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 3편

by 나로하여금 posted Feb 2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월명(月明) 아득하여  돌려 앉아보니

잊었던  그림자 외로이 웅크렸네.

두어라  달빛도  벗은 아니구나.

 

하루가 곤비(困憊)하야    따라보니

술잔에 맺힌 설움 잔잔히 가라앉아

눈감고 들이키니 설야(雪野) 스며드네

 

노란나비 날아들어  어깨에 자리하여

잊었던 마부위침(磨斧爲針다시금 떠오르니

한손엔 책을 들고 허리춤에 칼을 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