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9
어제:
93
전체:
256,59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89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8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1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16 01:09

황소

조회 수 319 추천 수 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15_07.jpg



 

 

[詩]

 

황소 


- 은유시인 -

 

 

 

 

 

                     남들 지붕은 슬레이트다 기와다 슬래브다 하루가 다르게 바뀌지만

                     언제나 야트막한 초가지붕에 안방 윗방 삼십 촉 전구 하나로 모두 밝히는
               
      그 지지리 궁상 벗어나려 남의 집 귀신 된 지 열여덟 해만에 

                     무리해서 백육십만 원 주고 사들인 누런 송아지 한 마리

                     얼마나 감격에 겨웠던지 숭실네 수년 전 여윈 지아비만큼 눈물겹기를

                     어언 태산처럼 우람하고도 훤칠한 장부(丈夫)되었구나 

                     그 험한 농사일 마다않는 앞마당 단감나무 아래 외양간 황소

                     그 하는 짓이 하도 가여워 새벽부터 득달같이 내닫아 꼴 베러 다니랴 

                     저녁마다 매운 연기 눈 비비며 쇠죽 끓이랴 똥줄이 탄다

 

                     오늘도 해거름 이르도록 땅굴 같은 어둔 골방에 홀로 갇혀 

                     갸르릉 갸르릉 가래 끓는 소리 뱉으며 시름에 잠겨있던 숭실네

                     미국산쇠고기니 뉴질랜드산쇠고기니 캐나다산쇠고기니 뭐니 뭐니

                     지천에 널린 게 수입쇠고기라지만 한우 값이 갯값이라 마냥 서럽다

                     집안 살림 대들보라 떠받들어온 황소 가격 잘 받아야 육백만 원

                     훌쩍 뛰어오른 숭실이 대학등록금 턱 없이 못 미치지만

                     그래도 듬직한 황소 엉덩이 어루만지며 깊은 시름 달래고

                     저만치 달려오고 있을 한 점 혈육 숭실이 생각에

                     흐릿한 눈망울로 긴 밭고랑 너머 아릿한 길 기웃기웃 살핀다.

 

 

 

 

 

2010/01/22/07:10

 

 

 

 

 

 

Who's korean

profile

모두 모두 건필하시고 대박 터뜨리세요^^

Atachment
첨부 '1'
  • ?
    농촌시인 2015.02.09 10:28
    워낭소리의 할아버지와 소가 생각납니다
    부지런함의 상징 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7
1830 나의 엄동 결바람78 2018.03.06 0
1829 이런 회상 결바람78 2018.05.07 0
1828 별을 보며 결바람78 2018.05.08 0
1827 그래 그냥 내 곁에서 결바람78 2018.05.09 0
1826 우리 그리움에게 결바람78 2018.05.10 0
1825 자신을 바라보기 결바람78 2018.05.10 0
1824 아름다운 겨울 등산 결바람78 2018.03.21 0
1823 나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 결바람78 2018.03.21 0
1822 우리 어메와 산고양이 결바람78 2018.03.21 0
1821 사랑에 대한 진실 하나 결바람78 2018.07.05 0
1820 아름다운 하늘 결바람78 2018.07.05 0
1819 가지 않을 수 없던 길에서 결바람78 2018.03.27 0
1818 누군가에게 무엇이 되어 우리 결바람78 2018.03.23 0
1817 고독과 외로움이 있습니다 결바람78 2018.03.24 0
1816 우리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결바람78 2018.03.24 0
1815 그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 결바람78 2018.03.24 0
1814 오랜 기다림 속에 결바람78 2018.07.31 0
1813 잊혀진 얼굴들처럼 결바람78 2018.07.31 0
1812 가거라 아주 먼곳으로 결바람78 2018.08.01 0
1811 처마끝을 타고 결바람78 2018.08.01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