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7
어제:
37
전체:
282,58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46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57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1.16 21:51

극과극

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사에는 현대사회에서도 둘중에 하나가 존재한다. 먼저, 한국을 보자... 한국사람들은 다 김치먹고, 된장같은 발효음식이나 먹고 착학게 산다. 헌데, 북한은 공산주의고 남한은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이다. 위성사진으로 야경을 찍었더니, 남한은 번쩍번쩍 거리고, 북한만 

평양만 반짝거린다. 퐁당퐁당 누나몰래 돌을 던진다라는 말이 노래로 전해져 왔다. 그런데, 풍덩풍덩 누나몰래 바위를 던진다라는 말도

존재할 수 있겠노라! 석유수입국이 있으면 석유수출국도 존재한다. 사우디 아라비아나 아랍에미라이트 (두바이 모래성 신화) 등도 존재

한다. 엄청난 양의 석유를 (화석연료; 공룡의 화석으로 이루어진 연료) 팔아해치우고, 페르시아의 왕자들은 석유로 번돈으로 사막위

지어놓은 아이스하키 경기장위에서 스테이크를 나이프로 썰고, 와인을 마시며 즐긴다. 미국은 엄청난양의 석유를 수입도 하고 텍사스에서 석유를 뽑아내기도 한다. 한국이나, 일본같은 아시아 국가들은 석유를 수입하고 대신에 공장에서 커다란 자동차랑 비행기연료도 쓴다. 요즘에는 IS라고 이슬람 극단자들이 프랑스같은 곳에서 테러를 일으킨다. 기독교문명과 이슬람문명간의 갈등이다. 헌데, 테러를 

진압하는 서양세력들은 이러한 갈등이 원래는 성경에 써여진 형제인 이삭과 (유대인), 이스마엘 (이슬람세력) 간의 갈등으로부터 시작

된것이다. 테러라고 하니, 911테러사건이 생각난다. 미국의 어떤 햄버거나 먹으면서 케첩이나 옷에 묻히며 돌아댕기는 맹추 한명도 전혀

예상 못 했을 테러가 비행기로 건물 두군데를 뚫고 지나간다. 물론 화가 난 쪽은 극우파인 조지부시였다. 조지부시는 이라크를 조지고 

부신다. 그리고 아프가니스탄 마저 탈리반을 공격한다. 아드레날린을 뿜어내면서 미군들은 잔인한 전쟁을 일으키면서 까지 보복을 가한다. 테러리스트들이 쥐가 고양이 목에 종을 달듯이 힘들어했듯이, 미군들도 오사마 빈라덴을 잡을려고 고양이가 쥐를 쫓아가도 쥐구멍

안까지는 못 들어가는 격이다. 아마 오사마 빈라덴은 그 후에 숨어서 피아노나 쳤을련지도 모른다. 자연적으로 봐도 극과극은 존재한다. 사막에서는 신기류로 속이거나 진짜 모래위에 물과 야자수가 자란 오아시스가 존재한다. 헌데, 스탈린이 쏘련시절, 중앙아시아의 

목화재배를 위해 강의 흐름을 아랄해로부터 꺼꾸로 돌려버린다. 그래서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아랄해는 규모가 점차 줄어든다. 

옛날에 물고기를 잡던 바다는 말라버려서 배들이 사막위에 내뒹굴고 있다. 이스라엘의 동쪽에 위치한 사해는 (死海) 소금기가 너무 

많아서 사람이 떠있을 정도다. 반면, 러시아 사람들은 겨울에 남자들이 보드카를 마셔서 몸을 따듯하게 한후에, 얼음을 깨고 들어가서 

냉수욕을 즐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1
125 (미완의 소설 일부)The story on the road 2 적극적방관자 2020.02.29 63
124 1.정의, 누구의 누구를 위한...., 2. 타산지석 적극적방관자 2019.12.25 48
123 2019년을 빛낼 반역자들의 농담들... 뻘건눈의토끼 2020.05.26 54
122 <긴장> 유성 2016.06.23 26
121 <뒤집힌 흔적> 2 유성 2016.06.15 25
120 <애통에 젖은 마에스트로> 유성 2016.06.24 48
119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4
118 <욕망과 바람과 망상과 현실과 인간의 대화> 3 유성 2016.06.02 57
117 <태양이 지는 나라> 1 유성 2016.06.28 40
116 joy luck club 평론 (수정중) 2 뻘건눈의토끼 2017.05.11 32
115 天心 民心 1 뻘건눈의토끼 2016.07.05 26
114 감각의 제국 1 뻘건눈의토끼 2015.10.18 143
113 고한우 -암연 1 농촌시인 2017.08.05 219
112 공연한, 그러나 이유 있는 딴죽 적극적방관자 2020.04.25 23
111 그들만의 공정사회 적극적방관자 2020.01.12 45
110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길을 걷는다. 김류하 2017.06.30 30
» 극과극 1 뻘건눈의토끼 2015.11.16 78
108 기가막힌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08 124
107 기호식품들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4.18 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