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도우미

오늘:
62
어제:
82
전체:
278,47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70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10.17 11:13

우두커니 - 배종환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두커니

배종환

 벌컥 들이킨 냉수가 잠을 데리고 갔다

 숙취에 타는 목이 잠을 깬 후

 잘 가라, 보내주마

 

 신음도 낼 수 없는 정지된

 낯설 고도 눈에 익은 마루에서

 한 줄기 달빛을 본다

 아니, 수족관을 바다로 아는 열대어가

 나를 응시하고 있다

 제 몸을 빛으로 굴리는 행렬이

 나래비집의 사창가 불빛처럼 어지러워

 

 저 바다는 작은 어촌하나 달래지 못해

 하얀 면사포같은 달빛

 하나 둘 꺼지는 집어등이 졸음을 동구 밖까지 밀어 낸다

 뽀글뽀글 방울은 쏟아지는 별이 되지 못해

 다시 숨소리 들려오는 미열처럼 물비늘이 아늑하다

 괭이갈매기 똥벼락에 낡은 등대는

 갈증을 파도에 씻고 붉은 목젖으로 멍한 시선이다

 

 뼝대처럼 깊어진 적막을 보며

 처자식의 고단한 잠을 본다

 세상에서 가장 낮은 바다에서 꾼 꿈이

 처음으로 허공에 갇힌 열대어처럼 별은 빛난다

 공부의 굴레로 떠나보낼 여식의

 벌어진 입이 미소처럼 밤은 자꾸 얇아지고

Who's 마사루

profile

셰익스피어와 괴테도, 이태백과 치카마츠 몬자에몬도 사라질 것이다.

그러나 예술은 민중 속에 반드시 씨앗을 남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