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
어제:
24
전체:
282,7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6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57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
“청량해 보이기 그지없는 파란 색의 창 덕분에 마음이 한결 상쾌해진다.
그래, 분위기도 한껏 쾌적해졌으니 우리 솔직하게 속마음을 터놓아보자.
내가 먼저 운을 띄우마.
저기 저 창을 열면 무엇이 보일 것 같으냐?”


욕망
“고민할 필요가 있나?
바로 아리따운 여인네들이 수두룩하게 나를 기다리는 것이지.
저 창 너머는 이미 나를 맞이하기 위해 잔치가 열린 거야!
선율을 쥐어뜯는 격정적인 음악이 흘러나오는 군.
각 곳에는 최고급 포도주와 희귀한 산해진미가 나를 기다리니,
이것 참 생각만으로도 즐겁구나! 군침이 돌아!”


망상
“네놈의 생각은 졸렬하기 짝이 없구나!
너는 저 창 너머의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 것이냐?
아둔한 놈. 고작 그 따위 생각이나 하고 앉아 있으니.
쯧쯧, 생명의 존속이 네 손 안에 있는 것이 안타까워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욕망 (비꼬듯이)
“그렇다면 네놈이 저 창 너머의 모습을 말해 보거라.
어차피 납득이 가지 않는 말이겠지만.”


망상 (살짝 놀란 표정을 지으며 운을 뗀다)
“살짝 들여다보니, 각국의 별들이 나에게 충성의 맹세를 하는구나!
그러나 나는 그 추대를 받지 않으련다.”


망상을 제외한 일동
“아니, 어째서?”


망상
“충성, 서약 이것들은 언제나 내게 기대를 요하기 때문이지.
기대란 언제나 나를 옭아매, 나는 무언가에 얽매여 있는 것 따위 질색이야!”


현실
“자자 다들 진정하자고, 내가 볼 때는 자네 둘 다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야.”


욕망&망상 (발끈하며)
“뭐라고?”


현실
“잘 생각해봐, 지금 우리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살기 급급한데, 무슨 돈으로 잔치를 벌이고, 무슨 언행으로 남에게 충성을 받느냐는 얘기야."


현실을 제외한 일동
“포부 없는 놈 같으니라고, 어디서 찬물을 끼얹어!”


현실
“때로는 찬물을 끼얹는 것이 도리어 심신에 좋을 수 있다네 친구들.
욕구를 충족하지 못한 스스로는 무너지기 마련이니까.”


바람 (현실의 의견에 반박하며)
“하지만, 적당한 기대는 목표를 향한 뜀박질에 박차를 가해주지.
마치 경주마에게 가하는 채찍질처럼 말이야.”


현실
“글쎄, 내가 생각하기에는 그 적당이라는 것은 탐과 같아서 조금만 방심하노라면 어느 순간 자네들이 먼저 먹히고 말게야.”


바람
“그렇다면 그렇게 철두철미한 자네의 혜안에는 저 창 너머 무엇이 보이는가?”


현실
“책상에 앉아 글을 쓰는 내 모습이 보이는구나!
단조롭지만 내 오감을 가득 채워주기도, 때로는 차단해주기도 하는 나의 무대에서, 나는 홀로 조용하게 나의 생각을 써내려간다.
나는 그곳에서 모든 영웅들을 합쳐놓은 것보다 강한 존재도 될 수 있으며, 지옥의 불구덩이에 군림하는 혹독한 악마가 될 수도 있다.”


바람
“내 경우도 비슷하다네.
자네와 마찬가지로 저 창 너머에는, 나의 무대에 꿋꿋이 앉아 나의 세계를 써내려가는 내가 보인다네.
자네와 다른 점이 있다면 저곳에 존재하는 나는 모든 사람의 주목을 받는 창조가라는 거지.
홀로 조용하게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은 할 수 없는 몸이 되었다네.”


망상 (혼잣말로)
‘저 친구 맘에 드는 걸?’


바람 (망상을 바라보며)
“들립니다, 나의 아버지 같은 존재여, 나는 그대에게서 태어났고, 그대는 나에게서 비롯되었으니, 그대가 아무리 혼잣말로 속삭인다고 해도, 아니 머릿속으로 생각한다고 해도 죄다 알 수 있지요.”


욕망 (욕지거리를 하며)
“쓸모없는 행동 따위들이야 나중에 하고, 그래서 무엇이 마음에 드시오? 우리의 주인이시여.”


인간
“글쎄, 네 가지 모두 나의 생각이나 다름없으니 고른다는 것 자체가 어렵구나.”


인간을 제외한 일동
“제기랄, 그럼 뭣 하러 운을 띄운 거요?”


인간
“이게 바로 그대들과 나의 차이라네. 잘 들어보게, 내 생각에는 저 창 너머에는 내가 사랑하는 그녀가 있네(현실).
물론 그녀가 우아한 자태로 태초의 모습을 하고 있었으면 좋겠지만(욕망), 그녀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라면(바람), 그 상황에서 창을 여는 것은 신사로서 할 행동이 아니라네.”


망상
“그렇다면 나는 뭘 하고 있으면 되오?”


인간
“아, 자네가 중요한 역할을 맡아줘야 한다네, 내가 신사답게 그러나 낭만적이게 저 창을 두드리고는 그녀에게 편지를 건넬 거야.
그 건네는 편지란 자네가 써줘야겠지.”


망상
“아하, 걱정 마시오, 내 전문이니!
비너스보다 아름다운 그대여, 헬레나보다 치명적인 그대여!”


인간
“자, 나의 조각들이여, 즐거웠던 대화는 여기까지 하도록 하지.
모쪼록 그대들과의 대화가 나의 이야기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


일동 퇴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자유글을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korean 2014.07.16 231
25 단명 短命 2 뻘건눈의토끼 2017.05.23 40
24 내 인생에도 봄날은 오는가? 1 김류하 2017.06.03 36
23 낙타와 고래의 차이 ^_^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9.13 118
22 나는 영원을 바라고 우아를 바라 보았다 김아일랜드 2019.01.13 53
21 꿈에 대하여... 2 뻘건눈의토끼 2016.12.11 36
20 김사장의 비애... 뻘건눈의토끼 2021.01.07 113
19 기호식품들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7.04.18 40
18 기가막힌 사연들...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6.02.08 124
17 극과극 1 뻘건눈의토끼 2015.11.16 78
16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길을 걷는다. 김류하 2017.06.30 30
15 그들만의 공정사회 적극적방관자 2020.01.12 45
14 공연한, 그러나 이유 있는 딴죽 적극적방관자 2020.04.25 23
13 고한우 -암연 1 농촌시인 2017.08.05 219
12 감각의 제국 1 뻘건눈의토끼 2015.10.18 143
11 天心 民心 1 뻘건눈의토끼 2016.07.05 26
10 joy luck club 평론 (수정중) 2 뻘건눈의토끼 2017.05.11 32
9 <태양이 지는 나라> 1 유성 2016.06.28 40
» <욕망과 바람과 망상과 현실과 인간의 대화> 3 유성 2016.06.02 57
7 <온전하지 못한 장미> 1 유성 2016.06.18 2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