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
어제:
24
전체:
282,7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6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8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낌없이 주는 나무라는 글이 있었다. 소년에게 사과를 따게 해주고 청년이되어서 테니스를 치고 온 그에게 그늘을 주어서 

태양의 직사광을 막아준다. 땔감이 필요한 그에게 나무는 나뭇가지를 잘라가게 해준다. 멀리 여행을 하고 싶은 그에게 나무는 

자기 몸뚱어리를 잘라서 작은 배를 만들게 해준다. 멀리 바닷가를 돌아댕기면서 무역을 해서 그는 많은 경험을 하고 다시 

마을로 돌아온다. 옛날부터 자신에게 잘해준 나무가 그리워서 늙어서 할아버지가 된 그는 지팡이를 가지고 나무로 간다. 

나무는 벌목을 하고 남은 자신을 할아버지가 앉아 쉴수있는 의자를 마련해주고 할아버지는 앉아서 피로한 몸을 쉰다. 평생토록

소년일때부터 할아버지가 될때까지 보살펴준다는 예기다. 

아낌없이 주는 동물들은 어떤가... 

개들은 살아서는 양들을 몰고댕기면서 양치기를 도와준다. 그러다가 늑대가 양들을 공격하면 몸에 상처가날때 까지 늑대랑 

싸워서 좇아낸다. 몸에 난 상처의 고름을 혀로 핥으면서 개는 양들을 지켜준다. 썰매개들은 추운 극지방에서 주인이 쌓아온 

금과 추운지방에서 살아남기 위한 이불과 식량들을 끌면서 서로 질새라 썰매를 얼음과 눈위로 끌고 간다. 끌고가다가 발바닥

에는 핏방울들이 떨어져서 새하얀 눈위에 뻘건 점들을 남기고 목줄을 맨 목에서도 피가 흘러내린다. 만일 개한마리라도 죽으면

주인은 칼로 배를 찢어버리고 내장을 꺼내서 얼어붙은 두손을 동상으로부터 지켜주고 식량이 바닥나면 그개를 구워서 먹는다.

주인은 충성을 다한 개의 죽음을 슬퍼하면서 울어대고 울음소리는 백야의 산맥에 부딪혀서 메아리를 친다. 메아리는 개들의 

심장박동소리처럼 울려퍼져나간다.  


  • ?
    키다리 2016.11.27 10:52
    한 편의 드라마 같은 글이네요
    좋은 눈 좋은 마음 좋은 글 건필 하세요
  • profile
    korean 2016.11.28 09:42
    아!
    멋진 글입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제가 고등학교때 분도출판사에서 만든 책이지요.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6.11.29 13:19
    이로이로또 아리가또 고자이마시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1
66 아프리카의뿔-소말리아 농촌시인 2016.04.24 32
65 아첨하는자들 4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12 141
64 아주 재미있는 옛날 블로그... ^_^ 뻘건눈의토끼 2021.09.10 60
» 아낌없이 주는 동물들... 3 뻘건눈의토끼 2016.11.25 18
62 쓰리고 단심가, 엽기 진달래 꽃 적극적방관자 2019.12.13 48
61 시인의 길은 멀고도 험합니다 3 농촌시인 2017.07.30 35
60 시사칼럼 “Mira! Quien habla!” “Somos misma parte 적극적방관자 2019.11.30 47
59 슬퍼하는 개구리... 2 뻘건눈의토끼 2016.12.04 38
58 수술 1 뻘건눈의토끼 2015.10.28 80
57 새로운 판타지소설을 쓸예정입니다. 뻘건눈의토끼 2021.08.15 49
56 삼국지 같은 인간들의 세상... 뻘건눈의토끼 2020.05.09 38
55 살인마들의 이야기 2 뻘건눈의토끼 2018.01.27 61
54 살과 피와 뼈 뻘건눈의토끼 2015.03.19 197
53 삐------ 호뚱이 2017.12.23 23
52 북한의 헌법개정과 서문 적극적방관자 2019.12.08 46
51 봄하면생각나는노래 박인수-봄비 1 농촌시인 2016.04.24 28
50 변진섭-너에게로또다시 1 농촌시인 2017.08.05 41
49 1 뻘건눈의토끼 2017.12.20 38
48 벨리즈 1 농촌시인 2016.04.17 66
47 백영규-슬픈계절에만나요 가사 2 농촌시인 2016.05.28 9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