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62
어제:
69
전체:
278,6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83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0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0.01 16:47

어부의 하루

조회 수 10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상남도 통영에 옛날에 호랑이 담배피우다가 폐암걸린 시절에 한 어부가 살았다. 그는 오늘도 마누라의 구박을 받으면서 바닷가로 향한다. 바다는 끝임없이 생꼐를 이어주는 고마운 삶의 터전이다. 밖으로 나가는데 능청스러운 강아지는 잠만자고 주인은 쳐다보지도 않는다. 배를 타고 어업에 나서기위해 조금 깊은 바다까지 가본다. 

고등어가 많이 잡히는 계절이다. 그런데 그물에 힘이 실린다. 분명히 월척이다. 그물이 찢어질까봐 걱정이들 정도로 힘이 실린다. 어부는 있는 힘을 다해 잡아 댕기다가 물속으로 빠진다. 겨울인데 겨울 바다는 너무나도 춥다. 하지만 어부는 다시 배로 올라가고 상어가 잡힌다. 상어한마리는 일주일도 충분히 먹고 살 크기다. 겁나게 

생긴 상어를 월척으로 잡고 어부는 집으로 향한다. 온몸이 젖어서 어부는 집에 빨리가서 목욕을 하기로 한다. 그때 그 능청스러운 내집 강아지가 달려온다. 역시 마누라 

보다는 내 강아지가 낮나싶다. 사람에게 가장 소중한 친구는 개라는 말도 있지만 말이지... 그런데 강아지는 내가 잡은 고등어 한마리를 물고 달아간다. 자기 개집 안에 

들어가서 고등어를 머리와 뼈대 까지 오도독 오도독 씹어먹는다. 역시 능청스러운 개다. 

Who's 뻘건눈의토끼

profile

나이 :33살 남자 돼지띠 

취미: 장기, 농구, 스쿼시, 삼국지 게임..., 발라드 음악, crayon pop 

  • ?
    농촌시인 2016.03.17 13:55
    바다만큼만 풍요롭고 욕심없는 부자가 되고싶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28
25 영화 레버넌트 평론 (수정중...) 뻘건눈의토끼 2016.02.22 163
24 아첨하는자들 4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12 141
23 기가막힌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08 124
22 잠수함 1 뻘건눈의토끼 2016.02.07 93
21 일본어 솰라솰라!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1.30 177
20 치졸한 사람들 2 뻘건눈의토끼 2015.12.27 80
19 체첸반군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1.17 152
18 둘종에 하나! ^_^ 1 뻘건눈의토끼 2015.11.16 122
17 극과극 1 뻘건눈의토끼 2015.11.16 78
16 엽기적인 인간들...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1.13 117
15 수술 1 뻘건눈의토끼 2015.10.28 80
14 동물들 1 뻘건눈의토끼 2015.10.19 282
13 감각의 제국 1 뻘건눈의토끼 2015.10.18 143
12 액체 뻘건눈의토끼 2015.10.11 107
» 어부의 하루 1 뻘건눈의토끼 2015.10.01 103
10 어떤 바보4,5 2 망망대해 2015.06.01 349
9 어떤바보.3 1 망망대해 2015.05.26 273
8 어떤 바보 1,2 망망대해 2015.04.22 215
7 악순환... 1 뻘건눈의토끼 2015.04.08 84
6 표류자의 이야기 뻘건눈의토끼 2015.04.07 12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