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4
어제:
84
전체:
254,01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8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21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5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91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16 01:11

타임아일랜드

조회 수 168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16_18.jpg






 

[詩]

 

타임아일랜드

 

- 은유시인 -

 

 

 

 

                1

 

              아가야,
              여수 앞바다 그 광활한 청정해역 
              먼 바다로 몰려가는 왁자한 파도에 실려
              저 미지의 환상세계를 향해 떠나려는 모험선(冒險船) 
              우리도 함께 올라타자꾸나

 

              우리가 늘 꿈꿔오던 대자연속 파라다이스
              그곳엔 무지갯빛 동경 아스라한 기억 머물러 있는 곳
              태고의 비경 살아 숨 쉬고
              태고의 신비 살아 숨 쉬고
              태고의 역사 살아 숨 쉬는 곳
              타임아일랜드로……

 


                2

 

              아가야,
              임진왜란 때 수만의 왜구 수장(水葬)시킨 성웅 이순신
              그 웅대한 기개 살아 숨 쉬는 파란 바다정원 위로
              일곱 개 크고 작은 섬 옹기종기 솟아 있는 곳
              우리도 그 기개 닮으러가자꾸나

 

              짙푸른 하늘 쪽빛 바다 맞닿아 이룬 캔버스
              옥색구슬로 수놓듯 한 땀 한 땀 일궈놓은 영롱한 섬들
              낭도 사도 중도 증도 장사도 추도 부도 
              장인(匠人)의 혼불로 거듭거듭 조화롭게 태어난
              예술섬 모래섬 공룡섬 전설섬 만물섬 용궁섬 보물섬 
              타임아일랜드로……

 


                3

 

              아가야,
              억겁(億劫)의 세월 훌쩍 뛰어넘어 태고의 숨결 고이 간직한 
              바다 한가운데 시루떡처럼 켜켜이 쌓인 퇴적암층
              칠백여 발자국 무수히 남기고 뒤쫓아 따라오라 손짓하는 공룡들
              우리도 그 무시무시한 공룡세계로 떠나자꾸나

 

              팔천만년 거슬러 올라간 시간여행 길에 만난
              우리 선조(先祖)의 선조가 태어나기도 전인 까마득한 그 옛날 
              중생대 백악기 공룡 티라노사우루스 그 사나운 이빨과 그 긴 꼬리
              트리케라톱스 파라사우롤로푸스 스테노니코사우르스
              그들 공룡이 우리들더러 오라오라 재촉하는
              타임아일랜드로……

 


                4

 

              아가야,
              해마다 음력 정월대보름 2월초하루 영등일
              사도와 추도 사이 오리(五里)만큼의 거리 바닷물 갈라지고
              일곱 개 섬 울타리로 연결되어 장관 이루는 별천지
              우리도 모세가 갈라놓은 기적의 바닷길 건너가자꾸나

 

              장구한 세월 모진 풍상 견디며 천연조각물로 깎여온 연륜
              장군바위, 병풍바위, 거북바위, 얼굴바위, 고래바위, 공룡척추바위 
              멍석바위, 젖샘바위, 동굴바위, 처마바위, 하마바위, 감자바위, 용미암
              온갖 진귀한 기암괴석 살아있는 듯 경이롭기만 하고
              먼 바다로부터 공룡의 포효(咆哮) 아련히 들려오는 
              타임아일랜드로……

 


                5

 

              아가야,
              미로처럼 꾸불꾸불 돌담으로 이어진 이야기 길
              나로호(KSLV-I)위성 발사현장 고흥반도 바로 코앞인데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타임아일랜드로
              우리도 타임머신캡슐 타고 태고와 미래를 오가자꾸나

 

              황금빛모래밭 앞뒤 파도 넘실거리는 양면바다해수욕장 
              태초의 신화 간직한 탄생굴 거북손 닮은 희귀 금조개
              낙지 해삼 개불 고동 갖가지 싱싱한 해산물 그득 넘쳐나는 곳
              우리 모두 꿈 끼 깡 꾀 끈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유토피아세계로
              오감 육감 하나 되어 과거 미래 이어가는 테마파크
              타임아일랜드로…….

 

 

 

 

2009/10/10/21:24

 

 


여수 타임아일랜드 백일장 시/수필/소설 통합 [대상] 수상작
(2009년10월31일)

 

 

 kyc_20140716_17.jpg


kyc_20140716_16.jpg




  • ?
    농촌시인 2015.02.09 10:26
    넓은 한려수도의 바다와 섬들이 생각나고
    살아온 세월에 대한 기억을 되세기게 되는 것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0
1830 너 참 예쁘다 했었지 1 file 햇콩 2014.10.16 374
1829 황소 1 file korean 2014.07.16 318
1828 양초 2 윤도령 2015.02.25 260
1827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korean 2014.07.16 255
1826 (무화과꽃필무렵외4편)-손준혁 농촌시인 2015.08.22 250
1825 시를 쓸 때 1 okahaok 2014.09.01 242
1824 우연과 인연과 운명 1 아무거나 2015.01.14 217
1823 시계 없는 하루 1 유자몽 2016.02.14 210
1822 피를 마시는 새 1 뻘건눈의토끼 2015.04.07 208
1821 맴맴맴매앰-어몽 1 어몽 2015.02.05 202
1820 거울 4 뻘건눈의토끼 2019.02.19 181
1819 참치찌개 1 뻘건눈의토끼 2016.02.06 179
1818 연꽃 사랑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2.30 178
1817 내생에 봄날은 간다- 손준혁 농촌시인 2016.03.17 178
1816 방바닥 1 서쪽하늘 2015.06.21 170
» 타임아일랜드 1 file korean 2014.07.16 168
1814 (젊은시절의 회상외4편)-손준혁 농촌시인 2015.07.14 156
1813 슬퍼도울지마요 농촌시인 2015.12.06 154
1812 단풍나무 6 키다리 2016.12.17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