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2
어제:
37
전체:
282,5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4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57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08.05 11:07

고한우 -암연

조회 수 219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겐 너무나 슬픈 이별을 말할때
그댄 아니 슬픈 듯 웃음을 보이다
정작 내가 일어나 집으로 가려 할때는
그땐 꼭 잡은 손을 놓지 않았어

울음을 참으려고 하늘만 보다가
끝내 참지 못하고 내 품에 안겨와
마주 댄 그대 볼에 눈물이 느껴질때는
나도 참지 못하고 울어버렸어

사랑이란 것은 나에게 아픔만 주고
내 마음 속에는 멍울로 다가와
우리가 잡으려 하면 이미 먼 곳에
그땐 때가 너무 늦었다는데

차마 어서 가라는 그 말은 못하고
나도 뒤돌아서서 눈물만 흘리다
이젠 갔겠지하고 뒤를 돌아보면
아직도 그대는 그 자리에



너무슬퍼지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1
125 (미완의 소설 일부)The story on the road 2 적극적방관자 2020.02.29 63
124 1.정의, 누구의 누구를 위한...., 2. 타산지석 적극적방관자 2019.12.25 48
123 2019년을 빛낼 반역자들의 농담들... 뻘건눈의토끼 2020.05.26 54
122 <긴장> 유성 2016.06.23 26
121 <뒤집힌 흔적> 2 유성 2016.06.15 25
120 <애통에 젖은 마에스트로> 유성 2016.06.24 48
119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4
118 <욕망과 바람과 망상과 현실과 인간의 대화> 3 유성 2016.06.02 57
117 <태양이 지는 나라> 1 유성 2016.06.28 40
116 joy luck club 평론 (수정중) 2 뻘건눈의토끼 2017.05.11 32
115 天心 民心 1 뻘건눈의토끼 2016.07.05 26
114 감각의 제국 1 뻘건눈의토끼 2015.10.18 143
» 고한우 -암연 1 농촌시인 2017.08.05 219
112 공연한, 그러나 이유 있는 딴죽 적극적방관자 2020.04.25 23
111 그들만의 공정사회 적극적방관자 2020.01.12 45
110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길을 걷는다. 김류하 2017.06.30 30
109 극과극 1 뻘건눈의토끼 2015.11.16 78
108 기가막힌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08 124
107 기호식품들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4.18 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