위협하지는 못하지만, 두려움이 제물을 쉽게 먹어 치울 수 있도록 대상의 온몸을 점차 마비시키는 치사하고도 졸렬한 무기.

나는 미처 그 무기의 존재를 알아차리지 못하였다.

-

평소와 다를 것 없던 두려움과의 사투.

시간의 협조 덕에 무엇보다도 웅장하고도 새까만 존재에 주눅들 필요가 없던 나였으나, 예상치 못한 새로운 무기의 등장에 놀라서는 일순간 공격을 허용하고 말았다.

그런데, 분명 공격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처 하나 없이 온전함을 깨닫고는 의아해했다.

그러나 그 의아함도 잠시, 곧 온몸은 싸늘한 주검처럼 손가락 하나 까딱이지 못하게 되었고, 굳어버린 몸뚱이와는 반대로 호흡은 그 어떤 생명체보다 강하고 빠르게 들락날락거렸다.

-

그렇게 두려움과의 사투에서 첫 패배를 겪었다.

그 날카로운 침에 찔렸던 나는 분명 호흡이 가빠지고, 매번 두려움을 맞닥트렸을 때의 느꼈던, 두려움의 분위기가 내 심장 깊은 곳에서 뿜어져 나와 내 온몸 구석구석을 잠식했다.

나는 온몸을 움직일 수 없었고 머릿속은 새하얗다 못해, 머리털까지 성성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훗날 알게 된 그 무기의 더 무서운 면모는 내성이 생기지 않는 다는 것이었다.

나는 그 치졸한 무기를 긴장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

아직도 그를 만나러 떠나는 길에서는 긴장과의 사투가 벌어진다.

앞서 말했지만, 이 사실을 타개할 별다른 방법이 없음을 나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어깨가 펴지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듯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28
45 <태양이 지는 나라> 1 유성 2016.06.28 40
44 <애통에 젖은 마에스트로> 유성 2016.06.24 48
» <긴장> 유성 2016.06.23 26
42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4
41 오지에서 살아남는 방법... 뻘건눈의토끼 2016.06.17 75
40 <뒤집힌 흔적> 2 유성 2016.06.15 25
39 동양의학대 서양의학 ^_^ 1 뻘건눈의토끼 2016.06.13 53
38 말리에서 태어난 전사들... 1 뻘건눈의토끼 2016.06.05 40
37 <욕망과 바람과 망상과 현실과 인간의 대화> 3 유성 2016.06.02 57
36 백영규-슬픈계절에만나요 가사 2 농촌시인 2016.05.28 92
35 우물안 개구리... 2 뻘건눈의토끼 2016.05.13 124
34 단장斷腸의 슬픔 2 file 오드리 2016.05.11 54
33 여러분은....................... 1 농촌시인 2016.05.07 9
32 봄하면생각나는노래 박인수-봄비 1 농촌시인 2016.04.24 28
31 아프리카의뿔-소말리아 농촌시인 2016.04.24 32
30 벨리즈 1 농촌시인 2016.04.17 66
29 인도라는 나라에 대해서...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4.13 88
28 할아버지 핑계로 알바를 그만두는거냐 1 하디웨니 2016.04.12 145
27 중국 철학의 오행설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3.23 83
26 캄보디아 여행기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28 13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